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제7호 태창호 사건

last modified: 2015-03-22 11:45:58 by Contributors

주의 : 사건 사고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이 문서에는 실제로 발생한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설명이 있습니다. 개개인에 따라 불쾌감을 느낄 수 있으므로, 열람에 주의해 주십시오. 실제 사건을 기초로 하여 작성되었으므로 충분한 검토 후 사실에 맞게 수정해주시길 바랍니다. 범죄 등의 불법적인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되었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수정자는 되도록 미풍양속에 어긋나지 않게 서술해 주십시오.


2001년에 일어난 해상사고.

Contents

1. 소개
2. 처벌
3. 기타

1. 소개

2001년 9월 25일, 전라도 여수시 봉산동의 한 다방에서 여모씨(54세)가 제7태창호 선장인 이모씨(43세)에게 밀입국자를 태워서 들어와달라는 제의를 했고 이모씨는 처음에는 거절했으나 3,000만원을 주겠다는 말에 승락했다. 그후 이모씨는 배 직원들에게 각각 100만원을 지급주기로 약속했고 5일후인 29일 새벽, 선원 7명과 선장 이모씨를 태운 제7태창호가 여수항에서 출항한후 10월 1일부터 5일까지는 평범한 조업을 하며 조기, 갈치등 1,400여 상자를 어획했다.

반면, 10월 1일 태창호가 어업조업을 시작한 시각에 중국 절강성 영포항에서 한국으로 밀입국을 할 한족, 조선족 60명을 태운 20톤급 목선이 출항했다. 그리고 10월 6일에 약속한 장소인 제주도 서남방 110마일 해상에 도착한후 서치라이트를 켜서 태창호와 접선을 완료했고 60명의 사람들이 태창호로 단 10분만에 전원 옮겨타면서 접선은 종료되었다.

다음날인 10월 7일에 태창호가 여수를 향해 달려갔고, 오전 10시경 해경의 단속에 걸릴것을 우려한 선장과 선원들이 이들을 각각 2.5평짜리 물탱크와 가로 세로 3m, 높이 2.2m, 넓이 1.5평 어구창고에 각각 35명, 25명씩 나눠서 숨겼다. 밀입국자들을 모두 숨긴후 이들은 각각 물탱크와 어구창고의 뚜껑을 닫았고 그위에 1t이 넘는 안강망 캠퍼스로 덮었다.

그러나 문제는 여기서 발생했는데 해경의 단속이 끝난후 숨어있던 밀입국자들에게 물을 주기 위해 뚜껑을 열어보니 비교적 통풍이 잘되었던 물탱크 속에 숨은 35명은 살아났지만 어구창고에 갇혀있던 25명은 모두 숨진채 발견된 것이었다. 그 장면은 정말 처참해서 일부 인원의 경우 손톱이 부러지고 지문과 손마디가 사라져 있었다. 게다가 이후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처음 들어갔을때 어구창고에 들어간 인원들이 "숨이 막혀 문을 열어달라!"라고 소리쳤지만 선장 이모씨가 "걸리면 우리 다 죽는거야!"라며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 여모씨에게서 전화가 와 "백야도에서 작은 배가 오니까 그 배에다 밀입국자들을 태워라"라고 이야기 했으며 이때 선장 이모씨가 "큰일났다. 25명이 죽었다"라고 했고 여모씨는 "그럼 생존자들은 태우고 시체는 바다에 버려라."라는 지시를 내렸다.

10월 8일, 새벽 3시 30분경 여수시 가막만에 도착한 태창호는 정체불명의 5톤급 FRP소형어선에 생존한 밀입국자 35명을 옮겨 태운후, 태창호는 뱃머리를 돌려 여수시 남면 소리도 남쪽 10마일 해상으로 나아가 새벽 6시에 25명의 시신을 모두 바다로 던져 처리했다.

여기까지는 완전범죄에 가까워 보이지만, 다음날 새벽 6시 반에 대경도 주민들이 대경도에 입도한 밀입국자들을 발견하고 신고하면서 밀입국자들이 전원 검거되었고, 이들을 조사하던 과정에 태창호에서 벌어진 일을 안 경찰은 오전 11시에 시체를 버리고 여수항으로 입항하던 제7태창호를 검거했다.

2. 처벌

3. 기타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2 11:45:58
Processing time 0.079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