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조르주 비제

last modified: 2014-12-13 23:27:29 by Contributors

(ɔ) Étienne Carjat from

Georges Bizet[1](1838. 10. 25. ~ 1875. 6. 3.)

프랑스의 작곡가. 카르멘등의 걸작을 남기고 요절한(...)작곡가.

Contents

1. 생애
2. 작품 성향
3. 기타
4. 주요 작품



▲ 비제의 《카르멘》 中 〈하바네라〉(Habanera). 한 번쯤 들어 본 음악. 영상 마지막의 찰지구나(…)는 무시하자

1. 생애

비제는 1838년 파리 근교의 음악가 가정에서 태어났다. 성악 강사인 아버지에게서 음악 교습을 받은 비제는 일찍 재능을 보여 10살때 파리음악원에 입학했다. 파리음악원에서 작곡, 피아노, 오르간을 배운 그는 주로 를 구노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1856년 18세의 비제는 로마대상 작곡 콩쿠르에 칸타타 '다윗'을 출품해 입상, 이듬해에는 마침내 대상을 차지한다.[2]
부상으로 로마에 3년동안 장학생으로 유학을 갔다온 후, 비제는 오페라에 주력한다. 1863년 '진주조개잡이'로 오페라 작곡가로서 이름을 알린 후, 계속해서 작곡에 몰두하지만 기대만큼 성과를 내지 못했다.여기도 소포모어 징크스인가? 그러던 중 1869년 로마 유학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로마의 회상'모음곡을 발표하였고[3], 같은해 스승의 딸과 결혼한다.이쪽과는 달리 키잡은 아니었다 1872년 알퐁스 도데의 소설을 각색한 '아를의 여인'의 극음악을 작곡해 성공하고 그중 몇곡을 모아 모음곡으로 발표한다.[4] 하지만 그의 일생일대의 걸작은 1875년에야 나온다. 바로 카르멘. 비제는 이 오페라에 엄청난 기대를 걸었으나 오페라 코미크 극장에서 초연될 때의 반응은.. 아 망했어요.(자세한건 카르멘 항목 참조.) 결국 건강이 안 좋은 상황에서 초연 실패로 결정적인 타격을 맞은 비제는 초연후 3개월 뒤인 1875년 6월 3일에 카르멘이 해외에서 성공했다는 소식을 듣지 못한 채 숨을 거둔다. 지못미

2. 작품 성향

비제는 남유럽, 특히 프랑스 특유의 극적이고 화려한 색채의 음악에서 강점을 드러내었다.[5] 또한 오페라, 극음악을 주로 쓴 작곡가답게 등장인물 표현, 감정 표현, 극적 효과를 나타내는데 강하였다. 또한 카르멘, 아를의 여인에서는 극과의 절묘한 조화, 새로운 기법등으로 이후 피에트로 마스카니, 지아코모 푸치니등의 작곡가들에게 영향을 끼쳐 사실주의 오페라의 시초가 되었다.

3. 기타

의외로 남겨진 작품 수가 적다. 그 이유는 비제 자신이 생전에 썩 맘에 안든 작품들은 다 불태웠기 때문이라고.

4. 주요 작품

오페라 '진주조개잡이'
극음악 아를의 여인
오페라 카르멘
교향곡 1번 C장조[6]
교향곡 '로마'
----
  • [1] 이 이름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실제 본명은 알렉상드르 세자르 레오폴(Alexandre César Léopold)
  • [2] 엑토르 베를리오즈, 모리스 라벨의 항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거 엄청 대단한거다. 그것도 10대에...
  • [3] 이후 교향곡 '로마'로 개작한다.
  • [4] 모음곡 중 '미뉴에트'는 특히 유명한데, 들으면 안다. 화장실 등에서 BGM으로 자주 나오는 곡.
  • [5] 니체는 이를 바탕으로 그를 '지중해의 바그너'라고 칭하기도 했다.
  • [6] 번호를 붙인 교향곡이 이거 하나뿐인데도 굳이 번호를 써놓는 이유는 비제가 더 많은 교향곡을 썼을것이라는 추측때문이다. 위에서도 말했듯 아마 나머지는 비제가 불태웠을 가능성이 높다. 그래도 혹시나 하는게 사람의 본능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13 23:27:29
Processing time 0.137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