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제트파이어(실사판)




제트파이어는 폴른의 가장 충성스러우며 유능한 부하였다. 하지만, 폴른의 폭정을 못마땅하게 여겨 몰래 오토봇으로 전향한다.

Contents

1. 상세
1.1. IDW ROTF 프리퀄 코믹스
1.2.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
2. 완구
2.1. 리벤지 오브 더 폴른
2.1.1. 레전드 클래스
2.1.2. 리더 클래스
3. 대사
4. 기타

1. 상세

1.1. IDW ROTF 프리퀄 코믹스


머나먼 옛날, 제트파이어는 시커즈의 일원으로, 폴른의 가장 충성스러우며 유능한 부하였다. 그는 우주를 돌아다니며 올스파크의 재충전에 사용될 태양들을 찾는 임무를 맡았었다. 한편, 폴른은 올스파크와 그 힘의 근원인 메트리스 오브 리더쉽을두고 다른 형제들과 갈등을 겪고 있었다. 폴른은 디셉티콘이라 불리는 자신의 추종자 세력을 모으기 시작한다.

시간이 흘러, 지구에 온 사이버트론인들은 스타 하베스터를 설치하던 도중 인간들을 발견한다. 제트파이어는 규율을 근거로 스타 하베스터를 중지해야한다고 말하지만 폴른은 개의치 않고 작업을 진행하라고 지시한다. 이에 제트파이어는 폴른에 반발해 그에게 대항하고, 다른 디셉티콘들과 싸우게 된다. 폴른이 메트리스 오브 리더쉽을 두고 다른 프라임 형제들과 싸우는 동안 제트파이어는 컨스트럭티콘들과 싸워 이긴다. 그러나 싸움 도중에 얻은 큰 부상을 얻었고, 지구를 배회하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어느 황무지를 지나던 제트파이어 근처에 SR-71이 추락한다. 제트파이어는 이 비행기를 스캔한다.

1.2.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

오랜 옛날부터 지구에 정착했던 트랜스포머. 원래는 디셉티콘 소속이었지만, 허구헌날 혼돈, 파괴, 망가타령에 의심도 많은 폴른 밑에서 증오로 가득찬 삶을 사는 게 싫어서 자기 의지로 오토봇 소속이 되었다.[2] SR-71 블랙버드를 스캔하여 워싱턴 D.C.에 있는 스미소니언 항공우주박물관에서 고철 신세로 전시되어 있었다.[3] 이후 샘 윗위키의 큐브조각덕에 다시 살아나고 박물관 안의 온갖 비행기를 부수곤 벽을 찢고 나간다.-이덕에 몇개월 전에 이미 큰 피해를 봤던 스미소니언 박물관은 복구를 겨우 끝냄과 동시에 또다시 큰 피해를 입었다.-


샘이 머릿속에 매트릭스의 위치 정보를 가지고 있었지만, 정작 고대 사이버트로니안 문자로 되어있어서 해독할 수 없었다. 샘 일행은 휠리를 통해 지구 곳곳에 인류 초기 부터 살던 원로 트랜스포머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다. 가장 가까운 곳에 있었던 트랜스포머가 바로 제트파이어였다. 샘 일행은 박물관에 가서 큐브 조각을 이용해 제트파이어를 잠에서 꺠운다.


오랜 세월 잠들어서인지 몸을 움직이기 힘들 뿐만이 아니라 변신할 때 허리를 두들긴다던지 발사무기가 작동 안된다거나 부스터가 타버리는 등 이곳저곳이 고장나 있을 정도로 심하게 늙어(낡아)있었다. 변신할 때에도 부품들이 우수수 떨어져 나가고 비명(?)을 질러댄다. 얼굴 부분의 덮개가 제대로 올라가질 않아 손으로 억지로 밀어올리고, 말을 하는 도중에 고장난 부스터 때문에 감속용 낙하산이 방귀 뀌듯이 멋대로 퍼져서 보기좋게 나자빠진다. 몸을 움직일 때마다 뭔가가 떨어져 나가는데다가 자신이 있는 별이 지구인지도 몰라서 묻는 등 약간 치매끼도 보여준다. 성격도 괴팍하고 고압적인데다가 자기하고 싶은 말만 혼자서 계속 지껄이는 망할 영감탱이였다. 자기 말로는 부모 때부터 타고난 성격이라고. 특히 어머니. 여담으로 아버지는 최초의 바퀴라고 한다. 근데 아버지가 뭘로 변신했냐고 하면 아무것도 안됐어!!라고… 아마도 아버지는 트랜스포머가 아니라 그냥 바퀴인듯 하다…
아니 그보다 로봇인데 부모님이 있어? 흠좀무 자신도 이런 가족사에 콤플렉스가 있는지 괴팍한 성격에 가족사만 나오면 사샤 누가 만졌냐고 열폭한 헤비만큼 크게 고함과 화를낸다.

샘이 머릿속에 자꾸 떠오르는 문자를 그에게 보여주자, 대뜸 샘 일행을 이집트로 워프시켜줬다. 그러면서 먼 옛날 고대 프라임들이 이 곳 어딘가에 매트릭스를 숨겼다고 말하며, 아주 약간의 힌트만 주고 빨리 가서 찾으라고 말한다(…).

디셉티콘 일당이 이집트에 도착하자 제트파이어가 다시 나타나 오토봇 측에 붙어 싸운다. 오토봇과 미군에 포격을 가하던 믹스 마스터를 지팡이로 후려쳐 박살낸다. 그러나 갑자기 땅속에서 나타난 스콜포녹이 제트파이어에게 달려들어 제트파이어의 복부를 구멍낸다. 제트파이어는 스콜포녹을 내던지고 주먹으로 찍어 죽이지만, 부상이 심해 쓰러진다.


옵티머스가 매트릭스로 다시 부활하자, 살아있는 프라임을 보게 될 줄은 몰랐다며 감격한다. 허나 폴른이 매트릭스를 훔쳐가 태양 파괴 장치를 가동시키자, 일어서지 못하는 옵티머스에게 죽어가는 자신의 부품을 사용하라고 말한다. 제트파이어는 스스로 자신의 스파크를 뽑아 쓰러지고, 옵티머스는 그의 몸과 합체해 제트프라임이 된다.
근데 모든 일이 끝나고 자신의 몸에 장책했던 제트팩과 기타 부품들을 툭툭 털어버리는 옵티머스의 모습에 보는사람들은 할배는 일회용이었다고 동정하기도 한다. 뭐 핵심 부품이랑 스파크는 계속 달려 있겠지만서도…

2. 완구

2.1. 리벤지 오브 더 폴른

2.1.1. 레전드 클래스

  • 2009년 제트파이어

레전드 클래스로 발매된 제트파이어. 이상태로 옵티머스와 합체가 가능하다!

  • 2009년 레전드 멀티팩

레이즈, 더크래커, 핀스터와 같이 들어 있는 제트파이어.

2.1.2. 리더 클래스

  • 2009년 리더급 제트파이어

리더급으로 나온 제트파이어. 리더급 옵티머스 프라임과 합체가 가능하다.
액세서리는 전면 랜딩 기어 / 지팡이, 회전 대포 미사일 발사대, 발사, 후면 패널 / 대포

  • 2009년 리더급 투팩 제트파이어

타카라토미의 아시아 한정판. 리더급 옵티머스 프라임과 같이 나온 제트파이어.
액세서리는 전면 랜딩 기어 / 지팡이, 회전 대포 미사일 발사대, 발사, 후면 패널 / 대포
따로 구매하는 번거로움 없이 한번에 구매해서 합체시키는게 가능하다.

3. 대사

"이런 고약한 동네가 다 있나!! 답을 하란 말이다, 멍청한 놈들아, 썩 나와라! 내 한 없는 분노를 맛 볼테냐? 좋아... 가, 가 가만, 구식 척추 동물들아! 망할! 보아라! 무한한 영광의 제트파이어를!!"
렉스:제트파이어?

"시스템을 무효화시킬 준비를 해라!"
휠리:이 분 나이를 허투루 드셨어.
"명하노니 이 문을 열어라! 쏴라! 쏘라고 하지 않았느냐!(미사일이 딴데로 날아간다)정말 쓸모없는 부품 같으니라고!"

"타고 난 성품이야. 어머니가 특히 완고하셨어! 내 조상들은 이곳에 수백년간 머물렀다. 내 아버지는 바퀴였어, 최초의 바퀴! 뭘로 변신했는지 아나?"
맥스:아뇨. 몰라요.
"변신 안 하셨어! 하지만 그러신건 명예와 품위와...."[4]

"스페이스 브릿지[5]를 연다고 하질 않았느냐! 이집트로 가는 가장 빠른 길이거늘!" - 텔레포트 직전에 "설명할 시간이 없느니라!"라고 말했다.

"(에너존에 대해서) 그것이 없다면 우리들은 산화해서 녹이 슬지, 내 이 빌어먹을 처지처럼 말이야! 온 몸이 서서히 녹슬면서 죽어간다는 게 어떤 기분인지 아느냐!"[6]

"어디서 은혜도 모르고 기어오르는 게냐, 이 고깃덩이야!? 척하면 척하고 알아챘어야지!"

"나이는 못 속이겠구만."[7]

"디셉티콘으로 살면서 한 번도 뜻 있는 일을 하지 못했어. 옵티머스. 내 부품을 쓰게나. 그럼 자네는 여태껏 몰랐던 힘을 얻게 될게야. 그대의 사명을 완수하게!"[8]


4. 기타

그의 아버지는 '인류 역사상 최초의 바퀴'라고 한다. 근데 변형 못했다고 한다. 본인 말로는 명예와 품위를 위해 일부러 변형 안했다고 하는데 과연..(사실 바퀴로 변신하는 트랜스포머가 있긴 있었지만 이것이 그것의 오마쥬일리는 ㅇ벗고…)...어? ㅇ벗고는 일부로 쓴 듯하다.

제트파이어에게 명령을 내린 게 폴른이니까 분명 폴른이 제트파이어보다 나이를 먹어도 더 먹었다[9]. 괜히 지속적인 몸관리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제트파이어는 디셉티콘에서 배신자로 쫓겨나버려서 디셉티콘들이 에너존을 모으며 나누고 있을때 정작 본인은 지구에서 녹슬고 있었다. 트랜스포머들은 에너존이 없으면 산화해서 고장난다(=낡아서 못쓰게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 가지 더. 미군B-1 랜서F-16을 동원해서 융단폭격으로 디셉티콘 진영을 쑥대밭으로 만드는 와중에 가슴이 휑하니 뚫린 몸으로 오토봇 진영에 껴있는 장면이 나와서 어리둥절했던 사람들이 몇몇 있는데 이는 제트파이어가 워프 능력을 써서 순간이동해온 것이다.

비록 늙어서 제대로된 기능을 못하는 병든 몸으로도 스페이스 브릿지를 열고 워프를 하거나 1편에서 미군의 최신 병기들의 폭격으로도 완전히 죽일 수 없었던 스콜포녹을 온힘을 다해서 날린 주먹도 아닌 그냥 가볍게 내려친 주먹으로 가볍게 박살내버리고 믹스마스터의 허리를 지팡이로 두동강 내버리고 머리까지 가볍게 따버리는걸 보면 이 영감도 전성기 시절엔 미친듯이 날라댔던것 같다(…)[10].옵깡패에 젯깡패냐? 이런 놈들이 합체하니 폴른은 그저 데꿀멍 그러고 보면 이너석 폴른에게 정면으로개기고도 살아있었다!

일단 모티브는 G1의 제트파이어지만, 거친 성격에 옵티머스와 합체를 하는 등 트랜스포머 아마다의 제트파이어도 일부 섞여있다.
----
  • [1] 폴른과 동일하다.
  • [2] 완구에서 수평 미익에 그려진 디셉티콘 엠블렘에 스크래치가 나 있는게 이런 이유에서다. 덤으로 영화에서는 이 말 듣고 휠리도 자진해서 미카엘라의 애완로봇(…)이 되었다.
  • [3] 실제 그 박물관에 가면 SR-71 실물이 전시되어있다.
  • [4] 그리고 방귀를 뀌듯 감속용 낙하산이 갑자기 펴져서 나자빠진다
  • [5] 홍주희는 '차원 교량'이라고 번역했으...나! 역시나 오역이다.(…) <del>그래도 레일건을 강철 미사일로 번역한 것보다는 나은 편이지만</del>
  • [6] 위엄있게 설명하다가 부품 몇 개가 나가 떨어지면서 소리치는게 백미.
  • [7] 스콜포녹에세 배가 뚫리는 치명상을 입은 뒤 스콜포녹을 고철로 만들어 버리고 하는 말. KBS더빙판에서는 "나이 먹으니 힘들군."
  • [8] 옵티머스를 위해 스파크를 뽑아내며 내뱉은 유언.
  • [9] 애초에 폴른은 최초의 트랜스포머들 중 하나이다. 제트파이어보다 나이가 훨씬 많았고, 제트파이어는 후에 올스파크가 만들어낸 존재다.
  • [10] 사실 G1 제트파이어메가트론을 가볍게 들어올리는 활약을 하기도 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4 12:04:06
Processing time 0.129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