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조지 웨스팅하우스

last modified: 2014-05-06 17:18:29 by Contributors


George Westinghouse
1846.10.6~1914.3.12


Contents

1. 개요
2. 초기 생애
3. 전기 전쟁
4. 이후

1. 개요

미국의 발명가이자 사업가. 토머스 에디슨의 라이벌, 니콜라 테슬라의 동료이자 사업 파트너. 그리고 사실상 현대 사회 전기 보급망의 아버지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다.

2. 초기 생애

센트럴 빌리지라는 뉴욕주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났다. 농기계를 제작자의 아들이었는데, 그때부터 어느 정도 창의성을 발휘했다는 언급은 있지만 사실 어릴 때 온갖 기행(...)을 저지르고 다녔던 라이벌 에디슨에 비해 딱히 눈에 띄는 에피소드는 없다.

이후 1861년 남북전쟁이 발발하자 2년 후인 1863년에 북군에 입대해서 싸웠다.[1] 전쟁에서 제대한 후 고향으로 돌아와 그의 첫 발명을 해냈는데, 이것이 바로 로터리 엔진(2번 항목). 하지만 로터리 엔진은 당시에는 그다지 많이 쓰이지는 않았기 때문에 그렇게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지는 못했다. 그의 인생을 바꿔놓은 발명은 그보다 뒤에 일어난다.

1860년대 말, 끔찍한 열차 충돌사고를 목격한 그는 철도 산업 발전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가속장치보다도 제동장치의 개발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당시의 열차 브레이크는 자전거처럼 제동장치를 바퀴에 직접 밀착시켜 제동하는 방식이었기에 효율성이나 부품 내구도가 떨어지는 것은 물론이고 고속의 열차를 제대로 멈출 만큼 강력하지도 못했다. 이에 그는 "물체를 직접 마찰시키는 대신 압축공기를 마찰시키면 된다"라는 발상으로 기 브레이크를 개발하고, 즉각 굉장한 반향을 얻었다. 1869년에는 아예 웨스팅하우스 "공기 브레이크 회사"라는 제작사까지 차리고 열차들에 브레이크를 보급하기 시작했다. 이 공기 브레이크는 대형 육상교통수단의 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으며, 오늘날에도 쓰인다.

이후에는 공기 브레이크 관련 기술을 응용해서 현대에는 너무나도 당연하게 생각되는 천연가스의 파이프 운송에 관한 기술을 개발하기도 했다.

3. 전기 전쟁

시대는 흘러가 1880년대. 당시의 전기 보급은 전기를 발전시킨 토머스 에디슨제너럴 일렉트릭사가 꽉 잡고 있었다. 하지만 공기 브레이크의 성공으로 자신감을 얻고 야심에 차 있던 웨스팅하우스는 에디슨의 직류 전기 왕국을 무너트린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때마침 1881년에 유럽에서 성공적인 교류 전기 실험이 일어나자[2] 웨스팅하우스는 교류 발전의 저력을 꿰뚫어보고 1885년 공기 브레이크로 마련한 재산으로 골라르드-기브스 변압기와 지멘스 발전기를 수입하여 피츠버그에 전기회사의 토대를 마련하고, 때마침 제너럴 일렉트릭에서 뛰쳐나온 니콜라 테슬라를 비롯한 주변 연구자들의 도움을 받아 당시까지 실험적인 수준이었던 교류 발전 체계를 실용적인 수준까지 발전시키는 데 성공한다.[3] 1886년에는 웨스팅하우스 전기회사를 설립해 처음으로 전기 보급 시장에 진출했다. 테슬라가 개발한 교류 전동기의 특허를 구입해 생산하기 시작한 것도 이때의 일이다.

토머스 에디슨 항목에도 나와 있다시피 테슬라와 동맹을 맺은 웨스팅하우스의 시장 진출에 대한 에디슨의 대응은 다소 지저분했다. 전기의자 사형을 비롯한 다소 끔찍한 실험들로 교류전기가 위험하다며 중상모략을 한 것이 그 대표적인 예. 사실 자금력에서도 웨스팅하우스 전기회사가 제너럴 일렉트릭에 압도적으로 밀렸다. 웨스팅하우스는 이에 대항하기 위해 "제대로 알면 두려움이 없어진다"는 생각으로 교류 전기 체계에 대한 교육을 벌이기 시작했다.

현대 전기시스템의 대부분을 교류가 차지하는 걸 보면 짐작이 가능하겠지만, 결국 이 싸움에서 웨스팅하우스-테슬라 페어가 이겼다. 싸움이 시작된지 7년이 지난 1893년에 사실상 결판이 나는데, 시카고에서 열리게 되는 만국박람회의 점등 계약을 웨스팅하우스가 따냈던 것이다. 1895년에는 이아가라 폭포에 발전소까지 세우면서 에디슨과 제너럴 일렉트릭은 "전기 전쟁"에서 완패하게 된다.

4. 이후

발명가, 기술자로써는 더할 나위 없던 그도 사업 수완은 아주 뛰어나지는 못했던 모양인지, 잘 나가다가 1907년에 경영 악화로 회사의 경영권을 잃어버린다. 그로부터 7년 뒤인 1914년에 모든 사업을 접은 상태에서 뉴욕 시에서 사망. 그러고보면 파트너였던 테슬라도 말년에 망했지... 남북전쟁 참전용사였기에 알링턴 국립묘지에 그의 아내와 함께 안치되었다.

그의 사후에도 웨스팅하우스 전기회사는 여러 가전제품을 생산하며 번영했지만, 근래에는 자력 발전으로 주요 사업 분야를 전환했는데 이게 영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와 도시바에 인수되고 말았다. 안습.

라이벌이던 에디슨이나 파트너 테슬라에 비해 묘하게 인지도가 낮다.
----
  • [1] 그 이전에는 나이가 안 차서 입대할 수가 없었다.
  • [2] 골라르드와 기브스라는 두 명의 과학자가 했던 실험이다. 흔히 교류전기 체계를 최초로 개발한 것이 니콜라 테슬라라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
  • [3] 이전의 교류 발전은 전압을 고정시키는 것이 불가능했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5-06 17:18:29
Processing time 1.867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