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조르주 치프라

생애

조르주(죄르지) 치프라
(헝가리어 : Cziffra György / 프랑스어 : George Cziffra)
헝가리의 피아니스트[1]
1921년 11월 5일 ~ 1994년 1월 17일

우리가 보통 생각하던 이미지와는 다르게 이미지와는 다르게 가정형편도 어려웠고 출생시부터 계속 병약하여 피아노에 관심이 보였음에도 5세가 되어서야 cimbalom 주자[2] 였던 아버지에게 피아노를 배워 연습을 시작했다.
물론 돈 따위는 없었기 때문에 부모가 불러주는 여러 가지 선율, 오페라와 오페레타의 아리아 등을 듣고 왼손의 반주를 만들어 연주하는 수밖에 없었다.

그러다 1년간 음악교사의 지도하에 리스트음악원 오디션을 준비, 9세에 오디션에 응시하였고 당시 치프라의 연주에 매료된 도흐나니는 학칙을 바꿔 가며 입학시켰다. 이후 12세의 나이로 국내에서 첫 독주회를 열고, 13세 때는 연주모습이 TV에 방영되는가 하면, 이후 18세까지는 네덜란드와 스칸디나비아에서 연주여행을 하는 등 엘리트 코스를 밟던 피아니스트였으나 시기가 시기인지라 헝가리에도 나치의 영향이 미치기 시작하여 헝가리 군대에서 음악원의 학생들에게도 나치 사상의 군대에 들어갈 것을 종용했었으나 치프라는 단호히 거부했다.

21세 때, 아내 Soleilka와 결혼을 하게 되는데, 참 골때리는 것이, 첫눈에 반한 나머지 만난 지 며칠만에 부모의 신분증을 훔쳐서(!) 허락도 받지 않고 식을 올렸다고 한다.

하지만 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게 되는데... 우크라이나 부근에서 주둔하던 중, 1년 넘게 피아노를 만져보지도 못했건만 크리스마스 이브에 독일군 장교들 앞에서 연주를 요구받았다. 슈트라우스, 바그너의 오페라를 주제로 즉흥연주를 했더니, 우연하게도 그곳에 베를린음악원 출신 장교가 있어 "부조니보다 대단하다"는 찬사를 보내며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에게 소개장을 써 줬다...지만 치프라는 집시혈통인데다 아내가 이집트 출신이기도 했고, 베를린으로 가면 죽음뿐임을 직감하여 장교들을 태우고 온 기차를 돌려 소련으로 몰고 가는 무모한 방법으로 탈출을 시도했으나 곧 잡혀 포로가 되었다. 그곳에서도 탈출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지못미

제대 이후, 공산주의 헝가리에서 소련의 피아니스트를 우대하는 등 생활고에 시달려 국외 탈출을 결심했으나, 또 걸려서 정치범으로 투옥, 대학 건설을 위해 강제 노역을 했는데 이때 일의 강도가, 매일 10시간동안 60kg의 대리석을 운반하도록 하여 오른손 손목의 인대가 늘어나 남은 평생공안 오른손 손목에 밴드를 하고 연주했다.

이렇게 4년간 피아노를 또다시 만지지도 못하였지만 출소 이후 부다페스트에서 4개월동안 특훈을 실시, 또다시 일자리를 찾았고, 이번에는 그 명성이 문화부 장관의 귀에 들어가 '국가의 피아니스트'가 되어 훙가르톤에서 녹음을 시작하고 체코슬로바키아와 스위스 투어, 1955년에 작곡가 이외의 음악가로는 처음으로 프란츠 리스트 상을 수상하였다.

또한 1956년에는 모스크바, 런던, 파리에 투어를 계획하였으나, 10월에 발발한 헝가리 혁명으로 모두 취소되는데...
사실, 혁명 전야에 치프라는 버르토크 협주곡 2번을 연주했다. 심지어 대타로 준비해서 단 6주만에 연주(!!!!)한 것으로, 치프라가 이후 회고하길 연주는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한다. 연주 후에는 청중이 국가를 부르며 거리로 뛰쳐나갔다.

혁명이 발발하여 대내외적으로 혼란하던 시기에도, 이미 세번의 탈출 실패 경험이 있는 치프라는 탈출을 망설였지만 아내가 설득하여 국경을 넘어 도보로 빈으로 이동하였다.

그가 쓰던 피아노는 스타인웨이였는데, 70년대 후반부터는 야마하로 바뀐 것이 눈에 띈다.

1942년생인 그의 아들 조르주 치프라 주니어는 81년 (유서가 발견되어 자살로 추정되는) 아파트 화재로 사망했다.
치프라는 이 일로 큰 충격을 받아, 이후 회고하길 몇년동안 보드카와 와인의 나날을 보냈으며 오케스트라와의 협주는 더이상 하지 않았다. 또한 피아노에 대한 의욕도 떨어져 이후 테크닉이 급격히 퇴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말년에는 급성으로 진행된 폐 소세포암으로 인한 심장마비로 94년에 타계하게 된다.

연주 스타일과 테크닉

리스트곡의 레코드는 물론 그 밖의 작곡가의 음반도 많이 있다. 쇼팽의 곡도 많이 연주했지만 호불호는 많이 갈리는 편. 슈만의 연주도 좋은 평가를 얻었다.


그의 전성기에 녹음된 리스트 에튀드 '난쟁이 춤' 연주.

기교적 난이도만 본다면 별로 어려운 곡은 아니다. 하지만 그의 장기인 리스트연주에 있어서 그의 우수한 예술성과 테크닉적 완벽함을 엿볼 수 있는 영상

이외에도 유명한 반음계적 대 갤럽# 연주에서 왼손의 엄청난 공간여행과, 전성기가 지난 70년대의 연주지만 즉흥성이 강조되고 4-5번 트릴이 인상적인 라 캄파넬라# (11:34부근, 9분부터 시작), 또한 역시 70년대 연주의 도흐나니의 카프리치오 #에서는 아첼레란도의 끝을 보여주기도 했다.

후반부의 옥타브 구절로 악명높은 헝가리 광시곡 6번#에서는 동음연타를 4-5 손가락을 번갈아하면서 동시에 왼손의 도약을 미친듯이 하는 부분이 이 영상의 백미.(왼손으로 옥타브 연타하는 부분에서도 4-5번 손가락을 번갈아 한다. 참고로, 연주 자체는 다른 실황연주가 더 좋다.)

영상이 많이 남아있지 않아 화면으로 느끼기에는 어려운 부분도 있다.

리스트의 에스테장의 분수#와 같은 곡에서는 투명한 울림을 만들어내기도 하며, 예상할 수 없는 극한까지 가는 아첼레란도와 크레센도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 데뷔 초기에는 페달 사용을 극도로 자제하면서도 깔끔한 텍스쳐를 만들어내어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리스트의 연주에 특히 뛰어나 '리스트 스페셜리스트'라고 불릴 정도이며, 그의 현란한 기교 중에서도 엄청난 속도의 도약과 옥타브 난사는 그의 대표적인 장기이기도 하다. 극도로 개성적이고 즉흥적인 연주에 호불호가 많이 갈리기도 했지만, 독특한 피아니즘의 형성과 시대에 반하는 낭만주의적인 해석이 음악사에 중요한 한 획을 그었다는 사실은 명백하다.


----
  • [1] 1968년 프랑스 시민권을 받았다. 수정 전의 문서에는 프랑스의 피아니스트로 되어있었음.
  • [2] 쳄발로가 아니고, 집시들이 공연에서 사용하던 일종의 타현악기.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0 14:09:29
Processing time 0.024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