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제시카 러브조이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심슨의 등장인물.

© Uploaded by Basel17 from Wikia


성우는 연기하는 기계. 이 때부터 바트의 잠깐 여자친구가 유명인인 경우가 종종 등장하였다.[1] 러브조이 목사의 외동딸로, 기숙학교에 다니다가 스프링필드로 돌아왔고 교회에서 모습을 보이자 바트가 그 예쁜 얼굴에 반하게 된다.[2]

바트는 목사님 딸이자 얌전한 모범생(으로 알고 있으므로)인 제시카의 눈에 들기 위해 쫓겨난지 오래인 교회 주일학교에도 다시 나가면서 착한 척 하려 했는데, 제시카의 저녁초대를 받아 러브조이 목사 집에 갔다가 바트의 말 속에 포함된 "그러나(But)"라는 단어를 "엉덩이(Butt)"로 알아들은 러브조이 목사에게 쫓겨난다. 하지만 제시카는 그런 바트의 장난기가 좋다면서 따라오고, 둘은 같이 놀기 시작한다. 이후 바트는 제시카의 온갖 장난질(바트가 혼자 하던 것보다 한술 더 뜬다)에 이용당하는 처지가 된다. 하지만 바트는 그렇게 당하고서도 "걔도 결혼하면 얌전해져서 그런 장난 안 할 거야"라는 말도 안 되는 망상을 리사에게 표출하기도.

그래도 이건 더 이상 안되겠다고 생각한 바트가 예배중에 회개하자고 호소하자 제시카는 알았다고 대답한 후 교회의 십일조를 훔치고선[3] 바트만 남겨두고 도망가서 바트가 누명을 덮어쓰게 만든다. 사실 제시카는 기숙학교에 적응하지 못하고 줄기차게 문제를 일으켰기 때문에 문제아로서 퇴학당해 집에 돌아왔던 것. 사실 이는 딸을 기숙사에 처박아 놓기만 할 뿐 부모로서의 사랑과 관심을 보여주지 않은 러브조이 목사 부부의 탓이 크다.

여차저차 결국 진실이 알려진 후엔 자기 입으로 마을 사람들 앞에서 퇴학당한 사실을 털어놓으며 기숙학교로 돌려보내야겠다 운운하는 러브조이에게 "아빠, 나한테 관심을 좀 가져달라고요!"하고 호소했지만 러브조이 목사는 못들은척 하며 기어코 딸의 말에 귀를 막는다.

벌로 계단청소를 하던 제시카는 자기의 일을 바트에게 떠넘기고 새 남친[4]이랑 놀러가는데, 에피 내내 호구 노릇만 하던 바트가 마지막엔 '내가 계단을 얼마나 형편없이 만들어놓을지 돌아와서 보라고'라며 혼잣말하면서 낄낄대는 것으로 에피가 마무리된다. 즉 바트의 복수를 암시하는 셈. 수정 전까지 여기에 적혀있던 것처럼, 혹은 여러 한글 자막에 번역된 것처럼 바트가 끝까지 호구짓한 게 아니다. 심슨 대본을 정리한 사이트에서도 마지막 장면을 'A different kind of revenge'라고 정의하고 있다. #

이 에피소드 이후 대사가 있는 배역은 맡지 않지만 가끔 군중신에서 섞여 나올 때가 있다. 물론 병풍이다. 18시즌에서 리사가 축구를 시작하는 에피소드에서 현란한 발놀림으로 골대앞까지 공을 몰고가다 리사와 발이 엉켜 리사가 넘어지고 심판이 된 호머가 제시카에게 반칙 선언을 하는 것이 가장 비중있게 등장한 에피소드다. 이 때도 대사는 없었다.

----
  • [1] 최근 시즌 24에는 나탈리 포트만이 등장
  • [2] 시즌6 에피소드7, "바트의 여자친구(Bart's Girlfriend)"편이다.
  • [3] "회개하려면 새 생활을 위한 비용이 있어야지!"
  • [4] 에피 중 리사가 좋아하던 도서관 소년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30 15:57:33
Processing time 0.091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