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정발

last modified: 2015-04-02 14:17:40 by Contributors

Contents

1. '정식발매'의 준말
2. 조선 시대의 인물



1. '정식발매'의 준말

2. 조선 시대의 인물

鄭撥
(1553 ~ 1592)

조선 중기의 무관.

(ɔ) User:100범 from


1553년(명종 8년) 출생했으며 1579년 무과에 급제한 후 해남현감, 거제현령 등의 지방직과 비변사 낭관 등 중앙직을 두루 거쳤다. 임진왜란이 벌어지기 몇달 전에 부산진[1] 첨철제사로 부임하여 산진성 수비를 맡았다. 임진왜란이 발발하기 직전 정발은 왜관에 있는 일본인들이 급히 피신하는 것을 보고 수상한 낌새를 느끼고는 부산 앞 바다에 있는 절영도[2]에 주둔하며 군사 훈련과 사냥을 하고 수시로 주변 정찰을 계속했다.

임진왜란이 발발하기 전 날에도 절영도에서 사냥을 하다 왜의 선단과 조우하였으나 세견선으로 오해하여 대응이 늦어졌다.[3] 마침내 1592년 4월 14일 새벽. 고니시 유키나가가 이끄는 일본군이 부산진성으로 밀려들면서 정발이 지휘하는 부산진성 수비군과 격돌. 이 부산진 전투로 임진왜란이 시작되었다.

정발과 그가 지휘하는 수비군, 그리고 인근에서 몰려든 피난민들은 그 어떤 지원도 없는 상황에서[4] 분전했으나 수천에 달하는 왜군의 수와 조총이라는 신무기를 감당하지 못하고 결국 패전. 정발은 전투 도중 총탄을 맞고 전사했다. 전사 당시 정3품 행 절충장군 경상좌도 부산진 수군첨절제사에 이르렀다.

비록 패배했으나 정발과 그 뒤를 이은 동래성 전투에서의 송상현의 처절한 항전은 손쉬운 승리를 예상했던 일본군에게 큰 심리적 압박감을 주었다. 그러나 뒤를 이어 방비와 항전을 벌여야 할 지휘관들이 죄다 도망치거나 비리비리하게 행동한 탓에 그 압박감도 금세 날아가버렸다(...). 다행히 나중에 의병들의 릴라전이순신의 연전연승 덕분에 왜군의 정신적 트라우마는 다시금 되살아났다.

사후 좌찬성에 추증되었으며 동래 렬사에 배향되었다.

현재 부산에선 송상현, 윤흥신과 함께 부산을 지켜낸 3대 맹장으로 숭상받는 중.

----
  • [1] 지금의 부산광역시 동구 좌천동 일대.
  • [2] 지금의 부산광역시 영도구.
  • [3] 이 때문에 왜적이 쳐들어오는지도 모르고 사냥이나 하며 놀다가 기습을 당했다고 폄하되기도 하나, 당시 사냥은 군사 훈련을 겸했다는 점을 들어 단순한 유흥이 아니라 군사훈련 중이었다고 반박하기도 한다.
  • [4] 그보다 상급 지휘관으로 병력을 동원할 수 있었던 사람은 당시 경상우수사였던 원균과 경상좌수사인 박홍이었으나 원균은 토꼈고 박홍은 병력을 소집했으나 제대로 된 병력이 모이지 않아 구원을 포기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2 14:17:40
Processing time 0.057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