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조반니 아우디토레


© Uploaded by Kainzorus Prime from Wikia

작중 모습.
© Uploaded by Subject 16* from Wikia

실사판.

"I am Giovanni Auditore, and like my ancestors before me, I am an Assassin."
난 조반니 아디토레. 그리고 내 이전의 선조님들과 마찬가지로, 난 어쌔신이다.


Giovanni Auditore da Firenze. 어쌔신 크리드 2의 등장인물이며, 영상물 어쌔신 크리드 : 리니지(Lineage)의 주인공. 일본판 성우는 우치다 나오야 생몰연도는 1436 - 1476.

주인공 에지오 아디토레의 아버지이며, 아디토레 가문의 가장. 형제로 슈퍼배관공 마리오 아디토레가 있다. 마리오보다 2년 연하. 즉 마리오의 동생이다. 루이지?

표면상 피렌체의 귀족이며 은행을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정체는 암살단원으로, 암살단 중에서도 가장 위험한 임무를 수행하는 어쌔신이다.

1436년 몬테리지오니에서 탄생. 친척인 일라리오 아우디토레 밑에서 마리오와 함께 어새신으로써의 교육을 받고, 피렌체로 이주해 메디치 가문에게 충성을 맹세하고 da Firenze("피렌체의 누구누구". 귀족 명칭) 타이틀을 얻는다. 훗날 로렌초 데 메디치가 강에 빠진 것을 일라리오 아우디토레가 구하고 메디치 가문과의 연대가 더 깊어진다.[1] 1452년 모찌 가문의 마리아와 결혼, 장남 페데리코 아디토레, 차남 에지오 아디토레, 장녀클라우디아 아디토레와 막내 페트루치오 아디토레를 낳는다.

1476년부터 성당기사단원 로드리고 보르지아를 추적하지만 그의 경비원만 죽이는데 그친다. 하지만 경비원 중 한 명에게 성당기사단이 밀라노의 공작 갈레아조 마리아 스포르차를 암살할 계획이라는 정보를 얻게 된다. 조반니는 암살을 막기 위해 출동하지만 밀라노 공작은 죽고 만다. 밀라노 공작을 죽인 성당기사단 단원 조반니 안드레아 람푸냐니의 시체에서 베네치아의 문장이 새겨진 동전을 발견한 그는 베네치아로 가게 되고, 성 마르코 대성당에서 암살을 계획한 자들의 대화를 엿듣게 된다. 그들이 로마로 편지를 보내는 것을 중간에 가로채는 것에 성공하지만 해독이 불가능했던지라 자신이 직접 편지를 건네주러 로마로 가게 된다. 결국 로마의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로드리고와 싸우게 되지만, 로드리고는 그에게 단검을 던지고 도망간다.

이후에 그는 파찌 가문의 프란체스코가 사람을 죽인 증거를 밝혔고, 이로 인해 파찌 가문과 아디토레 가문은 사이가 나빠진다. 에지오가 편지를 배달하던 도중, 우베르토 알베르티가 보낸 경비병들이 아디토레 저택에 쳐들어와 조반니와 페데리코 그리고 페트루치오를 로드리고의 명으로 체포한다.[2] 불행 중 다행으로, 이런 경우를 대비해 여종 아네타에게 대피수칙을 알려준 덕에 아내와 딸은 무사히 도주하였다.

피아짜 델라 시뇨리아 시계탑에 수감되어 있는 중, 에지오가 시계탑을 올라와 창문으로 그를 보러 온 것을 보고 그에게 저택의 숨겨진 방의 존재를 알려주고 그 안의 상자에 보관된 물건들을 모두 가져가라고 한다. 상자 안의 물건은 다름아닌 어쌔신 의복과 장비, 그리고 자신의 결백을 밝혀 줄 살인 혐의의 증거물이었다.

© Uploaded by Kainzorus Prime from Wikia

그러나 그는 다음날 처형대에서 우베르토가 로드리고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오열하게 된다. 그리고 아들 중 장남과 막내와 함께 교수형에 처해진다. 향년 40세.
"우베르토, 이 배신자! '그들'과 한통속이었군! 오늘은 네놈이 우리 목숨을 가져갈지라도, 언젠가 우리가 네 목숨을 받아가겠다! 맹세코, 우린 반드시..."
아버지와 형 그리고 동생이 살해당한 이 장면을 목격한 에지오는 충격에 빠지고, 복수를 시작한다.

자신이 암살단원이라는 사실은 가족에게도 비밀로 하고 있었으나, 체포되기 직전 그의 아내에게 비밀을 털어놓았고, 장남 페데리코도 비밀리에 훈련시키고 있었다. 에지오 역시 은행가인 아버지가 밤에 자주 나가는 것을 보고 뭔가 있다는 의심 정도는 했지만, 답은 얻지 못했으며 정확히 알지는 못했다.[3] 에지오 본인 또한 스스로도 눈치채지 못할 정도로 교묘하게 어새신 훈련을 받았다.

사고만 치고 다니는 아들을 엄하게 꾸중하지만 곧 나도 그 시절엔 그랬었다며 토닥이는 모습을 보면 엄할 땐 엄하지만 한없이 따뜻한 아버지이자 가장.

"아들들아, 피렌체에 먹구름이 끼고 시간은 촉박해지는구나. 적은 생각보다 가까이 있어. 최후의 전투가 곧 시작된단다. 모든 사람은 언젠가 죽고, 모든 생명엔 끝이 있지만 절대로 변하지 않는 것들이 있단다. 나의 아들, 페데리코와 에지오야, 이 사실을 명심하거라. 우리는 피렌체의 아디토레 가문이며, 우리는 어새신이다."

참고로 형인 마리오로부터 에덴의 조각 중 하나인 수의를 받았으나 그것을 다시 다른 암살단의 지부로 보낸다. 이후 수의는 프로젝트 레거시에 등장해 루크레치아와 통정한 칼데른이 기형아가 되어 죽을 위기에 처한 아들 호프레를 치료하기 동료를 죽이고 훔치다가 아들이 회복되자 다시 반송된다. 이후 현대에 밀라노에 보관되어 있다가 엡스테르고에 의해 빼앗기게 된다.

조반니의 모티브는 루이지에게서 따왔다는 말이 있다. 형이 마리오

----
  • [1] 어쌔신 크리드 2 미션에서 프란체스코 데 파찌를 죽인 이후의 메모리에서 메디치 본인이 직접 에지오에게 말해준다. "내가 어린시절에 물에 빠졌을때, 자네의 친척이 나를 구해주셨지."
  • [2] 우베르토는 은행가로, 원래 지오반니의 친구이자 메디치 가문과 동맹 관계였다. 하지만 아디토레 은행때문에 사업이 휘청하자 속으로 복수의 칼을 갈았고, 템플러가 그에게 기회를 준 것.
  • [3] 그래서 몬테리치오니에서 마리오와 만난 이후, 마리오가 "이제 아버지의 일을 계속해야지?"라고 묻자 "아버지의 일이요? 아버지는 은행가셨는데요."라고 대답하여 마리오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6 11:06:53
Processing time 0.175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