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증기선 윌리

Steamboat Willie

Contents

1. 개요
2. 폭력성
3. 트리비아
4. 패러디

1. 개요

월트 디즈니 사 유튜브 공식 계정이 올린 영상.[1]

뿌뿌뿌- 뿌뿌 뿌뿌뿌뿌 뿌뿌-
뿌뿌뿌뿌 뿌뿌뿌뿌 뿌뿌뿌 뿌-
라고 미키 마우스휘파람을 불며 배의 키를 돌리는 걸 한번 쯤 본 적이 있었을 것이다.

1928년 월트 디즈니어브 아이웍스가 제작한 미키 마우스의 두 번째 애니메이션 작품이자[2] 애니메이션 역사상 처음으로 소리가 나는 유성 애니메이션이다.

당시 시대가 시대라서 흑백 영화. 그 때 미키의 성우는 월트 디즈니가 직접 맡았는데, 대사는 "하아"하는 소리 밖에 없다.(…)

2. 폭력성

아무래도 영화에 심의가 제대로 도입되기 전의 작품이라 그런지 지금의 디즈니미키 마우스의 모범적인 이미지와는 영 딴판인 모습을 볼 수 있다.

당장 영상을 봐도 지금 개봉했다가는 동물보호단체에서 클레임 날아올 내용이다.(...) 위 영상도 사실 지금 시각으로 봤을 때 굉장히 엄한 장면을 삭제한 것이다.

3. 트리비아

제작 당시 이전까지 유성 애니메이션이 만들어진 적이 없었기에[3] 엄청난 시행착오를 겪었다고 한다. 당시에는 녹음시설이 열악했던지라 동물들 울음소리 녹음이 잘 되지 않았거니와, 동물들이 원하는 소리를 제때에 내지않아 며칠이고 기다려야 하는 등 동물들 소리를 녹음하기 위해 음향 제작진들의 꽤나 고생이 했다고. 오죽하면 제작진들이 디즈니에게 직접 따져들었고 디즈니도 이들 불만에 힘내라고 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미니 마우스블랙 피트가 등장하며, 아직 의인화 되지 않은 클라라벨 카우는 여기서 처음 등장했다.

현재는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로써 영화가 시작해서 오프닝 로고가 나간후에 미키가 휘파람부는 장면이 나온다.

겨울왕국 상영 전에 나오는 단편인 '말을 잡아라!(Get a Horse!)'의 클래식 파트는 증기선 윌리의 캐릭터 디자인과 움직임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미키가 상대하는 대상이 블랙 피트인 것도 그렇고, 타이틀 음악 역시 증기선 윌리 때 사용한 것과 동일하다. 여러모로 클래식 미키의 상징인 작품.

4. 패러디

최초의 유성 애니메이션인 만큼 패러디도 많이 되었는데, 주로 증기선 윌리를 대표하는 미키 마우스가 발을 구르며 휘파람을 부는 장면이 많이 쓰인다.

----
  • [1] 참고로 이 영상은 원래 영상에서 20초 가량을 잘라낸 영상이다.
  • [2] 첫 번째는 미친 비행기(Plane Crazy)로, 나중에 음성이 녹음된 버전으로 극장에서 재상영하게 되었다.
  • [3] 당시 동시녹음은 개발된지 얼마 안된 최신기술이었다. 동시녹음을 이용한 최초의 유성영화워너브라더스에서 제작한 '재즈 싱어'인데, 이게 제작된 연도는 증기선 윌리보다 고작 1년 앞서는 1927년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4 18:35:57
Processing time 0.048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