E D R , A S I H C RSS

저지먼트 드래곤

last modified: 2015-02-25 15:16:10 by Contributors

유희왕의 최상급 몬스터 카드.

한글판 명칭 저지먼트 드래곤
일어판 명칭 裁きの龍(ジャッジメント・ドラグーン)
영어판 명칭 Judgment Dragon
특수 소환 / 효과 몬스터
레벨 속성 종족 공격력 수비력
8 드래곤족 3000 2600

이 카드는 통상 소환할 수 없다. 자신 묘지의 "라이트로드" 몬스터가 4종류 이상일 경우에만 특수 소환할 수 있다.
① : 자신의 메인 페이즈시에, 1000 라이프 포인트를 지불하고 발동할 수 있다. 이 카드 이외의 필드 위의 카드를 전부 파괴한다.
② : 자신의 엔드 페이즈시에 발동한다. 자신의 덱 위에서 카드를 4장 묘지로 보낸다.


라이트로드의 피니셔. 라이트로드의 스스로 덱을 깎는 효과는 사실 이 저지먼트 드래곤을 소환하기 위해 디자인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여러 라이트로드들을 전개해 덱을 열심히 갈아 묘지에 라이트로드를 쌓고, 조건이 충족되는 순간 이 카드를 불러내어 필드를 싹 갈아버리고 다이렉트 어택을 먹여 승리하는 것이 라이트로드 덱의 묘미. 실제 설정상으로도 라이트로드 최대의 병기라고 한다.

모습이 카오스 엠페러 드래곤 -종언-과 살짝 닮기도 하며, 그와 비슷하게 필드에 종언을 내리는(...) 필드 클린 효과를 지니고 있다.[1] 그래도 종언은 자기 자신까지 묘지로 보내기라도 했기에 크리터, 검은 숲의 마녀야타 까마귀 같은 카드를 가져오지 않으면 그냥 손 놓고 있어야 하는데, 이 놈은 딴 카드는 싹 날려먹으면서 자기 자신은 필드에 떡하니 남아있다.

때문에 필드 싹 갈아버린 다음 이놈으로 때리면 크리보, 네크로 가드너, 배틀 페이더 같은 카드를 사용하지 않는 이상 빼도 박도 못하고 3000이나 되는 데미지를 받아야 한다. 거기다 갈아버린 후 라이트로드 파라딘 제인이나 매지션 라일라, 워리어 가로스를 하나 일반 소환이라도 한 후 치면 5000 가까이 데미지를 받는다. 만일 저승사자 고즈가 튀어나와도 다시 1000 지불하고 갈아버리면 끝.

이렇게 효과가 강력한데다 1턴에 1번이라는 제한도 없으며, 소환 역시 묘지에 라이트로드가 4종류 갖춰져 있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빛의 소집으로 3장을 모아 하나가 나와서 필드를 정리한 후 둘이 더 나와서 다굴로 게임을 끝내는 경우도 심심찮게 발생한다. 대 한파가 금지 먹기 전에는 이것을 미리 발동해 놓고 소환하는 악랄한 사용법이 존재했다.

단 엔드 페이즈에 덱 위에서 카드를 4장이나 보내는데다 저지먼트 드래곤이 나온 시점에선 덱이 상당히 많이 깎여나간 경우가 많아 확실히 끝내지 못하면 오히려 덱 파괴로 지게 되니 주의. 또한 가장 경험하기 쉬운 문제점 중 하나로, 이 녀석을 소환하기 위해 덱을 열심히 갈다가 저지먼트 드래곤 본 카드가 밀려나가는 경우가 꽤 된다는 것이다. 3장 넣는다면 3장이 다 갈려나가는 경우는 드물겠지만 묘지에 떨어진 이 카드는 건져올리는 게 소환도 가속시키는 등 더 이득이므로 라이트로드 덱은 죽은 자의 환생이나 빛의 소집을 항상 챙겨두고 다니는 것이 좋다. 마침 둘 다 패의 라이트로드를 묘지로 보내 쌓는 것도 가능하다. 카오스 드래곤로드 덱인 경우 묘지로 갈려나가기 전에 그냥 이클립스 와이반으로 서치한다는 간단한 방법이 있다.

어떻게든 패에 잡고 소환했다 해도 문제가 남아있는데, 소환시 각종 프리체인 마함이나 나락의 함정 속으로에 당해 효과를 써보기도 전에 제거당할 가능성도 높아지고, 이펙트 뵐러까지 판을 치고 있기 때문에 기껏 소환한 이 카드가 활약하지 못하는 상황이 굉장히 늘어났다. 또 스타라이트 로드 등의 광역파괴 카운터 카드도 주의할 필요가 있다. 이렇게 약점이 늘어나서 한때는 그야말로 라이트로드의 최종병기였던 이 카드를 '별로 믿음직스럽지 못하다'라고 평가하는 경우마저 생겨났다. 아예 이 카드를 넣지 않고 라이트로드의 묘지 쌓기와 대량전개만을 응용해서 싸우는 덱도 있을 정도. 하지만 이 카드를 방어하는 데 실패했을 경우의 타격이 엄청난 것은 사실인지라, 라이트로드를 상대하는 입장이 되면 언제나 경계하게 되는 카드임은 분명하다.

정말 아쉽게도, 수비력이 딱 100 높은 바람에 한참 후 등장한 신카드 드래곤 자각의 선율로 서치하는 건 불가능하다. 물론 거기 맞춰졌으면 미리 저지먼트를 2장이나 패로 빼돌리고 양껏 덱을 갈아버릴 수 있으니 밸런스 상 어쩔 수 없지만...

그 위력을 입증하듯 발매 이후 라이트로드는 엄청나게 날뛰었고, 결국 2008년 9월 1일에 준제한 카드로 지정되었다. 오랫동안 이 위치를 유지하고 있었으나 2011년 3월 19일에 마스터 룰 2로 룰이 변경됨에 따라 기동 효과가 고자가 되면서 나락의 함정 속으로에 걸리는 등 소환시 제거당하면 효과를 못 쓰게 되어 확인사살되었다. 코나미도 이런 칼너프가 너무하다고 생각했는지, 2011년 9월 1일자로 무제한이 되었다. 동시에 제한으로 풀려난 카오스 솔저 -개벽-과 함께 라이트로드 덱 유저들에게는 꽤 반가운 소식이었다.

이후 이 카드와 아주 악랄한 궁합을 자랑하는 카드군이 발견되었는데, 바로 인페르노이드. 물론 카드군이 카드군인지라 정규소환따윈 없다. 하지만 덱을 통째로 갈아서 아드를 챙기는 인페르노이드 특성상 이 카드를 아주 손쉽게 갈아버린 뒤, 팬텀 오브 카오스로 복제해서 라이프 1000 째고 필드 통째로 털어 쳐먹은 뒤에 피니시를 내는 것. 물론 팬오카의 효과로 직공으로 먹이는 데미지는 0이지만, 덱을 가는 과정에서 묘지로 간 인페르노이드들이 묘지에서 기어올라올 수 있다. 물론 소환할 수 있는 인페르노이드의 레벨을 맞춰줘야 하긴 하지만, 이 카드의 효과를 쓰는 경우 필드 위에 레벨 4의 팬오카밖에 없으므로 패에 있다면 아스타로스를 먼저 꺼내고, 묘지에 있던 아드라멜레크, 릴리스, 네헤모스 등의 최상급 인페르노이드 1마리를 골라 꺼내주고 직접 공격한다면 상대의 라이프가 거의 절반 넘게 갈려나간다. 여기에 레벨 맞춰서 소환할 필요가 없는 염정룡-블래스터까지 떠주면 최대 7600이라는 원턴킬급 데미지를 먹일 수 있다. 당하는 상대는 데꿀멍하고 쳐맞는 수밖에 없다.

이 카드의 이름은 일본에서는 '심판의 용'이라고 쓰고 저지먼트 드라이라고 읽는 식이었다. 그런데 사실 드라군(Dragoon)은 용이 아니라 용기사라는 뜻인지라 그냥 용밖에 안 나와있는 이 카드는 저지먼트 드래곤이라고 해야 맞을 법한 일러스트. 그래서인지 TCG판에서는 이름이 저지먼트 드래곤으로 바뀌었고 한국에서도 저지먼트 드래곤으로 나왔다.

정발 이전에는 한자로 쓴 것 대신 루비를 읽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 시기였던지라 쓰인 것 그대로 읽었으며, 이때 '裁き' 부분을 '중재'라고 해석하여 중재의 용이라고 하는 경우도 있었고 중재룡이라고 줄여 부르는 경우도 아직까지 가끔 보인다. 정발명이 '저지먼트 드래곤'으로 결정된 후에도 당시 이 카드가 준제한 카드였다는 점 때문에 중재의 용을 비튼 준제의 용이라고 일부러 불리기도 했었다(...).

2009년 8월 30일 건슬링거 듀얼 서울지역에서 시크릿 사양으로 배포되기도 했다.

수록 팩 카드 번호 레어도 발매국가 기타사항
파괴의 빛 LOTD-KR019 슈퍼 레어 한국 한국 최초수록
점프 페스타 인비테이셔널 2009 EV09-KR002 울트라 레어
얼티밋 레어
한국
골드 시리즈 2010 GS02-KR009 노멀
골드 레어
한국
듀얼리스트 세트 Ver. 라이트로드 저지먼트 DS14-KRL01 울트라 레어 한국 텍스트 에라타
LIGHT OF DESTUCTION LOTD-JP019 울트라 레어
얼티밋 레어
일본 세계 최초수록
GOLD SERIES 2010 GS02-JP009 노멀
골드 레어
일본
DUELIST EDITION Volume 2 DE02-JP127 슈퍼 레어 일본
THE GOLD BOX GDB1-JP029 골드 레어 일본
듀얼리스트 세트 Ver. 라이트로드 저지먼트 DS14-JPL01 울트라 레어 일본 텍스트 에라타
Light of Destruction LOTD-EN026 시크릿 레어 미국 미국 최초수록
Turbo Pack TU01-EN000 얼티밋 레어 미국 절판
Legendary Collection 2 Mega-Pack LCGX-EN249 노멀 미국
Ra Yellow Mega-Pack RYMP-EN104 노멀 미국
Battle Pack Tournament 상품 BATT-EN017 페러렐 레어 미국
Structure Deck: Realm of Light SDLI-EN004 노멀 미국
----
  • [1] 물론 기본적으로는 종언 쪽이 훨씬 더럽다. 우선 저지먼트는 파괴 효과라 막을 방도가 있지만 종언은 그저 묘지로 보내는 효과라 스타더스트 드래곤 등으로도 막을 수 없으며, 이 녀석은 필드만 청소하지만 종언은 서로의 패까지 쓸어버려서 상대의 전의를 완전히 날림과 동시에 무지막지한 데미지를 날려 버리기 때문.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5 15:16:10
Processing time 0.141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