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중정기념당

last modified: 2015-03-08 02:28:14 by Contributors

taipeichiangkaishek.jpg
[JPG image (31.17 KB)]


國立中正紀念堂 / Chiang Kai-shek Memorial Hall


중화민국 타이베이(臺北·대북)시에 존재하는 장제스(蔣介石·장개석) 기념관. 1980년 4월 5일[1]에 개관하였다. 타이베이시의 랜드마크 중 하나로, 무진장 크다(...) 본당 건물의 높이가 70m.


이름은 장제스의 본명인 장중정(蔣中正)[2]에서 따왔다. 1975년 장제스가 사망하자 중화민국 정부에서 애도의 뜻을 표하기 위해 크고 아름답게 지었다고 한다. 중정구의 이름도 여기서 따왔으니 그 규모를 짐작할 수 있을 듯.

건물이 바라보고 있는 방향이 서북쪽, 즉 중국 본토인 게 포인트. 아마도 장개석중화민국의 대륙 수복 의지를 표현하기 위한 듯 하다. 부지 안에는 기념당 본당 외에 국가희극원(國家戱劇院, 국립극장)과 국가음악청(國家音樂廳)도 자리하고 있다.

본관으로 이어지는 계단이 모두 89개다. 장제스가 향년 89세로 타계한 데서 유래한 것.

© Alton.arts at en.wikipedia (cc-by-2.5) from

© Kuaile Long from

이게 웃긴게, 정권이 중국 국민당이냐 민주진보당이냐에 따라 이름이 왔다갔다한다(...) 민주진보당 천수이볜 총통 시절에는 이름이 국립대만민주기념관(國立臺灣民主紀念館)으로 바뀌어 대만 민주화 운동의 전시 비중을 대폭 확대했고, 기념당 내 장제스의 동상 옆에는 콜라주나 데칼코마니를 전시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이는 장제스 개인의 기념관으로서 '중정기념당'의 의미를 지우고, 대만의 독립성과 민주화를 기리는 곳으로 바꾸려 했던 민진당과 대만 독립진영의 의도로 이해될 수 있다. 마음 같아서는 중정기념당 자체를 없애고 싶었겠지만, 워낙 대만의 랜드마크 비슷한 곳이 되었으므로 그럴 수는 없었던 것. 결국 2008년 마잉주 총통이 들어오면서 현재의 이름으로 되돌아오고 전시하던 콜라주와 데칼코마니 등 예술작품은 모두 휴지통에 쳐박았다.



입구에는 역시 크고 아름다운 패방(牌坊)[3]이 있다. 본래 건립 당시에는 '正至中大(정지중대)''大中至正(대중지정)'이라고 쓰여 있었는데, 민진당 시대에 이걸 '自由廣場(자유광장)'이라고 바꿔 버렸다. 위에서 첫번째 그림이 바뀌기 전의 패방, 두번째 그림이 바뀐 후의 패방.

여기의 의장대 교대식은 관광명소의 하나인데, 10시~17시 사이에 매시 정각마다 8회 있다. 지하철로는 타이베이 첩운에서 주요 환승역 중 하나인 중정기념당역이 가장 가깝다.

2012년에 보수공사를 한번 거쳤었다.

꽃보다 할배 시즌 2의 촬영지 중 한 곳이다.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8 02:28:14
Processing time 0.140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