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전선부활의 제물

last modified: 2014-05-08 01:44:30 by Contributors

유희왕에 등장하는 카드.

한글판 명칭 전선부활의 제물
일어판 명칭 戦線復活の代償
영어판 명칭 Symbols of Duty
장착 마법
자신 필드 위의 일반 몬스터 1장을 묘지로 보낸다. 묘지에 존재하는 몬스터 1장을 선택하여 자신 필드 위에 특수 소환하고, 이 카드를 장착한다. 이 카드가 필드 위에 존재하지 않게 되었을 때, 장착 몬스터를 파괴한다.

일본명은 전선부활의 대상(戦線復活の代償). 희생의 제물과 마찬가지로 대상이 제물로 번역되었다. "대상"과 비슷한 의미는 "대가"가 있다.

그냥 부활하는것이 아닌 몬스터 1마리, 그것도 일반 몬스터 1마리를 씹어먹고 부활시키는 지라, 범용성은 좀 떨어진다. 그 대신 장비 마법이라 암즈 홀로 간단히 가져올 수 있고, 부활시킬 수 있는 몬스터의 제약이 없으므로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 물론 상대 묘지에 존재하는 몬스터도 데려올 수 있다. 단 토큰은 씹어먹을 수 없으니 주의.

범골의 의지, 하극상의 목걸이, 고대의 룰, 절대 마법 금지구역같은 바닐라 몬스터를 애용하는 덱이나, 기가 플랜트같은 듀얼몬스터등을 사용하는 덱이라면 채용을 고려해 봄직하다. 미국 코나미에선 이 카드와 제넥스 운디네초고심해왕 실러캔스를 특수 소환 시키는 콤보를 추천하고 있다.

현재 죽은 자의 소생, 성급한 매장등의 제한없이 소생시키는 카드가 제한이나 금지크리를 쳐먹은지라, 이쪽도 나름대로 쓸데가 있을지도 모르지만, 리빙 데드가 부르는 소리는 무제한으로 풀렸다. 사이클론이 무제화가 된것도 채용이 껴려지는 이유가 되었다.

여담으로 인식표의 그림을 자세히 보면 대표 일반몬스터중 하나인 모케모케가 그려져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5-08 01:44:30
Processing time 0.070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