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주머니쥐

last modified: 2015-08-16 21:10:14 by Contributors

이름 그대로 처럼 생긴(?) 유대류들을 지칭하는 말. 다만 이 이름으로 불리는 유대류들은 한 분류군이 아니고 심지어 잘 살펴보면 쥐랑 그다지 비슷한 구석이 없다. 아니, 가 아니다

Contents

1. 어포섬(Opossum, Order Didelphimorphia)
2. 땃쥐어포섬(Shrew Opossum, Order Paucituberculata)
3. 포섬(Possum, Suborder Phalangeriformes)
4. 소형 주머니고양이목 유대류
5. "진짜" 주머니쥐


1. 어포섬(Opossum, Order Didelphimorphia)

© Cody Pope (cc-by-sa-2.5) from


Opossum_2.jpg
[JPG image (257.63 KB)]

귀엽지 아니한가?


사진은 버지니아주머니쥐(Virginia opossum, Didelphis virginiana) 여포 이 아니고

아마도 가장 잘 알려진 '주머니쥐'. 남아메리카북아메리카를 포함한 신대륙에서만 살며 호주에는 단 한 종도 없다. 원시적인 유대류의 특징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

몸 꼴만 놓고보면 그나마 쥐처럼 생겼지만 머리만 놓고 보면 쥐와 전혀 안 닮았다.


버지니아어포섬의 두개골...딱 봐도 보다는 오히려 갯과 동물과 비슷해 보이는 구조다.

결정적으로 이들의 생활사는 설치류보다는 오히려 소형 식육목이나 호주의 주머니고양잇과 유대류들과 매우 흡사하다.[1] 다시말해 태반류의 설치류에 완전히 대응하는 종류는 아니라는 것.

특이하게도 이 분류군 중에는 유대류인데 육아낭이 퇴화된 종류가 많다(...).[2] 그러니까 새끼들은 태어나자마자 어미의 유두에 대롱대롱 매달리기만 한 채 살아야 한다. 어느정도 자라서도 일정 기간동안은 어미의 몸통에 붙어다녀하 한다. 이런 무책임한 엄마들 같으니라고 하지만 위 사진을 보면 새끼보단 어미가 더 힘들어보인다(...)

더욱 특이한 사실은 유대류인데 태반이 있다는 점이다. 다만 이 태반은 일시적으로 생겼다가 퇴화되며 태반류의 태반보다는 효율이 떨어진다고 한다.[3]

버지니아어포섬은 죽은 척하기에 매우 특화 돼있다. 미국에선 Playing Dead의 동의어로 Playing Possum이 널리 쓰이고 심지어는 프로레슬링 기술중에서 기절한척 하다가 상대가 근처의 왔을때 기습 핀폴을 시전하는게 Possum Pin이다. 물론 이 기술을 트럭 앞에서도 시전하다가 죽는경우가 허다하다. 지못미. 죽은척 할때 완벽한 시체놀이 를 위해 일부러 풍기는 썩는 냄새가 매우 지독하다. 거의 사람의 송장이랑 맞먹는 수준. 차가 와도 다른 동물들처럼 도망가지 않고 죽은 척 스킬을 시전하기에 미국 길바닥에서 최고로 흔히 볼수맡을수있는 사체다.

2. 땃쥐어포섬(Shrew Opossum, Order Paucituberculata)

(ɔ) Joseph Wolf ? from

사진은 어스레땃쥐어포섬(Dusky shrew opossum, Caenolestes fuliginonasus)

새도둑주머니쥐라고도 불린다. 이름 그대로 태반류의 종류와 흡사하며 특히 치아가 매우 비슷하다.

어포섬과는 반대로 이녀석들은 목 단위로 육아낭을 상실했다(...). 육아낭이 퇴화된 흔적조차 없으며 유두는 태반류처럼 털 속에 뭍혀있다.

멸종된 아메리카 유대류인 아르기롤라구스(Argyrolagus)와 가까운 관계라고 한다.

3. 포섬(Possum, Suborder Phalangeriformes)

© JJ Harrison ([email protected]) (cc-by-sa-2.5) from

사진은 솔꼬리포섬(Common brushtail possum, Trichosurus vulpecula[4])

호주뉴기니에 서식하는 나무를 타는 소형 디프로토돈목(Order Diprotodontia) 유대류의 총칭. 쿠스쿠스가 이 분류군에 속한다.

'주머니쥐'로 불리는 동물들 중에서는 그나마 설치류 스러운 외모에[5] 나무를 타는 설치류와 생활사가 비슷하다.[6] 대형종의 경우에는 원숭이여우원숭이와 생활사가 비슷하다.

4. 소형 주머니고양이목 유대류

© Kořínek Milan (cc-by-sa-3.0) from

사진은 코와리(Kowari, Dasyuroides byrnei)

이 분류군은 주머니쥐로 불리는 경우가 상당히 적다. 그도 그럴것이 호주에서는 이미 태반류 쥐가 자기들의 생태 지위를 차지하고 있어서 유대류들이 쥐의 생태지위를 차지하지 못하고 있다. 생활사만 놓고 보면 오히려 식충류의 와 더 흡사하다.

그리고 분류군이 분류군인지라 작고 귀여워 보여도 이래뵈도 맹수. 특히 윗 사진에 나온 코와리의 경우는 새도 잡아먹는 녀석이다. 입만 벌리면 충공깽. 이빨이 상당히 날카롭다.

5. "진짜" 주머니쥐

(ɔ) United States National Park Service from

사진은 베일리주머니쥐(Bailey`s pocket mouse, Chaetodipus baileyi)

태반류의 진짜 중 페로그나투스속(Perognathus spp.)과 카이토디푸스속(Chaetodipus spp.)은 영어로 Pocket mouse라고 불리기 때문에 우리말로 직역하면 주머니쥐가 된다. 유대류도 아닌데 유대류틱한 이름을 얻었다

----
  • [1] 남아메리카에 사는 종인 야포크(Yapok, Chironectes minimus)는 수달과 비슷한 생활사를 가졌다. 그리고 이녀석이 전 세계에 유일한 수생 유대류이며 유일하게 암수 모두 육아낭이 있는 유대류다(...). 사실은 주머니늑대도 이렇다고 하지만 이녀석은 멸종했으니...
  • [2] 총 7속 중 주머니가 있는건 단 3속.
  • [3] 다른 유대류 중에도 일시적으로 태반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 [4] 얼굴 모양이 여우처럼 생겨서어딜봐서? 가끔 '주머니여우'라고 불리지만 실제로 여우의 생태지위를 차지하는 유대류는 아니다. 생활사는 오히려 다람쥐나 원숭이와 비슷.
  • [5] 이 목은 일부 종을 제외하면 치아 구조가 설치류와 매우 흡사하다.
  • [6] 하늘다람쥐와 비슷하게 진화한 종류도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8-16 21:10:14
Processing time 0.003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