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조커 성단

Contents

1. 설명
2. 이스터
2.1. 델타 벨룬
2.2. 애들러
3. 웨스터
3.1. 보오스
4. 서전드
4.1. 쥬노
5. 노오즈
5.1. 켈러미티 고더스
5.2. 페스타코
6. 스턴트


1. 설명


조커 성단은 4개의 항성을 기반으로 하는 4개의 행성계가 하나의 항성계를 구성하는 형태로 이루어져 있다.[1] 조커 성단을 구성하는 각 행성계들은 행성계의 중심인 1개의 항성과 거기에 수반하는 다수의 행성으로 이루어져 있지만, 인간이 거주 가능한 행성들은 4개의 행성계의 모든 행성들을 모아 놓고 보아도 의외로 그다지 많지 않아서 총 5개로 국한되고 있다. 또한 이 4개의 행성계들 이외에도 1500년 주기로 찾아오는 유성군 스턴트 유성이 있으며, 넓은 의미의 조커 성단을 설명할 때 간혹 포함하기도 한다.

일단 사람들의 수명은 지구인들보다 더 길어서 약 2~3배 정도 차이나는 듯 하며, 노화도 지구인들보다 느린 편. 한편 수명이 길고 노화가 느린 대신 성장 역시 지구인들보다 느려서, 초기 설정에서는 조커에서 13살이면 지구 나이로는 4~5살 정도가 된다는 식으로 해설하고 있었다. 여러 차례의 변경을 거친 현재의 설정에서도 이렇게 지구인들보다 수명이 길고 노화가 느리며 그 대신 성장도 느리다는 기본 설정 자체는 유지되고 있지만, 초기 설정에서처럼 조커에서 몇 살이면 지구 나이로는 몇 살이다 하는 식으로 엄밀한 설정이 이루어지고 있지는 않은 듯 하며 그냥 지구인들보다 좀 더 오래 살고 노화가 적당히 느리며 그 대신 성장도 다소 느리다는 정도의 애매한 선에서 설정이 굳어진 것 같다. 그런 설정변경의 여파인지 등장인물의 나이 해설도 언제부터인가 지구식으로 하고 있다.

조커 성단의 국가들은 문화적 측면에서는 대체적으로 지구의 여러 나라의 문화가 섞여 있는 이미지를 보여주는데, 작가의 말에 따르면 극중에 나오는 국가들 하나하나에 의도적으로 현실의 여러 국가의 이미지를 복합적으로 집어넣기 위해서 지구의 여러 문화권들의 문화적 양식들을 혼합한 것이라 한다. 극중에 나오는 국가들과 현실의 국가들이 (문화적인 의미에서든, 정치적인 의미에서든) 서로 일대일로는 완전하게 대응되지 않도록 한다는 의미도 있다는 듯.

과거 AD 세기에 존재했던 국가인 '파로스디 카난 초제국'의 이민선단 일부가 돌아와서 현재에 이르고 있다. 그리고 아마테라스의 성단 정복 때 이미 노령화가 현저했던 캘러미티 고더스는 붕괴해버려서 더 이상 '다섯 별'이 아니게 돼버렸다. Four Star Story라도 여전히 F.S.S.이긴 하지만, 델타 벨룬마저도 사라져서 세 개의 별이 남았다.

고도의 문명을 자랑하고 있지만, 이야기가 시작될 무렵의 문명은 절정기를 지나 이미 쇠퇴기에 접어들었다. 머나먼 미래에는 본편에서 있었던 일은 인간들 사이에게 신화처럼 전해지고 있으며, 문명 수준도 크게 퇴보한 상태다. 마지막까지 인간이 남은 행성은 쥬노이다. 56억 7천만년 후에 멸망한다.

2. 이스터

2.1. 델타 벨룬

인류 발상의 땅이라고 전해져 내려오는 제 2행성 델타 벨룬은 매우 오래전부터 문화가 번성하던 행성이다. 동방에 그리이스 라는 왕국이 있어 성단력 2020년 이 땅에 본편의 주인공인 아마테라스가 태어났다. 그 이후 조커 태양성단의 역사는 이 별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기후는 지구로 말하자면 유럽북부(스코틀랜드나 스웨덴, 노르웨이 주변)에 해당하는 무척 서늘하고 살기 좋은 행성이다. 적도 바로 아래에서는 겨우 프랑스의 니스 정도. 피서지로 유명한 니스가 이 행성에서는 적도 지방인 것이다. 그런만큼 극관부가 크고 사람이 살 수 없는 장소도 많다고 상상된다.

  • A.K.D. - 아마테라스가 행성 전체를 통일하여 A.K.D.(Amaterasu Kingdom Demesnes) 라는 국가를 세웠다.

자연적으로는 수명이 상당히 남아있지만, A.K.D. 의 붕괴와 함께 LED드래곤의 공격으로 파괴된다.

2.2. 애들러

성단도를 보면 델타 벨룬의 위성처럼 생각되지만 굳이 말하자면 쌍둥이별에 가까운 존재이다. 사막화가 심해서 '인간이 살려고만 한다면 살 수 있는'정도의 행성이다. 화성보다 조건이 조금 좋은 별이라고 생각하면 적당하다. 인근 별인 델타 벨룬에 비하여 역사가 짧기 때문에 왕정. 제정인 나라가 아니라 연방의회 아래에 통합된 자치구나 소국, 공화국으로 형성되어 있다.

9권에 묘사된 애들러성에는 설정이 변했는가 온대 산림지대도 꽤 있는 듯.

  • 트란 연방 - 1권의 주요 배경. 미션 루스 대통령이 통치한다.
  • 킨라칸 제국 - 기사의 힘과 혈통을 단번에 파악할 수 있는 '성제'가 지배하며, 이로 인해 천위 수여식등이 이곳에서 수행된다.

3. 웨스터

3.1. 보오스

기후적으로는 애들러와 많이 닮았고, 사반나도 있는 건조한 행성이다.

꽃의 시녀 고딕메이드에 의하면 과거에는 붉은 행성 카마인이라 불렸으며, 식민성으로서 성단 열강이 천시하는 지역이었으나 꽃의 시녀 베린의 노력에 힘입어 그 지위가 향상되었다고.

  • 하스하 연합공화국 - 하스하 연합공화국이란 이름의 국가연합이 보오스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다만 통일되지 않은 독립적인 국가들의 집단이라는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국가 파워 탑3에 속하는 강대국. 아톨 황제가 있는 성궁 란이 위치하고 있으마, 하스하 연합공화국을 화합 유지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 스테포 - 드래곤에 의해서 설정되어, 인류가 거주할 수는 있지만 지배하지는 못하는 거대한 지역이 존재한다.
  • 요요 조정 - 카스테포 동쪽에 있는 섬에 위치한 연합국가
  • 하트마 마법제국 - 보스야스포트에 의해서 흥한 나라

4. 서전드

4.1. 쥬노

행성 개조가 행하여지기 이전에 개척에 의해서 인류가 생활할 수 있게 된 행성으로 조커 성단에서 가장 젊은 별이지만 의외로 상당히 오래된 역사를 가지고 있다.(주민은 델타 벨룬이나 캘러미티에서 왔다고 추측됨) 기후는 아열대에 가까워 중앙 아프리카에서 이집트북부, 파나마 주변과 비슷하다. 원래 행성의 발전단계상 고생대나 중생대 정도이므로 녹색이 많은것이 특징이다.

  • 콜러스 왕국 - 여러 왕가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요하게 콜러스가, 마이스너가, 발란카가로 구성되어 있다. 멜로디가는 모종의 사건으로 폐문.
  • 하구다 제국 - 콜러스 왕국에 덤볐다가 역관광 당해서 콜러스에 흡수된다.

조커 성단의 인류가 최후까지 살아남은 행성이다.

5. 노오즈

5.1. 켈러미티 고더스

조커 태양성단의 인류 생존 행성 중에서도 가장 오랜 역사를 가졌다고 전해진다. 상당히 한기가 혹독한 별로 적도 아래에서도 일본의 가을 기온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주로 산림지대가 많고 그 주변을 호수나 늪지등의 습지가 덮고 있다. 캐나다나 안개에 휩싸인 런던 쯤을 상상해보면 된다. 눈도 많이 내린다.

  • 필모어 제국 - 완전 통일까지는 아니지만, 캘러미티 고더스 행성의 상당 부분을 지배하고 있는 거대 왕국이다.
  • 발칸 법국 - 필모어에 이은 2대 강국.
12권 기준으로 행성의 수명이 다되어가기에 붕괴조짐이 보이고, 이 때문에 필모어나 크발칸은 마도대전당시 국민을 보오스로 이주시키기 위한 뒷공작을 한다. 결국 5대 행성중 첫번째로 붕괴된다.

5.2. 페스타코

파이브 스타 스토리의 5개 행성에 포함되지 않으면서도 많은 사람이 거주하는 행성. 태양인 노오즈에서 거의 토성 정도로 멀리 떨어져 있지만, 목성정도의 위치라서 바로 옆의 별인 표이트가 스스로 발광하는 사실상의 두번째 태양[2]이라서 간신히 일조량 문제가 해결된 행성이다.

행성의 대기는 매우 유독하기 때문에 가장 행성개조가 많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간신히 사람이 살 수 있는 행성이며, 의외로 파이브 스타 스토리의 주요 인물들이 한번씩은 거쳐갈 정도로 유명한 곳이다.

이렇게 외진 곳에 많은 사람이 몰리는 이유는 자원 때문이며, 대규모 자원 채굴 도시가 건설되어있다. 성격상 자원 행성 카만토(Kamanto)와 안스리노와 비슷하지만, 인구가 많다는 점 때문에 자원 행성과 파이브 스타 스토리의 인류가 거주하는 5행성 사이의 중간에 걸쳐 있는 어쩡쩡한 곳이다.

6. 스턴트

크라운 대은하를 우아하게 이동하며 약 1500년 주기로 성단에 접근하는 태양계. 중심이 되는 태양 스턴트는 7개의 행성과 2개의 소행성군을 거느리고 있으며, 행성에 딸린 위성수는 무려 317개. 스턴트의 빛은 통상의 항성과는 완전히 틀려, 블랙 프레어로 불리우는 자외선 방사선을 내고 있다. 육안으로는 그 빛을 볼 수 없지만 자외선 카메라로 보면 청자색의 형광빛으로 아름답게 반짝이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스턴트의 제 3행성 나인(無)은 스스로 발광하는 작은 태양으로서, 이 별의 빛이 기분 나쁜 스턴트의 모습을 어두침침하게 비추고 있다.

특성상 파로스디 카난 제국을 비롯한 과거는 물론 성단력인 현재까지도 조커 성단의 인류에게 정복되지 않은 유일한 성계며, 당연히 인류가 거주할 수 없다.…였는데 2012년 설정 기준으로 초제국 붕괴 후 시스템 칼리굴라가 여기에 숨어서 지낸다고 한다…
----
  • [1] 여기서 '항성계'는 은하계나 성단을 의미하는 표현이며, 태양계 같은 1개의 항성과 그 주변을 도는 행성들의 집단은 '행성계'라고 표현한다.
  • [2] 쌍둥이별이나 연성체제가 된 것인데, 이렇게 되면 그 주변의 행성은 매우 위험해진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7 05:12:02
Processing time 0.118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