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즈이카쿠

last modified: 2015-03-23 02:41:30 by Contributors

목차

1. 쇼카쿠급 항공모함 즈이카쿠(瑞鶴:ずいかく)
1.1. 제원
1.2. 개요
1.3. 생애
1.3.1. 언니와의 공동작전
1.3.2. 이후의 즈이카쿠
1.4. 기타
2. 게임 함대 컬렉션칸무스
3. 마브러브 시리즈의 일본군 전술기


1. 쇼카쿠급 항공모함 즈이카쿠(瑞鶴:ずいかく)[1]


Japanese.aircraft.carrier.zuikaku.jpg
[JPG 그림 (82.35 KB)]


1.1. 제원

  • 전장 : 257.5m
  • 전폭 : 26m
  • 흘수선 : 8.87m
  • 기준배수량 : 25,675t
  • 최대출력 : 160,000hp
  • 최대속력 : 34.2kt
  • 항속력 : 18kt로 9,700 해리
  • 무장 : 40구경 12.7cm 연장 고각포 8기, 25mm 3연장 기관총 12기 (개량하면서 계속 바뀜)
  • 함재기 수 : 72기
  • 승무원 : 1,660명
  • 자매함 : 1번함 쇼카쿠

번호 이름 진수 취역 침몰 설명
-- 쇼카쿠 1939-06-01 1941-08-08 1944-06-19 필리핀 해 해전에서 침몰
-- 즈이카쿠 1939-11-27 1941-09-25 1944-10-25 레이테 만 해전에서 침몰

1.2. 개요

엔터프라이즈의 숙적(Nemesis).[2]

일본 해군의 쇼카쿠(翔鶴/상학)급 2번함 즈이카쿠는 진주만 공습을 비롯해 수많은 해전에 나섰던 항공모함이다. 이름의 한자인 '서학(瑞鶴)'은 각각 '상서로움'과 장수의 상징 ''을 의미하는 것이었고 이름대로 일본군 항공모함중 가장 운이 좋은 함선이었다.

1.3. 생애

1.3.1. 언니와의 공동작전

즈이카쿠의 첫 임무는 진주만 공습이었다. 이 공습때 참여한 항공모함은 즈이카쿠만이 아니었으나 즈이카쿠는 이 첫 임무에서 신예로 가득한 짐짝 취급 받으면서도 총 58기의 전투기중 한 기의 전투기도 잃지 않았다. 이 때부터 뭔가 비범한 모습을 보였다. 사실 운이라기보단, 쇼카쿠와 즈이카쿠의 5항전은 파일럿들의 숙련도 문제로 다른 항공모함들과는 달리 뇌격에 참가하지 않고 대공망이 닿기 힘든 하늘 높이서 수평 폭격만 떨궈댔기 때문이다(…). 반면 1항전과 2항전은 급강하폭격은 물론 수심이 낮은 진주만에서 어뢰를 명중시키기위해 초저공 뇌격을 행하고 있었다.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일본군의 전투에 참여했는데, 산호해 해전에서 자매함 쇼카쿠가 갑판에 폭탄 4발을 얻어맞고 전치 4개월 진단서를 끊은 반면 즈이카쿠는 함재기들을 다수 잃긴 했지만 우수한 비행대의 호위를 받는 동안 스콜 속으로 들어가 몸을 감춘 덕에 함선 자체에는 피해를 받지 않았다.

이후에도 과달카날에서 몇번이나 있던 격전에서 참여하며 꾸준히 전과를 쌓아올렸다. 자세한 내용은 쇼카쿠급의 함생 항목 참조.

1.3.2. 이후의 즈이카쿠

필리핀 해 해전에서 일본군은 최강의 장갑 항공모함 다이호를 기함으로 세웠고, 쇼카쿠는 기함 자리에서 물러난다. 오자와 지사부로 제독은 아웃레인지 전법으로 미군을 격파하기로 하고, 압도적인 미군을 막기 위해 경항모 3척을 함대 전열에 미끼로 내세운다. 그러나 미군은 잠수함으로 공격을 가해왔고, 쇼카쿠와 다이호가 침몰한다. 이후 미군은 일본군 함재기들을 박살낸 후 총공격을 퍼부었고, 즈이카쿠는 최초로 피탄당한다. 다른 항모들도 마찬가지여서 히요는 침몰했고, 준요도 큰 피해를 입었으며, 나머지 배들도 피격당했다. 아웃레인지 전법은 실패로 돌아갔고, 일본군은 퇴각한다.

필리핀 해 해전에서 일본군 항공부대가 재기불능의 손실을 입은 후, 즈이카쿠는 오자와 지사부로 제독의 기함으로 레이테 만 해전에 참가한다. 그러나 항공모함으로서 싸우는 게 아니라, 단순한 미끼부대가 되어버리는 수모를 겪게 된다. 함재기 부족으로 함재기를 하나도 싣지 못하고 갔다는 소리도 있지만, 실제로는 가용한 범위 내에서는 최대한 탑재한 상황이었다. 당시 출격한 항모중 즈이카쿠에만 65기로, 즈이카쿠의 최대 탑재량 거의 근접. 다만 이 함재기들은 미군을 공격하기 위해 발진하지만, 제대로 착함할 기량이 없었기에 한 번 공격을 한 후에는 필리핀의 육상기지로 날아갔다. 그러나 미군은 필리핀에서 날아온 일본기들을 때려잡느라 바빴기에 즈이카쿠에게 눈을 돌리지 않았고, 오자와 제독은 미끼 함대에 소속된 항공전함 이세와 휴가를 앞으로 내세워서 미군을 끌어들인다. 두 항공전함을 발견한 미군은 즈이카쿠를 드디어 발견한다.

그리고 미군은 절대로 즈이카쿠를 용서하지 않았다. 진주만 공습에 참가한 마지막 항공모함이기 때문이고, 박살난 진주만을 본 후 "오늘 이후 일본어는 지옥에서나 쓰이는 단어가 될 것이다"라고 발언할 정도로 즈이카쿠를 정말정말 죽이고 싶어하는 윌리엄 홀시 제독이 엔터프라이즈와 함께 즈이카쿠를 죽이러 왔다.[3] 즈이카쿠를 잡기 위해 홀시는 3함대 전부를 투입했으니까 미끼 역할은 제대로 수행했지만, 엔터프라이즈를 포함한 수많은 항공모함들이 즈이카쿠를 포함한 일본 항모 4척을 마구 패기 시작했다.

(ɔ) from

LASTBANZAI.jpg
[JPG 그림 (96.41 KB)]

레이테 만 해전에서, 가라앉는 즈이카쿠 위에서 마지막 군함기 하강식 이후 반자이를 외치는 즈이카쿠의 승무원들.

결국 즈이카쿠는 대여섯발의 폭탄과 어뢰를 얻어맞은 후 선체가 기울며 침몰하고 말았다. 엔터프라이즈 님께서 행운 데스매치에서 승리하셨습니다

굉장히 기묘한 것이 있다면, 즈이카쿠와 쇼카쿠가 처음으로 공동격침한 항공모함은 렉싱턴(CV-2)이었다. 그런데 즈이카쿠를 공동격침한 항공모함중 하나가 다름아닌 렉싱턴(CV-16)이었다. 네가 던진 폭탄은 돌고돌아 너에게 돌아올 것이다[4]사실 미국이 일본을 완전히 박살내서 그렇게 보이는 거다.

1.4. 기타

태평양 전쟁에 대해 잘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그나마 엔터프라이즈와 비교가 되는 일본측 항공모함으로 인정받고 있다. 유키카제가 단순히 안 가라앉아서라면 즈이카쿠는 항공모함이면서 오래 버티면서 전과도 쌓으면서 최후가 안습했고 했던 점 등에서 유키카제보다 좀 더 높이 인정받고 있다. 실제로 다큐멘터리 'Battle 360'에선 즈이카쿠를 엔터프라이즈의 라이벌로 쳐주고 있다.

반면 일본에서는 쇼카쿠를 더 높게 치고 있다. 주요 전공은 쇼카쿠가 세운 경우가 많고, 쇼카쿠의 질긴 생명력 때문. 강제로 정비팀을 숙련공으로 만드는 생명력 오히려 즈이카쿠는 새러토가랑 라이벌로 세워주는 편. 둘다 중요한 순간에 큰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는 점 때문이다. 반면 국내에서는 몇번씩 끌려갔는데도 도로 전장에 투입되는 질긴 생명력으로 인해 새러토가는 쇼카쿠의 라이벌로 자주 꼽힌다.

즈이카쿠는 쇼카쿠와 동형함이라 그런지 거의 차이가 없었는데, 심지어 즈이카쿠와 쇼카쿠의 함재기 조종사들조차 배를 헷갈려 서로의 배에 잘못 착지하는 일도 잦았다고 한다. 자매함 쇼카쿠에서도 함재기가 미군의 항공모함인 요크타운을 쇼카쿠로 착각하고서 착함을 시도했던 에피소드도 있는 등 파일럿들이 초짜 투성이였던 것도 그런 사고에 한몫 했다. 그래서 두 항공모함을 구분하기 위해서 쇼카쿠에는 카타카나 'シ'(시), 즈이카쿠에는 'ス'(스)라는 글자를 적어뒀으나 별 효과가 없었다고 한다. 이 글자는 레이테 만 해전 즈음엔 너무 오래되어 흐릿해졌지만 딱히 손보지 않았는데 쇼카쿠도 죽었고 정규 항공모함도 이젠 즈이카쿠 뿐이었기 때문.[5]

즈이카쿠의 강운의 비결도 사실 그런 자매함 쇼카쿠가 같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고 그 때문에 쇼카쿠가 없어진 이후 레이테 만 해전에서 가라앉고 만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하지만 필리핀 해 해전에서 일본 항공력의 등골이 박살났고 설령 쇼카쿠가 살아있었어도 미끼 작전이 즈이카쿠의 최후였으니 결국 사이좋게 둘 다 수장되었을 것이다. 그러고도 살았으면 핵실험에서 죽었을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쇼카쿠와 같이 한 행운이라고 해도 기본적인 성능이나 구조는 충분히 훌륭했던 항공모함이고 그 행운 하나만큼은 누구에게도 꿇리지 않는 강운함이었다.

아군이 감쪽같이 속아넘어갈 정도(…)의 상선으로 위장한 경력도 있다는 듯하다.

2. 게임 함대 컬렉션칸무스

1의 항목을 의인화한 캐릭터.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3. 마브러브 시리즈의 일본군 전술기

항목 참조. 이외에도 일본 전술기중 상당수의 명칭이 시라누이, 후부키, 카게로 등의 해군 함정에서 따온 것. 아니면 일본 신화에서 따온 것.[6]
----
  • [1] 국내에선 즈이가쿠로 알려지기도 했는데 현행 일본어 표기법과도 맞지 않는 잘못된 표기이다. 이런 표기대로라면 도쿄도교가 되어야 한다.
  • [2] 엔터프라이즈의 생애를 다룬 다큐멘터리 'Battle of 360''중.
  • [3] 다큐멘터리 Battle of 360'에서도 언급되는 사항. 홀시가 즈이카쿠를 원했다고 강조도 해준다.
  • [4] 소름끼치게도 이런 계획된 듯한 우연이 2차 세계대전 내내 자주 발생한다. 진주만을 공격하는데 사용된 어뢰를 제조한 도시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는 결국 핵폭격을 받아 괴멸되고 말았는데 이를 두고 전쟁의 화살이 돌고 돌아 시작점으로 돌아왔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한다.
  • [5] 물론 운류급 항공모함인 가츠라기와 운류가 있긴 했지만 이 둘은 파일럿들의 기량이 너무 시궁창이라 연습비행도 제대로 못할 정도였기 때문에 본국에서 계속 비행연습만 하고 있었고, 구레 군항 공습때 격침된다
  • [6] 다른 나라의 전술기들은 전투기를 모티브로 했기 때문에 실제 모티브가 된 전투기의 명칭과 큰 차이는 없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3 02:41:30
Processing time 0.003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