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전쟁이 요리한 음식의 역사

L_22.jpg
[JPG image (88.48 KB)]


시대의창 출판사에서 나온 인문 교양 서적. 저자는 다음 토탈워 카페의 운영자인 도현신.
제목처럼 전쟁과 관련된 음식들이 주제이며, 그로 인해 발생하는 세계사적인 사건과 흐름들을 엮어 넣었다.

책에서 다룬 음식들

  • 맥주 : 피라미드를 쌓은 고대 이집트의 노동자들이 즐겨 마셨고, 로마 제국을 멸망시킨 게르만족이 유럽에 널리 퍼뜨렸다.

  • 설탕 : 알렉산드로스 대왕인도 원정으로 서방에 전해졌다. 하지만 싼 값에 대중화된 때는 아랍인들의 대정복 이후. 설탕은 아랍인들이 만드는 금과 같다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아랍인들은 설탕 제조와 판매로 막대한 부를 얻었다. 덧붙여 캐러멜도 아랍인들의 발명품.

  • 와인

  • 소시지, 베이컨, : 이 중 베이컨은 사산조 페르시아를 공격하러 갔던 로마 황제 카루스가 페르시아 사신들을 맞는 자리에서 저녁 식사로 먹고 있었다고 한다. 더불어 같이 곁들여서 먹고 있던 부식은 .

  • 두부, 토푸티 : 토푸티는 미국에서 나온 퓨전 두부 요리인데, 순두부를 가공해서 아이스크림으로 먹는다.

  • 만두 : 중국에서 만들어진 만두가, 13세기 몽골군의 원정로를 따라서 러시아와 폴란드 등지로 전해져 펠메니와 피에로기라는 이름으로 정착되는 과정을 다루었다. 터키와 중앙아시아 등지에도 중국식 만두가 만티라는 이름으로 변형되어 전해졌다.

  • 진 요리 : 일본식 정진 요리가 아닌, 채소만을 위주로 만든 채식 요리이다. 만든 사람은 남북조시대 양무제인데, 불교를 믿었던 그는 승려들에게 앞으로 고기와 술을 먹지 말고, 무조건 채식만 하라고 명령했다. 오늘날 중국과 한국 등 동아시아에서 불교 승려들이 채식을 하는 전통은 양무제의 조치로 생겨난 것.

  • 난징 오리 요리 : 베이징 오리 구이와 비견되는 난징의 특산 요리. 혼동하지 말 것.

  • 뷔페, 스뫼레브레드 : 이중 스뫼레브레드는 덴마크샌드위치영국식 샌드위치와는 달리, 샌드위치의 위가 열려져 있는 구조이다. 쉽게 말해서 빵 한 개 위에 훈제 연어와 치즈, 양상추, 양파, 돼지고기 같은 을 올려 놓고, 그 상태에서 그냥 먹는다. 요즘은 스웨덴이나 노르웨이 같은 다른 북유럽 국가들에도 많이 퍼져 있다.

  • (중국식 햄), 유조 : 화퇴는 소금에 절인 돼지 뒷다리 고기인데, 중국식 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여진족의 나라에 맞서 영웅적인 항전을 벌였던 나라의 명장, 종택이 남송고종에게 바쳤다고 한다. 또, 유조는 중국식 튀김 빵인데, 종택의 후임이자 중국 역사상 관우와 더불어 2대 무성(武聖)으로 칭송받는 용장 악비을 모함해 죽게 만든 간신 진회를 송나라 사람들이 증오하여 빵을 튀겨 진회의 몸뚱이라고 여기고 마구 씹어먹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이성계고려 찬탈을 증오하여 개성 사람들이 돼지고기를 성계의 고기라는 성계육이라 하여, 씹어먹었다는 전설과 일맥상통하는 셈.

  • 미숫가루 : 조선의 군인들이 비상 식량으로 가지고 다니며 먹었다고 한다.

  • 미스가라 : 몽골에 전파된 미숫가루. 이름이 몽골식으로 바뀌었다. 그쪽에서는 콩가루를 우유나 물에 타서 일종의 떡처럼 뭉쳐서 먹는다고 한다. 1990년대 초반, 우리나라에 온 몽골인 교수들이 미숫가루를 보자, "오, 미스가라!"하면서 놀라워했다고 전해진다.

  • , 오렌지 마멀레이드

  • : 대항해시대, 서구의 선원들이 필수품으로 여겼던 . 물이 금방 상해버려 물을 마시기 힘들었던 상황에서 서구의 뱃사람들은 럼을 물처럼 마셔댔다. 오죽하면 가장 힘든 형벌이 럼을 마시게 하지 못하는 것이었다고... 어떤 선원은 "금주를 하느니, 차라리 채찍을 맞게 해주십시오!"라고 선장에게 하소연할 정도였다고 전해진다.

  • 콘비프, 하드택 : 쉽비스켓이라고도 한다. 대항해시대와 절대왕정 시대, 서구의 뱃사람들이 먹었던 딱딱한 스켓. 계란버터, 이스트 등을 넣어서 부드럽게 먹는 지금의 비스켓과는 달리, 순전히 밀가루로만 만들기 때문에 만든지 이틀만 지나면 돌처럼 딱딱해져서 먹기가 힘들다. 그래서 당시 뱃사람들은 쉽비스켓을 물에 넣어서 죽처럼 끓여 먹었다고 한다.

  • 통조림 : 나폴레옹이 전쟁 중에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는 음식을 만들라고 해서 나온 발명품.

  • 환타 : 환타 항목을 참조해도 알겠지만 2차대전으로 인해 만들어진 음료다.

  • , 불고기

  • 생선회 : 삼국지에 등장하는 진등은 이걸 너무 즐겨 먹다가 기생충에 감염되어 죽었다. 삼국지 원문에는 익히지 않은 비린 생선이라고 나온다.

  • 가룸 : 로마 제국 시대, 로마인들이 미치도록 좋아하여 모든 음식에다가 뿌려 먹었다던 일종의 멸치 액젓 소스. 비잔티움 제국 사람들도 즐겨 먹었다.

  • 리 치즈, 까망베르 치즈 : 여기서 맛의 달인 73권에서 나왔던 카망베르 치즈에 관한 오류를 정확히 지적했다. 카망베르 치즈는 프랑스 혁명시기가 아니라 그보다 훨씬 이전인 1708년 경부터 카망베르 마을에서 제조되어 판매되고 있었다고 한다.

  • 소주, 설렁탕, 타락죽, 육회 : 나라 간섭 시기, 몽골에서 고려로 전파된 음식들이다. 이 중 타락죽은 우유와 찹쌀, 설탕을 넣고 약한 불에 끓여서 먹는 달콤하고 부드러운 죽인데, 조선 왕실에서 왕들의 간식으로 사랑받았다.

  • 파스타, 스파게티

  • 로프 : 중앙아시아에서 먹는 볶음밥. 칭기즈 칸의 후계자임을 자처하던 티무르가 직접 요리해, 군사들에게 먹였다고 한다. 단, 음식에 양기름(또는 식용유)가 상당히 많이 들어가는 관계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먹기에는 조금 느끼하다고 한다. 이 음식이 서방으로 전해져 터키이탈리아의 필라프, 스페인의 빠에야가 되었다.

  • 고추장, 김치

  • 한전석 : 나라 강희제가 고안토록 한 만찬. 사흘 동안, 하루 두 끼씩 먹는데 모두 합해서 무려 240가지의 요리가 나온다! 그야말로 대륙의 기상을 과시하는 세계 최대의 연회. 만든 목적은 청나라 당시, 만주족한족의 심각한 대립을 풍성한 잔치를 통해 해결해보고자 했던 강희제의 고심.

  • 커피, 로와상 : 오스만 제국이 1683년 2차 빈 포위에서 패배했을 때 오스트리아인들이 얻은 전리품. 유래는 2차 빈 포위 항목 참조.

  • : 미국멕시코를 상대로 싸웠던 라모 전투로 인해서 미국에 전파되었다.

  • 탕수육 : 채만식의 소설 태평천하에도 등장한다. 이미 일제강점기에도 우리 조상들이 먹고 있었던 셈. 참고로 채만식의 다른 소설인 레디메이드 인생에서는 킨까스도 언급된다.

  • 감자, 피쉬 앤드 칩스

  • 스팸

  • 부대찌개

  • 라면

  • 후더우 : 우리나라 식으로 읽으면 용호투(龍虎鬪). 그 원료는 놀랍게도 뱀(용)과 사향 고양이(호랑이)다. 뱀과 사향 고양이의 껍질을 벗기고 오랫동안 푹 삶아서 먹는데, 마오쩌둥이 특히 좋아했다고 한다.

  • , 크바스 : 크바스는 흑빵을 원료로 만든 러시아의 술. 도수가 낮아 술이라기보다는 음료수에 가깝다.

  • 보드카 : 로마노프 왕조 출신 러시아 황제인 표트르 대제스웨덴과의 방 전쟁에서 부족한 전쟁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모든 보드카의 판매와 제조를 국가에서 독점하는 법안을 만들었다. 덕분에 러시아 정부의 수익 중 40%가 보드카 판매에서 나왔다고... 이 밖에 표트르 대제는 서유럽을 순찰하던 도중, 감자를 발견하고 러시아 국민들에게 널리 보급하기 위해서 러시아로 들여왔다. 감자가 들어오기 이전, 러시아에서는 호밀로 보드카를 빚었는데 감자가 도입되고 나서는 감자로도 보드카를 빚을 수 있었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11-07 09:46:01
Processing time 0.106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