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조슈아 O. 브라이언

last modified: 2014-09-07 23:30:53 by Contributors

아머드 코어 4에서 등장하는 링크스.
성우는 나카타 죠지. 성우 탓에 국내에서는 기로로 오브라이언 등으로 불리기도 했다.

아나톨리아의 용병과 함께 링크스 전쟁의 양대축으로 이 쪽 역시 혼자서 기업 하나를 괴멸시킬 정도의 실력자이다. 아스피나 연구소 출신. 주인공과는 딱히 적대할 의사가 없고 서로가 서로를 인정하는 분위기였는데 마지막 미션에서 뜬금없이 정체 불명의 넥스트(프로토타입 넥스트 00-Aretha)를 들고와 일반적인 넥스트의 수준을 초월하는 화력과 기동력을 가지고 주인공과 대결하고 격파당해 사망한다.

어째서 모든 것이 끝난 시점에 아나톨리아의 용병에 싸움을 건 것인지는 불명. 다만 기업들이 주인공을 두려워하여 조슈아에게 의뢰를 넣었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하드 모드에서의 셀로의 등장을 생각해 볼때, 아나톨리아의 용병과 조슈아 양쪽을 동시에 처리하려는 기업의 음모였을 확률이 높다. 링크스 전쟁이 끝난 후에 자신들의 컨트롤하에 놓여있지 않는 최고 수준의 넥스트 2기라는 것은 숙청의 대상이였을 것이다.

하드 모드에서는 취급이 안습하다. 웬만한 넥스트 전마다 적 쪽에 붙어 주인공에게 덤비다가 깨지고, 솔 디오스 격파 미션에서는 미션 실패를 해서 주인공의 일을 늘린다. 게다가 마지막 미션에서는 최종보스도 아니게 된다.[1]

그러나 하드 모드에서 조슈아 O. 브라이언은 유일하게 주인공이 2번 이상 상대하는 적이다. 조슈아 O.브라이언을 제외하고 주인공과 싸운 뒤 귀환한 링크스는 없다.

기체는 화이트 글린트. ACfA의 화이트 글린트와는 다른 기체로 후자는 오리지널 디자인의 넥스트이나 전자는 오메르 계열 파츠를 조합하여 만든 고기동 기체.

참고로 아레사보다 넥스트 화이트 그린트를 탑승한 상태가 더 강하다고 평가받는다. 그리고 ACfA의 아레사는 조슈아 버전 아레사보다 '많이' 약하다. 이건 AC4 와 ACfA의 기본 기체 속력 차이도 있지만, 무장 변경이 불가능하고 허점이 많은 프로토타입의 한계라고 보여진다.

화이트 글린트로 상대할 때에는 중거리에서 2 단 강퀵을 사용하면서 접근하는데, 이건 어지간한 고수도 실전에서 사용하기는 거의 불가능한 기술. 프레임 오차 없이 정확하게 트리거를 2 번 연속 강퀵으로 발동시켜야 하는데, 실전에서 이 짓거리를 하기란 그야말로 하늘의 별 따기. 그 덕분에 물 건너에서는 조슈아 선생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fA에서도 조슈아처럼 신명나는 움직임을 보여주는 넥스트는 없어서 '역시 조슈아..'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이후, 화이트 글린트라는 기체명은 아머드 코어 포 앤서에서 누군가에게 넘어간다.[2]


----
  • [1] 조슈아의 아레사를 이기면 셀로의 테스타먼트가 모든 걸 알고 있다는 투의 대사를 치며 튀어나온다.
  • [2] 어찌보면 어쩔수 없이 사투를 벌인 두 친구 중 죽은 자의 반쪽이라 할 수 있는 이름(+엠블렘)을 산 자가 자신의 반쪽에 계승시킴으로서 둘은 하나가 된 건지도 모른다는 뇌내망상도 가능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07 23:30:53
Processing time 0.084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