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조선의 궁궐

last modified: 2015-02-21 00:59:15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건물의 등급
3. 궁궐의 요소
4. 조선의 궁궐 목록
5. 관련항목

1. 개요

조선 시대에 궁궐은 임금이 사는 집, 그리고 임금되기 전에 살던 집, 여행갈 때 머물렀던 집을 의미한다.[1][2] 심지어 죽은 임금을 모신 사당에도 '궁'이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다. 조선시대에 임금이 평소에 거주하고 정치행위를 펼친 궁을 정식 궁궐로 볼 수 있는데, 경복궁·창덕궁·창경궁·경희궁·경운궁(덕수궁) 다섯이 남아있다. 임진왜란을 경계로 그 이전에는 경복궁·창덕궁·창경궁이 사용되었고, 임진왜란 후에는 창덕궁·창경궁·경희궁이 사용되었다. 경운궁은 조선의 궁이기도하고 대한제국의 궁이기도 하다.[3]

일제강점기에 많이 훼손되었으며 경희궁 같은 경우는 아예 자취를 감추어 버리기도 했다. 하지만 대한민국 정부가 들어서고 민주화된 이후 복원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창경궁 같은 경우에는 전각은 많이 줄어들었어도 부지는 보존되었고 넓게 좋은 땅이 비어있다 보니 유료공원처럼 느껴진다. 다른 궁궐들도 마찬가지로 일종의 유료공원으로서 대한민국 시민들의 쉼터로 사랑받고 있다.

조선의 궁궐은 성리학을 기반으로 하는 정치철학을 반영하여 규모가 작고 소박한 편이다. 궁궐이 크고 화려하다는 것은 들을 괴롭힌 흔적이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여겼다. 근데 실제로 보면 경복궁의 부지 크기는 자금성의 70%수준 이다. 건물 하나하나의 크기가 중국보다 작기 때문에 소박하게 느껴질 뿐이다.

규모에 대한 과도한 집착은 지양할 필요가 있다. 경복궁의 부지가 자금성의 70% 수준이지만 부지 내에 존재하는 전각의 크기나 규모는 격을 달리하는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조선이 사치를 엄격히 금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인구와 영토에서 동원할 수 있는 자원의 규모가 넘사벽이었기 때문이다. 어차피 전근대 국가에서 궁궐내에 이동할 수 있는 수단은 인간의 두다리 정도고 자금성이나 베르사유 궁전 정도가 사람의 신체로 감당할 수 있는 궁궐 크기의 한계라고 볼 수도 있다. 지금와서 보면 한개 도시보다도 작고 당대로보아도 한나라의 수도, 도성보다도 작았으니 부지를 마련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따라서 경복궁의 크기에만 집착하며 자금성에 비하면 그리 작지 않다는 주장만 반복하다간 한국 궁궐 본연의 아름다움을 잊을 수 있다.


2. 건물의 등급

각 건물은 사용 용도와 거주자에 따라 등급이 나뉘어 졌다. 이 등급에 따라 건물 명칭의 마지막 글자가 정해진다.
등급은 높은 것 부터 전당합각재헌루정으로 나뉜다.

  • 전(殿)
    가장 중요한 건물이며, 따라서 건물의 크기도 가장 크고 화려했다. 주로 왕이 쓰는 건물 중 공적인 업무를 위해 사용된 건물이다.

  • 당(堂)
    전과 크기나 화려함 면에선 뒤지지 않으나 한 단계 낮은 등급의 건물. 주로 왕이 생활하는 건물이다. 이 중 특이하게도 왕과 왕비가 거사를 치루는 건물에는 용마루가 없는데, 이에 대한 설은 크게 두 가지로 이 건물에선 새로운 용이 만들어지는 곳이므로 하늘에서 용이 쉽게 들어오게 하려는 의미라는 설과, 한 건물에 두 용이 있어선 안되기에 만들지 않았다는 설이 있다.

  • 합(閤), 각 (閣)
    주로 전과 당 근처의 부속 건물.

  • 재(齋), 헌 (軒)
    주로 왕족이나 기타 궁궐 내 거주하는 사람들이 활동하는 주거공간.

  • 누(樓)
    지면에서 1층 정도 높이에 마루를 둔 높은 건물. 이층 건물의 경우 이층은 누, 일층은 각이라고 한다.

  • 정(亭)
    주로 연못이나 경치 좋은 곳에 설치된 정자.

3. 궁궐의 요소

  • 품석 : 정전 앞에 줄을 맞추어 정열되어 있는 작은 비석으로, 말 그대로 품 별로 나누어 오와 열을 맞춰 서라고 세워진 표식. 문관들은 동반, 무관들은 서반에 섰으며 이를 합쳐 양반이라는 용어가 생겨났다.

  • 드므 : 정전 같은 주요 건물 앞에 설치된 금속제 물동이. 화재가 발생하면 방화수로도 쓰였으며, 화마가 여기 비친 자기 얼굴을 보고 놀라 달아가게 하는 목적(...)으로도 쓰였다.

  • 부시 : 단청에 쳐진 그물. 지금은 현대식 그물이라 흔히들 문화재 보호 차원에서 설치한 것으로 착각하기 쉬운데 사실 옛날부터 존재하였다(예전엔 비단 그물을 사용). 단청에 새가 똥을 싸거나 둥지를 틀지 못하게 하는 목적으로, 특히 둥지를 틀 경우 알과 새끼를 노리고 뱀이 꼬일 수 있기 때문에 단청 보호 및 뱀 예방용으로 효과가 있다.

  • 오방색 : 동서남북의 사신을 대표하는 색 + 황룡의 노란색으로, 이 다섯 색으로 단청을 칠한다. 궁궐 외에 이 색을 쓸 수 있는 건 절 뿐이다.

  • 잡상 : 지붕의 네 모서리 위에 가지런히 올려진 수호신들. 주로 왕이 있는 중요한 건물에만 설치하기 때문에, 이것의 유무로 건물의 중요성을 구분할 수 있다.

  • 봉황 : 정전 앞에는 봉황이 조각되어 있다. 중국과는 군신 관계였던 조선이었기에 용을 조각하는 것은 허락되지 않았다. 정전에 들어가려면 이 봉황 위로 가야 했으며, 이는 봉황이 있는 하늘의 위, 곧 천상에 왕이 있음을 상징한다.

  • 일월오봉도 : 왕좌 뒤에 있는 그림으로, 해, 달, 다섯 봉오리, 소나무와 두 폭포가 그려져 있다. 주로 쉽게 가지고 다닐 수 있도록 병풍으로 만들었으며 왕이 공식적 업무로 가는 곳 마다 미리 만들어 두거나 가지고 다녔다. 왕이 붕어하면 함께 묻었다. 이 그림은 왕권의 상징이자 백성들의 태평성대를 기원하였으며, 해와 달은 각각 왕과 왕비를 의미한다. 다섯 봉오리는 한반도의 다섯 산이며 소나무와 폭포는 영원을 상징한다.

4. 조선의 궁궐 목록

5. 관련항목

----
  • [1] 정확히 말하면 궁은 임금의 사적인 공간, 궐은 공적인 공간을 나타낸다. 경복궁을 예로 들면, 임금의 거처인 강녕전이나 왕비의 침소인 교태전은 궁. 문무백관이 문안을 드리던 정전(근정전)이나, 국정을 논하는 장소인 편전(사정전, 만춘전, 천추전)은 궐이다.
  • [2] 여담이지만 경복궁은 강녕전과 편전이 직선코스로 거리가 굉장히 짧다. 즉, 왕이 일어나면 바로 코앞에 일터가 있는 것. 때문에 조선 시대의 왕들은 경복궁을 굉장히 답답하게 생각했다고 한다.
  • [3] 흥선 대원군이 경복궁을 중건했는데, 대한제국 시절 고종이 왜 덕수궁(경운궁)으로 거처를 이동했는가 하면 을미사변이 경복궁에서 일어났기 때문에... 자기 부인이 끔찍하게 살해당한 장소는 꼴도 보기 싫었을 것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1 00:59:15
Processing time 0.081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