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죽통미녀

last modified: 2014-03-06 17:49:00 by Contributors

竹筒美女
어느새 다가와서 죽통을 갈기는 미녀

<대동운부군옥(大東韻府群玉)>에 등장하는 요괴.

신라시대 김유신이 서주(西州)에서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 앞을 보니 머리 위에 이상한 기운이 서린 한 이객(異客)이 걸어가고 있었다. 얼마후 이 손님이 길가 나무 밑에서 쉬기에, 김유신도 같이 나무 밑에서 쉬었다.

김유신이 잠든 체하니, 손님은 주위에 사람이 있는지 살핀 다음 품 속에서 죽통을 꺼내 흔들었다. 그러자 그 안에서 두 미인이 나와, 함께 앉아 다정하게 이야기했다. 그리고 얼마 후 손님은 다시 미녀를 죽통 속에 넣고 일어나 길을 떠났다.

김유신이 그를 뒤따라 가서 얘기를 나누니 부드럽고 친절한 사람이었다. 나중에 서울 경주에 들어와 김유신이 그를 안내해 남산 밑 소나무 아래에서 잔치를 베푸니, 손님은 두 미녀를 나오게 해서 함께 참여케 하고, 자신은 서해(西海)에 사는데 동해에서 아내를 취하여, 지금 아내를 대리고 부모(처가인 동해로)에게 문안 인사차 가는 길이라고 말하였다. 그리고 곧 바람이 일고 구름이 몰려와 어두워지더니 손님이 사라져버렸다.

아무리봐도 요괴보다는 요정인데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3-06 17:49:00
Processing time 0.039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