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제프 프랑코어


이름 Jeffrey Braden Francoeur
생년월일 1984년 1월 8일
국적 미국
출신지 조지아 주, 애틀란타
포지션 우익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02년 1라운드 23번 애틀란타 브레이브스 지명
소속팀 애틀란타 브레이브스(2005~2009)
뉴욕 메츠(2009~2010)
텍사스 레인저스(2010)
캔자스시티 로열스(2011~2013)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2013)
샌디에이고 파드레스(2014)

Contents

1. 소개
2. 데뷔, 이후
3. 플레이 스타일

1. 소개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야구선수.

2. 데뷔, 이후

파크뷰 고교 시절에는 야구와 더불어 농구선수와 풋볼선수를 겸했을 정도로 뛰어난 운동신경을 발휘했고, 2001년에는 타율 5할에 20홈런(!)의 맹활약으로 2학년임에도 불구하고 올 아메리칸 세컨 팀에 선발되기도 했다. 3학년때인 2002년에는 0.487의 타율에 16개의 홈런을 기록하면서 올 아메리칸 퍼스트 팀에 선발되었고, 그 해 아마추어 드래프트에서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에게 1라운드(전체 23위) 지명을 받아 200만달러의 계약금을 받고 입단한다.[1]

마이너리그에서도 순조롭게 적응한 그는 베이스볼 아메리카가 선정한 유망주 100위에 3년 연속으로 들었으며, 2005년 7월 AA에서 AAA를 거치지 않고 바로 메이저리그로 올라와 0.300의 타율에 14개의 홈런을 쏘아 올리며 신인왕 투표 3위에 오르며 자신의 잠재력을 유감없이 과시한다. 애틀란타 팬들은 그가 치퍼 존스의 뒤를 잇는 스타가 되어주길 바라고 있었다.

이듬해인 2006년에는 전 경기를 출장하며 0.260 29홈런 103타점의 괜찮은 성적을 기록했지만, 이 때부터 그의 배드볼 히터 기질을 우려하는 팬들이 늘어났는데, 이 해 볼넷을 23개밖에 골라내지 못했고 삼진은 132개에 달했으며 출루율은 0.293에 불과했다. 보통 이 정도 장타를 가진 선수라면 투수들이 피해가는 피칭을 할 만도 한데, 무조건 휘둘러주니... 2007시즌에도 전 경기를 출장하며 0.290 19홈런 105타점으로 활약. 2년 연속 100타점 이상을 기록했고, 강력한 어깨를 바탕으로 어시스트 리그 1위(19개)를 차지하며 골드글러브도 수상했다.

하지만 2008시즌에는 시즌 내내 슬럼프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0.239에 11홈런이라는 실망스러운 성적을 남겼고, 다음 해에도 타율이 2할 5푼대에 머무는 등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결국 2009년 7월 10일, 애틀란타는 뉴욕 메츠로부터 이언 처치를 받는 대신 프랑코어를 넘겨주게 된다.

프랑코어는 메츠로 이적 후 괜찮은 타격을 보여주며 다음 시즌을 기대하게 만들었지만, 2010시즌 0.237 11홈런이라는 부진한 성적을 기록하다가 그 해 8월, 텍사스 레인저스로 트레이드된다. 하지만 포스트시즌에서 그렇게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한 그는 시즌 후 논텐더로 풀렸고, 전 애틀란타 부단장이기도 했던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단장 데이튼 무어의 콜을 받고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1년 250만불의 계약을 맺는다.

그리고 0.285의 타율에 20홈런 87타점 22도루의 좋은 성적으로 시즌을 마쳤고, 시즌 중 캔자스시티와 2년 1,350달러 연장 계약까지 맺었다. 성적도 성적이지만 클럽하우스 리더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 것으로 구단 내외를 막론하고 칭찬이 자자했다.

하지만 2012년, 무시무시한 삽질을 펼쳤다. 로열스 팬들은 빨리 트레이드해버리거나 방출하라면서 분통을 터뜨렸지만, 결국 후반기 들어 더 삽을 푸면서 2012 최종 성적은 .235 .287 .378 16홈런 49타점. 도루도 11번 시도에 4번 성공에 그치면서 더욱 부진했다.

2013년에도 별반 달라지지 않았는데 59경기에서 .208/.249/.322라는 막장스탯을 찍고 있다가 지명할당를 당했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계약했다. 2014년에는 거의 빅리그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트리플A에서 불펜투수로 전향해 7과 1/3이닝동안 ERA 3.68과 5개의 탈삼진을 기록했다.

3. 플레이 스타일

매 시즌 20개 이상의 홈런을 기대할 만한 파워는 갖추었지만 전형적인 배드볼히터로서 참을성이나 선구안이 부족해 출루율은 높지 않다.[2]


외야 수비 능력은 정상급으로, 특히 그의 어깨는 메이저리그 최고라 불린다. 매해 외야수 보살(어시스트) 부문에 순위권에 오를 정도. 아무리 빠른 발을 가진 주자라도 프랑코어가 우익수로 있으면 쉽게 진루하지 못한다.
----
  • [1] 흥미롭게도 애틀랜타 홈보이면서도 보스턴 레드삭스의 팬이었다.
  • [2] 신인 시절에는 타격 스타일의 유사성 때문인지 제2의 블라디미르 게레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평가도 나왔었지만.... 그의 컨택은 게선생이 아니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1 22:42:26
Processing time 0.473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