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적시기명계파

last modified: 2015-09-22 23:09:17 by Contributors

세인트 세이야의 등장인물 골드세인트 캔서 데스마스크가 사용하는 필살기. 손가락에서 광선같은 것이 나선형으로 발사된다. 맞은 상대방은 혼백이 명계의 황천비량으로 떨어지는데, 데스마스크보다 코스모가 높다면 빠져나올 수도 있다. (한마디로 이딴 기술로 청동좀비는 쓰러지지 않는다)[1]

당연히 최강의 코스모를 지닌 골드세인트니까 쓸 수 있는 기술... 이지만 성공한 적이 없으며, 크리스탈 월에 맞아 튕겨나온 걸 데스마스크가 맞았을때는 데미지를 입기도 했다... 정신계통 기술인데! 데스마스크는 이 기술을 사용하여 시류를 빠뜨린 뒤 괜히 완전히 죽인답시고 자기도 명계로 일부러 들어가서[2] 싸우다가 황천구덩이로 빠져서 사망하고 만다.

로스트 캔버스에서는 아리에스 시온의 스승 하클레이가 텐마를 구하고 모종의 재료를 손에 넣기 위해 야토와 유즈리하를 황천비량으로 보낼 때 쓰면서 처음으로 등장했고, 당시 교황이던 세이지도 썼다.[3] 거기다가 당시 성투사였던 마니골드는 명투사 상대로 명계파를 잘만 성공시켰고 나중에는 스승인 세이지와 힘을 합쳤다고는 해도 자그마치 신인 타나토스의 육체와 영혼을 분리시키는 쾌거를 이루기도 한다. 그 외 적시기 바리에이션이 점점 늘어나며 전투에도 효율적으로 쓰인다.

로캔의 본편의 암울한 골드 세인트 명예회복 프로젝트중에서도 대우가 가장 최고급에 속하는 편이다.[4] 사실 설정만 잘 다듬으면 로캔에서 보듯 좀비계열이나 망령계열에 절대적으로 강하고, 필살(必殺)까지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지만 처음부터 적의 기술로 나온 데다 주인공측은 아테나의 가호로 정말이지 절대로 죽지 않기 때문에 빛을 보지 못한 케이스라 할 수 있다.

넥스트 디멘션에서도 당연히 캔서 데스톨의 필살기로 등장. 그런데 로스트 캔버스에서 캔서 마니골드가 천구성 나스 베로니카를 상대로 별 문제 없이 써먹던 것과는 달리 넥스트 디멘션에서는 천웅성 가루다 스이쿄에게 사용했을때 전혀 통하지 않았는데, 스펙터들이 걸친 서플리스의 효과[5]로 적시기명계파가 먹히지 않는다는 설정이 붙었다.

여담으로 이누야샤에 나오는 똑같이 저 세상에 보내는 기술인 명도잔월파의 상위호환의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6]

  • 적시기귀창염
    푸른 불꽃으로 영혼을 불태워 육체의 불로불사를 무의미하게 만드는 기술. 사용자는 캔서 마니골드, 블랙 알타 아비도. 두 명의 스승인 세이지나 하클레이도 쓸 줄은 알 듯.

  • 적시기혼장파
    영혼을 폭약처럼 폭발시키는 기술. 사용자는 캔서 마니골드, 블랙 알타 아비도. 귀창염처럼 두 명의 스승인 세이지나 하클레이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적시기전령파
    성전으로 사망한 세인트의 혼을 모아 원기옥처럼 날리는 기술. 연출만 보면 적시기계열의 최강기술처럼 보인다. 사용자는 알타 하클레이, 그리고 하클레이의 제자인 아리에스 시온. 극중에서는 하클레이가 이 기술로 휴프노스를 봉인했다. 이후 마궁에서는 르네를 일격에 소멸시켰다.[7]

  • 적시기 여의령림
    영혼을 빛으로 바꿔 하늘에서 쏟아붓는 기술. 사용자는 스펙터 하누만의 토쿠사.

----
  • [1] 세인트 세이야 EPISODE.G에서의 설정으로는, 이 때의 데스마스크는 앞서 티탄 신족과의 싸움으로 인해 많이 약화된 상태였다. (해당 작품에서는 기가스를 이 기술로 저세상으로 보내버렸다.)
  • [2] 적시기 기술을 이용해 명계와 지상을 맘대로 오갈 수 있는 능력이 있다.
  • [3] 교황 세이지는 전 시대의 게자리의 골드세인트이며, 마니골드의 스승이기도 하다. 같은 게자리 형제인 하클레이에게도 게자리의 골드세인트가 될 자격이 있었지만 하클레이가 양보했다. 다만, 스펙터가 된 하클레이의 제자 토쿠사나 암흑 제단좌의 아비도도 적시기 계열 기술을 쓰는 것으로 보아 쟈미르 일족의 전승기로 설정된 것으로 보인다.
  • [4] 본편의 데스마스크(어디까지나 에피소드G의 사건때문에 많이 약화된 상태의)는 물론 가장 최신작 넥스트 디멘션의 데스톨의 행보를 보면 그야말로 천지차이라 볼수 있다!
  • [5] 현세와 명계를 자유자재로 오갈 수 있는 능력
  • [6] 명도잔월파는 광범위하고, 무작위로 명도로 보내는 것에 반해 적시기명계파는 인수나 범위를 지정할 수 있으니 세세한 조종면에선 적시기가 훨씬 위다.
  • [7] 당시 시온의 다른 모든 기술은 르네에게 읽혀지고 있던 상황이라서, 이 때 적시기전령파가 없었다면 시온은 르네에게 그대로 패배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9-22 23:09:17
Processing time 0.064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