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졸업식

Contents

1. 개요
2. 뒤풀이
3. 졸업식 참여인원의 감소
4. 트리비아


卒業式

졸업식.jpg
[JPG image (79.91 KB)]


학교에서 재난을 무사히 견뎌낸 다수의 생존자를 위한 행위 의식. 당사자는 이미 학생의 규격에서 벗어난 변장 상태로 참여한다. — 학교대사전

순수 '개념' 으로서의 졸업에 대한 기술은 항목 참조.
 

1. 개요

졸업을 기념하는 행사로 국내에서는 해당 교육기관의 모든 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신학기 시작 전인 2월 초/중순[1]에 실시한다.[2] 일반적으로는 졸업대상자와 함께 학교 대표 및 주요 교사진들, 혹은 외부 유력인사를 초청한 가운데 축사, 상장 수여 등으로 짜여진 예식을 거행하는 것을 말한다.

또한 식이 다 끝난 다음이 또 포인트인데 이때 운동장이나 예식을 거행한 건물 주변에 졸업 대상자가 각각 뿔뿔이 흩어져 찾아온 가족, 친지들에게 꽃다발과 선물 등을 건네받고 기념 촬영을 하는 것이 일반적인 풍경. 사진까지 만족스러울 만큼 찍고 나면 보통 가족 단위 회식이 기다리고 있다. 반면 졸업 대상자가 가족하고 사이가 안좋거나 머리가 굵어질수록 가족은 부록이고 이후 친구들끼리만 놀러가기도 한다. 1차도 고기뷔페요 2차도 고기뷔페요 3차도 고ㄱ... 고만해, 미친놈들아!

초/중학교는 대부분 참석하지만 고등학교 부터는 약간 다르다. 자신이 졸업식에 참여하고싶은 마음이 없거나 가족이나 친지가 어쩔 수 없는 사정상 졸업식에 와주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다. 가족 친척들이 졸업식에 와주지 못 한다는 이유로 불참하는 경우경우 '혼자 졸업식 하느니' 졸업식에 아예 불참했다가 나중에 조용히 졸업장만 받아가는 경우도 있다. 졸업식에 불참하는 경우 졸업장과 생활기록부는 대부분 소포로 보내주거나 나중에 찾아와서 받아가라고 하는데 많은 학교에서는 졸업장과 생활기록부는 졸업식장의 혼잡함을 생각해서 졸업식 전 날 혹은 그 이전에 미리 주곤 한다.

대학의 경우는 근래까지 많이들 참여했지만 졸업=취업, 사회진출과 동일시하는 대학의 특성상 경제불황이 도래한 요 몇 년 사이에는 대학생들이 가장 기피하는 행사가 되어버렸다.[3] 때문에 휴학을 해서 졸업을 늦춘다던가 마지막 학기에 일부러 필수과목을 낙제를 받아 졸업을 연기한다던가 하는 모습이 많이 보인다.

고등학교 졸업식에는 때때로 미래의 표심을 위해 국회의원들이 찾아온다. 사실 그 지겨운 연설 중에 놀랍게도 국회의원 연설이 그나마 들어줄 만하다. 고등학교가 속한 지역구에 따라 고승덕이나 홍정욱 같은 유명인사가 찾아오기도 한다! 못난 국회의원을 둔 졸업생들에게 정말 미안하닥↗↗↗!!! 그리고 그 고등학교를 졸업한 연예인들이 오거나 영상 편지를 보내오거나 하기도 한다.

시골고등학교 졸업식에는 군악대도 동원된다! 해당 지역을 위수지역으로 하는 사단의 군악대가 그 학교의 졸업식에 참석하는 식. [4]

2. 뒤풀이


참고로 근래 중/고등학교 졸업식 하면 또 쓸 거리가 많은데(...) 뒤풀이란답시고 계란밀가루, 소화기 등을 준비해서 길거리에서 집단적으로 완전 쌩 난리를 치는 모습들이 많이 보인다. 뭐 계란이나 밀가루는 예전부터 졸업식이나 각종 축하식 뒤풀이에도 전통적으로 등장한 아이템이었지만 지금 이야기하는 케이스는 그 정도가 완전 다르다.

이런 현상은 대학/취업 등으로 진로가 갈라지고 명문대에 진학한 학생만이 승리자 취급을 받는 고등학교 졸업식이나 그럭저럭한 고등학교나 거의 동일하게 벌어진다. 보통 인문계/실업계 등 학교 수준은 안 가리는 현상이다. [5]

이런 뒤풀이는 학교 운동장 등지가 아니라 일반적으로 근처 길거리에서 벌어지며 남학생이고 여학생이고 관계없이 입고 있던 옷(대부분 졸업한 학교 교복)을 완전히 찢어서 백주대낮에 거리에서 집단 준 누드쇼를 연출[6]하는가 하면 계란밀가루도 판이나 푸대 수준의 엄청난 물량을 동원하기에 심각할 수준으로 길거리를 더럽히기도 한다.

2012년 이후로는 막장이라 불리는 알몸 졸업식의 폐해를 막기 위해, 이런 행사(?)를 가진다고 해도 체육복이나 사복을 입은 상태에서 '건전하게' 교복을 찢고 태워버린다고 한다. 이 경우 알몸 졸업식도 아니며 밀가루와 계란 투척을 하는 경우도 아니라, 아까운 교복을 찢고 태운다고 발을 동동 구르면서도 '학교 폭력' 으로 들어가는 사안도 아니라 제재하지는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런 행동은 남학생보다는 치마스타킹에 한이 쌓이고 쌓인 여학생들이 주로 하는데 아무리 사복 & 체육복으로 갈아입었다고 해도 3년 동안 입은 교복을 찢어버리거나 태워버리는 행위가 보기 좋은 행위는 아니라는 의견이 많다.

사실 교복의 경우 그냥 자신이 보관하거나 아니면 중고나라 등 카페에 중고품으로 싸게 팔아버리는게 가장 좋다. 학교에서 교복을 기증하라는 경우도 많은데.....이 기증 교복은 99.9% 그냥 쓰레기처리장으로 직행이다.[7] 자신이 깨끗하게 보관하거나 아니면 새 교복이 부담스러운 학생들을 위해서 깨끗하게 세탁 한 후 중고로 팔아버리는게 가장 좋다.

특히 여학생들의 교복은 2~3년 동안 입었어도 깨끗한 경우가 많다. 거기다가 요즘은 생활복을 입는다는 이유로 하복은 1년에 한 번 입을 일도 없는 경우가 많아서 하복은 3년이 지나도 새 옷 수준은 경우도 많으니까 태워버리거나 찢어서 돈 날리지 말고 필요한 사람들이 입게 저렴하게라도 중고로 파는게 좋다.

2011년 이전의 졸업식은 각종 포털에서 '졸업식' 으로 검색하기만 해도 이미지가 수백장은 쏟아져 나올 테니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이 시기가 되면 간혹 뉴스 프로그램에서 막장 졸업식에 대해 언급하는 경우도 있다.

다만 미국의 일부 명문 사립고(소위 prep school)에서도 졸업 축제기간에 남학생들이 모여서 교내를 나체로 질주하는 행위(streaking)를 하는 경우가 있다. 이 역시 전통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되기는 마찬가지. 그러나 애초에 교내라는 범위로 한정되어있기 때문에 외부인에게 피해가 가지 않기도 하고 2010년 들어 문제시된 한국의 경우처럼 일진이라든가 선배와 연결된 막장짓이 아니며 그냥 자기네들끼리 재밌어서 하는 또라이짓(...)이라 사회의 시선도 비교적 관대한 편이다. 하버드도 시험기간 중 하루에 밤 12시에 나체로 돌아다니는 게 행사라고 한다. 그리고 막장이 아니더라도 남학생들은 졸업할 때 시가를 피는 게 거의 전통이다. 담배를 피던 못 피던 그냥 시가에 불 붙이고 사진을 찍는다고. 물론 미국이 넓기 때문에 지역마다 다르다고는 하겠지만 제일 보편적인 졸업식 전통(?)이라고 한다.

막장 뒤풀이가 성행하자 교육청에서 이런 잘못된 졸업식 문화를 최소화하기 위해 건전한 졸업식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발표했다. 몇몇 학교들에서도 대학교 졸업식에서나 볼 수 있는 학사모를 도입[8]하거나 졸업식 대신에 공연이라든가 학교 생활에 대한 다큐멘터리만 보여주는 행사로 대처하는 학교도 있으며 이것들이 좋은 평가를 얻기도 하였다. # 특히 이런 졸업식을 진행한다면 과격한 뒤풀이가 없다는 것덕분에 앞으로 차차 이런 방식의 졸업식이 늘어날 듯 보여진다.

아직 그렇지 않은 학교들은 일부 졸업생들이 여전히 과격한 뒤풀이를 벌일 여지가 있기는 하다. 그래서 2011년부터 뒤풀이 근절을 위해 경찰력까지 동원된다고 한다.

2012년부터 이러한 뒤풀이를 학교 폭력으로 규정한다고 한다. 더군다나 2011년 대구 중학생 집단괴롭힘 자살사건을 비롯한 2011년-2012년 집단괴롭힘 자살사건이 이슈가 되면서 학교 폭력의 흉포화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른지라 괜히 막장 뒤풀이 했다가는 학교 폭력범이 되어 무거운 벌을 받게 된다. 다시 말해서 졸업식 뒤풀이 잘못 했다간 바로 경찰서 정모라는 얘기다. 그러니 혹시 이 글을 보고 있는 위키러들 중 졸업을 앞두고 있는 위키러가 있다면 괜한 짓 하다가 경찰에 잡혀가지 말고 졸업식 끝났으면 바로 귀가하도록 하자.

3. 졸업식 참여인원의 감소

전국의 초/중/고/대학교를 대상으로 매년 통계를 내본 결과 가면 갈수록 졸업식에 참여하는 학생들의 숫자가 줄어들고 있다고 한다. 대학교의 경우는 원래 옛날부터 빠지는 인원이 많았다고 하며 초/중학교는 대부분 참여하지만 고등학생들의 불참비율이 갈수록 상승하고 있다고 한다.

재수를 선택한 학생들은 재수애 대한 스트레스로 인해서. 내성적인 학생들은 자기들 나름대로의 사정으로. 왕따, 괴롭힘, 폭력을 당하던 학생들은 더 이상 학교와 동기들을 보고싶은 마음이 없어서, 비명문대를 합격한 학생들은 쪽팔리다는 이유로.. 외에도 많은 이유로 가면 갈수록 졸업식 참여율이 떨어지고 있다고 한다. 추억 만들기 정도를 제외하면 참여할 필요가 없는 행사라는 점은 분명하지만(...) 그리고 고등학교의 졸업식은 지나치게 지루하고 오래 걸리는 경우가 많은데 4년제대학교보다 고등학교가 졸업식이 더 오래 걸리는 경우까지도 있다고 한다.

4. 트리비아


이말년도 이 알몸 뒤풀이를 패러디 소재로 써먹었다. #

유럽의 학교들은 거의 모든 학교가 간결하게 진행된다. 그냥 대충 학교 사무실 같은데서 졸업장 문서만 받고 퇴장하면 끝. 다만 프랑스의 일부 사립학교의 경우 국내 일진 졸업식을 능가하는 폭력과 졸업 행사가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포도주와 각종 오물 등을 양동이 등에 담아 먹인다던가...

러시아의 졸업식용 예복은 여러가지 의미로 화제가 되었었다. 예시. 다만 모든 곳에서 꼭 이런 예복을 사용하지는 않는다.
----
  • [1] 드물게 1월에 실시하는 학교도 있다.
  • [2] 이러다 보니 밸런타인 데이 = 졸업식날이 되어 버리는 경우도 있다.
  • [3] 거의 모든 대상자들이 의무적으로 참여했던 졸업사진 촬영도 갈수록 참여도가 하락하고 있을 정도.
  • [4] 그래서 제39보병사단 군악대가 거창군의 고등학교 졸업식에 오는 경우가 왕왕 있다.
  • [5] 수능을 망쳐 재수를 결심하거나 앞날이 막막한 학생들은 우울한 기분 때문에 아예 졸업식에 불참하기도 한다. 따지고 보면 이것도 참 암울하다. 하지만 요즘에는 고등학교 졸업식 불참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사실 학교생활 3년이 싫었거나, 괴롭힘을 당했거나, 담임선생님과의 사이가 나쁜 경우...참여하기도 싫다.
  • [6] 2009, 2010년에는 올 누드쇼로 진화했다. 2011년부터는 경찰관이 학교 근처에 깔려 있어서 대놓고는 못 한다. 하지만 할 놈은 다 해서, 집 근처에서 다 옷 찢어 발기고 집에 들어갔다.
  • [7] 학교에서 주관해서 교복물려주기 행사같은걸 할경우는 예외. 헌데 이 물려주기 행사도 상당히 많은 교복이 주인을 못 찾는다. 결국 쓰레기통행..
  • [8] 그리고 교복은 사전에 미리 반납해서 물려주는 방식을 선택했는데 이것도 사실 웃기는 행동이다. 본인이 가지거나 아니면 중고카페에 팔아버리는 게 좋다. 학교에 반납하는 교복은 거의 100% 쓰레기처리장 행이다. 찢고 태우는 것과 다른 게 무엇인가?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8 18:18:43
Processing time 0.216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