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조센징

last modified: 2015-04-12 12:22:17 by Contributors

주의 : 비하적 내용이 포함된 문서입니다.

이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에는 불쾌감을 느낄 수 있는 욕설 등의 비하적 내용에 대한 직접·간접적인 언급 혹은 설명을 포함합니다. 또한 이 문서에는 욕설과 모욕적인 표현이 있으므로 열람 시 주의를 요하며, 열람을 원치 않으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朝鮮人(ちょうせんじん, 조선인)

Contents

1. 역사에 기인하는 의미
1.1. 일제강점기 시대
2. 현대 일본어 상의 위치
3. 현황
3.1. 차별용어
4. 창작물에서의 사용
5. 트리비아

1. 역사에 기인하는 의미

당장이라도 일본 순사 나까무라일본도를 들고 나타날 듯한 이 단어는 사실 "조선인"을 일컫는 중립적인 단어였었다.

국명이 대한제국으로 바뀌었기에 조선이란 국호가 없어진 것이므로 조센징은 '나라 없는 놈들'이라는 의미의 비칭이 맞다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오히려 대한제국 당시 백성들 사이에서는 1897년 칭제~1910년 국권 상실까지 고작 10여년간 사용된 대한이란 국호보다 5백년을 넘게 유지해 온 조선이라는 국호가 훨씬 친숙했다. 당장에 3.1 운동 당시 기미독립선언서에도 뭐라고 써 있나 생각해 보자. '아 조선의 독립국임과 조선인의 자주민임을 선언하노라.'라고 나온다. 또한 경술국치로 대한제국이 멸망하면서 일제는 공식 명칭을 대한에서 조선으로 환원했으므로 조선인이라는 표현 자체는 분명히 중립적이었다.

1.1. 일제강점기 시대

조센징은 朝鮮人의 일본발음으로 하지만 일단 일제강점기 시절 빈번히 사용되었고, 그 바람에 일본어를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욕처럼 들린 데다가[1] 해방 이후에도 일제강점기 시대를 다룬 매체에서 일본인에 의해서 자주 사용된 탓에 욕처럼 느껴지게 되었다. 단어 자체가 멸칭이라기 보다는 식민지라는 배경에서 지배자 일본인과 피지배자 조선인이라는 불평등한 관계,위상에서 조선인이라는 피지배집단에 돌려졌던 멸시, 우월감이 일본식 발음에 실린 복잡한 뉘앙스의 말이라 하겠다.[2][3] 다만 자이니치들은 자기들 스스로를 조센징이라고 부르고 있다. 이것이 정치적으로 남한도 북한도 의미하지 않는 중립어로 보고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남한의 미디어가 조센징을 나쁜 뜻으로 부각시켰다고 생각하고 있다. 실제 생활에서는 그들은 그들 스스로 조센징이라고 부르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당시 일본인들이 마음먹고 진심으로 대한제국인들을 비하할 때에는 요보 또는 요보놈이라고 불렀다. 조선에서 흔히 쓰였던 일종의 2인칭인 '여보'를 희화화한 것. 지금으로 치면 니다 급일듯.

2. 현대 일본어 상의 위치

현대 일본어에서의 위치는 애매한데, 남한인을 지칭하는 칸고쿠진을 사용하면 정식 국명이 조선인민공화국인 북한과 유대가 깊은 조총련에서 항의하고, 반대로 조센징이라고 쓰면 정식 국명이 대한민국인 한국과 유대가 깊은 민단 측이 항의하기에 한반도인들을 부를 때 조센민조쿠(조선민족)라고 많이 쓰지만 딱히 정해지지는 않았고 일본인들도 골치아파하는 문제이다(일본에서 나타난 한국어/조선어 분쟁과 비슷하다. 한글항목 참조.).[4] 결론적으로 한국인 비하에 열을 올리는 혐한우익들도 그냥 조센징이면 비칭이라고 여기지 않으며, 비하하고 싶을 때는 '춍'이라고 줄이거나 '기무치'를 쓴다.

3. 현황

그러니까 요약하자면, 옛날에는 그냥 말 그대로 조선인을 뜻하는 표준어였지만, 지금은 애매한 단어. 흑인을 비하하는 말인 니그로도 이와 비슷한 사례라 할 수 있겠다. 니그로도 옛날엔 그냥 평범한 말이었는데 어느새 극도의 흑인 비하 명칭이 됐으니. 그러나 흑인 본인이 흑인끼리를 부를 때 Negro, Nigger 같은 말을 하면 우리로 치면 '이 새끼' 정도의 친근한 욕설이 될 수 있는 반면, 한국인은 중증의 일빠가 아니고서야 어떤 용법으로든 입에 올리지도 않는다는 차이는 있다.또한 영어권 특히 미국의 니그로와 니거의 경우 흑인뿐만 아니라 아시아인,라틴계등 다른 비유럽계 인종에게까지 비하 대상이 확대되었고 일본에서의 조센징은 한국계 뿐만 아니라 같은 토착 일본인조차 일본의 치부를 알리거나 한국에 우호적인 사람,극우에 비판적인 일본인,극우에 동조하지 않는 일본인까지 비하 대상이 확대되어 있다는 것이다.

다만 지리명이나 민족명으로 쓰일 때는 朝鮮半島、朝鮮民族 등이 정식명칭이며, 이를 韓半島、韓民族이라 쓰는 경우는 거의 없다(한국인이 일본어를 말할 때 번역해서 쓰거나, 일본인이 한국어를 번역하거나, 인용할 때 원어 그대로 쓰는 경우 정도이다). 사실 접두어로 韓을 쓰는 경우는 漢과 발음이 같아져서 구별하기 어렵고 또한 일본어의 음절이 3~4박에서 안정적이기 때문에 발음과 변별에서 불리한 점도 있다. 또한 한국에서 들어온 물건이나 동식물명 등의 고유명사에 朝鮮-이 접두어로 쓰이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경우는 중립적인 용법이다.

3.1. 차별용어

朝鮮의 줄임말로서 鮮을 사용하는 것은 일반적으로 비하의 뉘앙스가 있어서 현재 NHK를 비롯한 방송지침에서도 차별용어로서 금지되어 있다.[5] 이 조선을 鮮으로 줄인 용법은 일제시대 문헌에 많이 보이는데 센징(鮮人), 센뇨(鮮女), 호쿠센(北鮮), 난센(南鮮), 닛센(日鮮) 등의 용법이 있다. 한자어를 줄여쓰는 건 널리 있는 현상이지만, 조선을 鮮으로 줄이는 건 일본에서만 쓰였으며 조선에서 스스로 그렇게 쓴 적이 없다.[6]그러나 가끔 일본 지방을 보면 북한산을 北鮮産이라고 써붙여놓은 푯말이 있는 등, 노인 이상에서는 쓰이는 모양이다(그리고 놀랍게도 남한에서도 상호명이나 단체명에서 가끔 쓰인다). 또한 朝鮮의 줄임말 또는 그 변형으로 생각되는 ''은 그 자체가 한국인을 비하하는 명칭이다. 보통 북한을 깔때 '북춍', 남한을 깔때 '남춍'이라고 한다.

4. 창작물에서의 사용

국내 창작물에서는 배경이 일제시대인 경우 심심찮게 볼 수 있는 표현이다. 이 경우에는 대부분 욕으로 사용되는 경우라 볼 수 있다.
KBS2 드라마 각시탈(드라마)에선 조센징이란 말은 잘 안 나오고 그냥 조선 사람은 다 싸잡아서 "반도인"이라고 한다. 그런데 16화에서 고이소 순사부장을 통해 드디어 조센징이란 말이 나왔다. 그것도 아주 경멸적인 상황으로.

구로다 가쓰히로는 혐한 우익답게 그의 괴작 《좋은 일본인, 나쁜 일본인》이란 책자에서 꽤 오래전 실화라면서 한국에 와서 강의하던 어느 일본인 교수가 한국학생들이 시끄러워서 "조센징은 왜 이리 시끄러워." 이런 말하다가 그 말을 들은 학생들이 조용해지더니 분노하면서 한 "시바. 쪽바리는 시끄럽지 않은지 알아?" 라는 욕설에 충격받았다면서 한국을 까댄 적이 있다.[7]

일본에서는 나이대나 성향에 따른 어감의 차이도 있는 듯하여, 중년여성이 노년층이 쓰는 조센징이란 말에서 차별의 뉘앙스가 느껴졌다는 증언이 있다(해당노인은 아마 식민지 당시의 관계에 바탕한 우월감 또는 멸시를 바탕에 깔고 발화했을 가능성이 크다).

5. 트리비아

MBC 시사매거진 2580에서 방영된 2011년 반한류시위에서, 어떤 혐한 우익 청년이라고 하기엔 좀 심하게 삭아보이는 놈이 들고 있던 피켓에는 다음과 같이 쓰여 있었는데, 한국을 비난하면서도 국호로 남朝鮮을 고집하는 이유는 조선을 국호로 쓰는 북한때문이다. 즉 한국을 테러국가인 북한과 동일시하는 이미지 전략.북한사람이 들으면 욕이 아니다.반중감정이 대만이나 홍콩을 중국과 별개로 생각하지 않는것처럼 혐한도 남한과 북한을 굳이 구별하려하지 않는다.


한국=남조선
한국인=조센징(조선인)
한류 붐=날조 붐
한류 스타=조센 아이돌
조선(한국도)=반일국가

"조센징"에 대하여 언어적으로 분석한 글도 나왔다. 간단히 요약하자면 한국인들이 쓰는 "조센징"은 일본에서 쓰는 朝鮮人(ちょうせんじん)과 같은 어감의 단어가 아닌, 뜻이 굴절된 (한국어 안의)외래어화한 단어에 가깝고 따라서 일본인들의 朝鮮人(ちょうせんじん)을 무조건 "조센징"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번역상 오류에 가깝다는 것. 다만 정치적인 문제와 겹쳐져 있기도 하고 여러모로 주의해서 써야 할 표현이라고 한다. 읽어볼만하다.


----
  • [1] 실제로 내선일체를 표방한 이후에는 법률상 조선인은 사라졌으므로, 사사롭게 조센징, 센징(사실 이쪽이 멸칭이었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금지되기도 했다)이라고 하면 비하명칭이긴 했다.
  • [2] 실제 일본인들이 당시 조선인들을 경멸하는 의미로 자주 썼으며 당시 조선인들도 자신들을 비하하는 의미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광주항일학생운동의 도화선이 되었던 박준채의 당시 증언을 보면 '상대방의 입에서 조센징이라는 말이 들리자마자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주먹을 날렸다.' 라는 부분이 있다.
  • [3] 일본의 여배우 구로야나기 테츠코의 <창가의 토토>라는 작품 속에는 작가의 어린 시절, 이웃에 살던 조선인 소년이 작가를 '조센징'이라고 부르는 장면이 나온다. 사실, 이 소년은 주변에서 모두들 자신을 '조센징'이라고 부르기 때문에 그게 일종의 욕이겠거니 생각하고 작가를 모욕하기 위해 그렇게 부른 것. 그런데 그 이야기를 들은 작가의 어머니가 어린애한테 왜들 그리 심한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눈물까지 글썽인다(...). 이런 것을 보면 그 시대 일본인들 사이에서도 상대를 비하하는 욕에 가까운 말이었던 건 맞는 듯.
  • [4] 때문에 심지어 요즘엔 コリアン, コリア(코리안, 코리아)라는 표현이 늘어가는 추세.
  • [5] Japanese를 줄인 Jap이나 Pakistan을 줄인 Paki등이 강도높은 모멸어임을 생각하면 쉽다
  • [6] 한국쪽에서 쓰는 약칭은 물론 앞글자를 딴 朝-이다. 일본은 이 글자가 자기네 왕조를 가리키는 朝廷 등과 겹친다고 생각했는지 鮮을 땄으나 오늘날에는 주로 북한을 가리킬 때 다시 쓰고 있다.
  • [7] 백번 이해해서 살펴보자면, 교수가 지칭한 조센징은 단순히 한국학생들을 말하는 것이었을 거다. 하지만 한국학생들의 입장에서는 그게 욕으로 받아들여지니 당연히 쪽바리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결론은 한국학생들이 반응한 이유를 이해하지 못한 교수의 삽질. 그렇다고 "한국학생들은 왜 이렇게 시끄러워?"라고 했다쳐도 저런 반응이 나오지 않았을까? 애초부터 한 집단을 싸잡아서 저런 식으로 말한다면 그 누구라도 좋은 소리는 안했을 것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2 12:22:17
Processing time 0.062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