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정선혜

last modified: 2014-12-09 23:13:29 by Contributors

Contents

1. 투니버스 4기 성우
2. 대한민국 前 국가대표 여자 배구 선수


2. 대한민국 前 국가대표 여자 배구 선수


前 국가대표 여자 배구선수. 前 V-리그 여자부 심판.

1975년 생. 포지션은 레프트윙 주공격수. 현역시절 신장은 174cm, 65kg.

정선혜는 서울 성암여자상업고등학교[1]를 졸업하고 1993-94 시즌 호남정유(現 GS칼텍스 서울 KIXX)에서 데뷔했다. 1990년대~2000년대 초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호남정유+일합섬남순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던 시절의 일원으로 호남정유-LG정유가 슈퍼리그에서 V9(1990-91시즌~1998-99시즌)을 하는데 맹활약했던 선수다. 1994 히로시마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 LG정유에서만 1994년부터 2003년까지 뛰었고, 학업에 매진하기 위해 2003년에 은퇴했다.

팀 선배인 장윤희와 신체조건이나 플레이 스타일이 비슷해 '제2의 장윤희'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갑툭튀하는 C속공과 강력한 스파이크가 특징. 실제로 장윤희의 후계자로 맹활약했으며 세계적인 수비를 자랑하던 한국 여자배구의 마지막 수비왕 레프트윙. V-리그 원년부터 여자부 심판으로 활동하고 있다.[2]

같은 팀의 대선배였던 장윤희팬서비스였지만 V-리그에 복귀를 하고, 실업이긴 하지만 박수정이 여전히 현역으로 뛰고 있으며, 비슷한 연배의 장소연[3]이 녹슬지 않은 기량으고 국가대표 선발도 가능하다 설레발이 나올 때 이것을 두고 팬들은 정선혜도 이 참에 복귀를 하면 어떨까 하고 예상했었다. 학생 선수층이 너무 빈약한 여자배구의 현실을 감안한다면 통할 가능성이 크다. 40 넘은 장윤희와 박수정, 장소연도 통하는 마당에...

참고로 남편이 홍콩계 호주인이다. 호주 유학시절에 만났다고 한다.
----
  • [1] 현 성암국제무역고등학교. 정선혜가 졸업한 후 몇 년 지나지 않아 배구 팀은 해체되었다.
  • [2] 비슷한 시기에 은퇴했던 장소연(도로공사 플레잉코치)과 양숙경(前 흥국생명)과 함께 심판으로 활동을 했다.
  • [3] 실제로는 장소연이 정선혜보다 1년 선배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09 23:13:29
Processing time 0.13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