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정교빈

last modified: 2014-08-29 22:02:34 by Contributors

아내의 유혹의 등장인물. 배우는 변우민.

한국 드라마 역사상 가장 멍청한 찌질이 남자 주인공. 자신이 찌질하다는 사실을 자각하는 동시에 매력있다고 생각하는 병맛 넘치는 인물이다. 일명 므파탈 찌질남인 주제에 여자가 붙는 특이한 남자.

졸부의 아들로 태어나 아무렇게나 막 살았고, 공부를 못해 대학도 돈으로 졸업했다. 졸업 후 아버지 정하조에게 부동산 일을 배웠으나 이마저도 시원찮다. 고등학교 시절에 구은재에게 빠져 그녀에게 마구 들이댔지만 구은재가 거부하자 에 약을 탄 뒤 그녀를 강간해 임신시키고 억지로 결혼했다. 그러나 구은재가 아이를 유산하자마자 바로 바람을 피웠다. 처음에는 자신을 유혹하는 신애리를 피하기 위해 애리를 프랑스로 5년간 유학 보냈으나, 애리가 돌아온 이후 결국은 넘어가 은재를 죽이고 애리와 결혼했다. 하지만 은재가 죽지 않고 계속 그의 곁을 맴돌면서 괴롭히는 중.

일단은 자신이 은재를 죽였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은재가 민소희라는 이름으로 다시 나타나도 몇 번(!) 의심만 하고 그냥 넘어갔다. 아유월드라서 그런 듯.

2009년 1월 23일에 방영된 60화에서 옛날에 구은재에게 썼었던 그 방법을 사용해 구느님을 강간하려 했으나 옛날에 당해서 이미 수법을 훤히 꿰뚫고 있는 구느님에게 주의 돌리고 잔 바꾸기로 인해 역관광당했다.

65회에서 구느님이 고용한 타짜들에게 낚여 200억 토지보상금 통장을 털렸고 털린 돈을 다시 따기 위해 다시 도박판에 뛰어드는 병크를 터뜨렸다. 결국 쪽박차고 토지보상금을 받았어야할 주민들과 상담하러 갔다가 계란까지 맞으며 개털리고 만다. 그리고 이를 이용해 구느님이 그에게 딴 200억을 다시 빌려주면서 완전히 넘어가버렸다.

구느님과 결혼하기 위해 신애리를 내쫓을려고 전전긍긍했지만 신애리가 알아서 자폭하는 바람에 일단은 성공. 어쨌든 76화에서 겨우 구느님과 결혼했다.

사실 정교빈은 이렇게까지 찌질한 역이 아니었지만 이 역을 맡은 변우민이 찌질한 인물인게 낫다고 해서 찌질해졌다고 한다. 여담이지만 작품 시작전의 배우 인터뷰에서 정교빈을 다크 나이트조커와 맞먹는 악역이라고 소개한 적이 있다(!) 관련기사 히스 레저를 보고 한번 악역을 해봐야겠다 싶어서 배역을 선택했다는데 어떻게 하면 조커가 정교빈이 되는건가. 확실히 악역 중의 악역이긴 하지만. 배우 본인도 이 역이 무섭다고 발언한 적이 있다.

80화에서는 강재네 가족들을 피해서 민소희 집 지하실에 숨어있다. 구은재의 완전한 사육이 이루어 지는 듯 했다. 그리고 그 다음회에서 화장실에 못 가서 옷에다 그걸 쌌다던가, 쫓겨다니면서 완전히 도망다니는 생활이 되고 있다. 쓰레기통으로 숨어있다던가.
이때의 처절한 노숙생활을 편집한 통신 브랜드 CF까지 나왔다.

90화에서 구은재의 부활을 알고 벌벌 떨면서 신애리의 집으로 도망친다. 정체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 때문에 자신을 자학하는 모습이 일품. 게다가 신애리에게 모든 원인이 있다면서 자신의 잘못을 회피하려는 모습을 보이면서 찌질함의 극을 보여준다.[1]

상상이상으로 찌질이+바보라서 구은재와 도로 결혼함으로써 돌려보겠다는 생각을 한다. 심지어 구은재가 정수빈을 다치게 했다고 정씨일가에게 오해받고 있을때 구은재에게 결혼하면 다 해결될거니 결혼하자는 실로 정신나간 제의까지 한다 현재 구은재에게 굽신+데꿀멍 상태.

자주 하는 대사로 "나 같은 놈은 죽어야 돼"가 있다.

103화에서는 자신의 아들인 줄 알았던 니노가 자기 아들이 아니라 강재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애리에 의해 폭로되었으나 사실 그건 애리가 강재를 낚기위한 뻥이였고 교빈의 아들이 맞다.

아버지 정하조가 다시 회장업무를 보면서, 천지건설에 자신의 운전수로 고용해서 불만이 많았으나, 신애리가 뒤에서 일을 꾸미는 바람에 민건우가 중요한 계약을 날려버릴 뻔 한 것을, 정교빈이 대신 계약을 성사하며 다시 업무에 복귀할 듯 하다...

명색이 복수극인데, 어째 복수의 대상이 잠시 고달픈 상황을 겪은 후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버리는 해괴한 상황이 펼쳐질 수도 있겠다.

4월 14일 방영분에는 옛 집으로 이사가는 구은재에게 마구 찌질대며 들이댄다. 당연히 욕만 먹었다. 그럼에도 정신 못차리고 은재가 앙탈부리는 것으로 착각한다. 그와 더불어 17일 방영에서는 민소희에게 은재를 자기 것으로 하면 천지건설의 임원이 되게 해주겠다는 계약서를 받고 서울호텔에서 은재를 강간하려고 하지만, 민현주민건우가 들이닥치는 바람에 일을 성사시키지 못했다. 역시 병킹은 어쩔수 없나보다.

또 신애리의 임신 사실을 알고 넌 왜 내 앞길을 방해하는거냐면서 또다시 찌질대며 당장 애 지우러가자고 말하다 정하조한테 또 맞는다. 15일 방영분에서도 자신이 사장 자리에 있어야 한다면서 운전수 노릇하는것에 대해 투덜대고 임신 확인 사실을 빙자삼아 은근슬쩍 애를 지우려고 하는등 아직도 정신 못차렸다. 쯧.

20일에 다른 여자를 집으로 들이다가 또 다시 부부싸움이 났다. 이것을 빌미로 신애리를 드디어 집에서 쫓아낸다. 게다가 니노도 쫓아낸다. 백미인정하조는 "그래도 니노 엄마는 몰라도 니노는 니 자식인데 왜 죄 없는 니 자식까지 쫓아내냐" 라고 야단치지만 자기 잘못은 없고 신애리를 쫓아내기 위해서 어쩔 수 없었다고 변명만 늘어놓는다.

22일엔 '1년 정도 젊으면 괜찮다'며 선 얘길 꺼낸다.
예고편에선 기어코 선을 보는데 부잣집 여자인거 같긴 한데 뚱녀가 나왔다. 그리고 정색친다.
이쯤되면 인간 쓰레기에 인간 말종이란 말도 부족할 정도. 근데 신애리가 떨어뜨린 명함때문에 경찰서에 가게 될듯 하다. 그러다가 구강재에 의해서 신애리가 위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10분 전까지만 해도 신애리를 욕하던 놈이 갑자기 눈물을 흘리며 개과천선해서 신애리의 죄까지 뒤집어쓰고 자기가 감옥에 들어가겠다며 자수를 한다. 그러다가 파출소에서 민현주를 만나게 되고 "아버지를 내쫓지 말아주세요 제가 잘못했어요" 크리로 싹싹 빈다.

28일 방영분에서는 경찰서에 구속되어 있다가 신애리가 "니노를 위해서 가족사진 찍자" 크리에 경찰에게 부탁해서 2시간만 시간을 달라고 하고 가족사진도 찍고 혼인신고도 하고 밥도 같이 먹다가 경찰서로 얌전히 구속될려...고 하다가 경찰을 후려치고 도망갔다. 이제 아유의 끝은 어디로 갈려고 하는가..
거기다 하는 행동이 싫어 하는척하면서 해줄거 다해주는 츤데레스타일이라 흠좀무.

우스개 소리로 부잣집 여자를 원한다는 점때문에 만약 진짜 막장이 된다면 민소희랑 결혼하게 되지 않을까란 추측도 나오고 있다.

드라마도 까이지만 따지고 보자면 이놈도 제대로 까일 인물이다.

정신과 의사의 분석으론 아버지에게 억눌린 정서장애 라고 한다. 자기가 병인것을 인식못하기 때문에 답이 없다. 정신과 의사도 포기할 정도면 진짜 답이 없는 인물.
( 관련기사)

그래도 마지막에는 정신차리고 신애리와 동반으로 바닷물에 빠져죽는다. 그 동안 지은 죄에 대한 회개일려나..? 결국 신애리와의 결혼사진이 영정사진이 되어버렸다. 장례식 장면이면 근엄한 것이 정상이지만 어쩐지 개그씬이 되어버렸다.

----
  • [1] 맞긴 맞지만 알아채지 못한 교빈이 바보.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29 22:02:34
Processing time 0.066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