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제리 골드스미스

last modified: 2015-04-08 21:05:58 by Contributors

© fuxoft (cc-by-sa-2.0) from

2003년 죽기 1년전 모습
Jerry Goldsmith (1929.2.10 ~ 2004.7.21)

Contents

1. 일생
2. 작품

미국 영화 음악가. 이 사람이 참여한 OST을 보면 엔니오 모리코네나 최근 활동을 왕성히 보이는 한스 치머 못지않은 영화음악 거장임을 알 수 있다. 《빠삐용》 메인 음악, Free as the wind을 작곡한 사람이라면 아실 듯.

1. 일생

성을 보면 알겠지만 (골드)이나 (실버).보석(다이아몬드)같은 성을 가진 이들이 많이 그렇듯이 그도 유대인이다. 어린시절부터 피아노 연주 및 음악교육을 받으며 자랐다. 20대 들어서 라디오 방송 음악을 맡으며 음악가로서 직업을 가졌는데 영화음악은 1957년 블랙 패치라는 영화 음악으로 데뷔했다.

그의 출세작은 1959년 TV드라마 《환상특급》. 이 음악으로 이름을 날렸고 60년대에 영화음악가로 이름을 날리며 무려 18번이나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 영화음악상 후보에 올랐지만 아카데미 최우수 영화음악상을 받은 건 딱 1번. 1976년작 《오멘》으로 받았다. 그래도 아예 1번도 수상을 못하고 있는 엔니오 모리코네도 있다 그밖에 에미상 최우수 음악상을 4번 수상했다.

더불어 망작인 《오! 인천》 영화음악을 맡았는데 그야말로 OST는 좋았다. 이 망작이 2차 시장에서 아예 나오지도 못하는 거랑 달리 OST만은 정식 앨범으로 나올 정도이니.

결혼은 2번 했으며 아들인 조엘 골드스미스(1957~2012)도 영화음악가였지만 워낙에 아버지 명성에 가려졌으며 그는 그저 그런 영화 및 게임 음악을 맡아 잘 알려지지 못했다. 그래서인지 조엘도 살아생전 골드스미스라는 성을 듣으면 사람들이 아버지 이름을 생각한다고 무척 언짢게 여겼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8 21:05:58
Processing time 0.128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