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지구공동설

last modified: 2015-09-12 01:08:04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실체
3. 창작물에서


1. 개요

지구 내부에 지상과 유사한, 생물이 살수 있는 세계가 존재 한다는 이야기. 옛날에 어떤 첩보위성이 북극점을 찍은 사진에 검고 큰 구멍이 함께 찍혔기에 유명해졌으며, 최근 북극해 항로 관련 뉴스사진에도 다시 찍혀 화제가 되고 있다.

2. 실체

당연히 거짓이다.

전세계 음모론중에 가장 수준이 낮은 주장이다.
지구공동 내부에 누군가가 살고있다면 당신은 이미 오래전에 우주로 날라갔을 것이다

먼저 극점이 까맣게 찍힌 사진은 인터넷 등에서 쉽게 찾을 수 있지만, 그것이 극점에 구멍이 있다는 뜻은 아니다. 극점이 까맣게 나오는 것은 인공위성이 그 부근의 사진을 찍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부분 인공위성의 궤도는 효율상 극 주변을 지나지 않으며여기, 극점 위에 인공위성이 없으니 사진이 찍히지 않아서 검게 보이는 게 당연하다. 실제 인공위성에서 촬영한 북극 사진은 이렇게 생겼다.#

극점의 구멍 사진, 참고로 이 사진은 지구공동과는 아무 관계없는 그냥 오존 농도 측정 사진이며, 시꺼먼 구멍은 오존층에 구멍이 뚫린 게 아니라 관측 범위에서 벗어나서 관측값이 없는 곳을 나타낼 뿐이다. 이 사진이 끼친 또다른 해악(?)이 있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환경단체에서 이 사진만 보고 '오존층에 구멍이 뚫렸다'라면서 난리부르스를 췄던 일이다. 90년대 어린이나 청소년들이라면 아마 기억할 것이다. 오존층이 약해지고 있는건 사실이긴 한데 이따위로 구멍이 뻥 뚫리지는 않았다. 또 다른 극점의 구멍 사진에 대해서는 해당 링크를 참고.

18세기에 잠시 주장되었고 "80일간의 세계일주", "해저 2만리" 등으로 유명한 쥘 베른이 "지구 속 여행"이란 소설을 발표하면서 대중에게 알려지게 되었다.

공동 자체의 존재 여부는 둘째 치고라도 그 안에서 박테리아 이상의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 거기에 지구 내부가 비어 있으려면 지각의 밀도가 상상을 초월하게 높아야 하지만[1] 현재까지의 지진파 관련 연구를 통해 지구 내부가 속으로 들어갈수록 밀도가 높아지는 암석의 죽으로 이루어져 있음은 골백번 검증되었다. 지진파탐사나 탄성파 탐사 같은건 장식으로 있는게 아니다.

반면 지구공동설에서 지구의 "안쪽 벽"을 땅바닥으로 삼고 사는 세계가 있다는 식의 주장은 거짓일 수 밖에 없는데, 이는 뉴턴의 구각정리(Shell Theorem)에 따르면 어떤 구체 내부의 특정점에서 그 바깥쪽의 중력장은 전부 상쇄되기 때문이다. 다시말해 지구내부에서 지구 "안쪽 벽" 방향으로 작용하는 중력은 존재하지 않는다.

이곳을 탐험했다는 여행자에 의하면, 아가르타(Agharta)라고 불리는, 여왕이 지배하는 나라가 있다고 한다. UFO가 만들어지는 곳이 이곳이며, 지상세계와는 상대가 되지 않는 과학력을 지녔다고 이야기한다. 더불어 나치스의 비밀기지가 있다는 소문도 있는데 믿거나 말거나는 당연히 자유. 독일이 육상무기를 잘만드는 기술력이 실은 지저인을 고문해서 얻는 거란 설도 있다.

또 지구가 용융상태였을 때 용암이 원심력 때문에 내용물(...)이 바깥으로 밀려나서 지구 내부가 비어있다고 주장하기도 하는데, 그 정도 원심력이라면 애초에 당신이 지구에 붙어있을 수가 없다.

기독교와 조합되어 시베리아 지하의 지옥 비명이라는 도시전설도 나왔다.

조선시대에도 이것을 믿는 사람이 있었던 것 같다. #98. 영춘남굴인 이 사이트를 볼 시 98번 항복 영춘남굴인 참조. 꽤 밑 부분에 있다.

에드워드 스노든[2]이 지구 공동설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는 기사가 떴지만, 패러디 뉴스에 기자들이 낚인 것.# 기자들 정신 좀 차리자 그리고 음모론자들은 관련 내용을 열심히 퍼다 날랐다.(...) [3]

가끔 가다가 네이버에 '북극점을 찍은 고해상도 사진이 없다' 라고 주장하는 자들이 있는데, 구글에 'arctica satellite image'이나 'arctica data'라고 조금만 검색해 봐도 널려 있다. 북극에 대한 데이터들도 마찬가지.123 관련 데이터 1관련 데이터 2관련 데이터 3
여기에 더 많은 자료들이 있다. 군데군데 보이는 지구공동설 주장 이미지들은 무시하자.

지구공동설을 주장하는 사람들의 공통된 주장 중 하나는 '북극만 뽀얗고, 이건 합성처럼 보인다' 인데, 북극은 대륙이 아니라 빙하이니 당연히 뽀얗게 나온다. 북극은 대륙이 아니라 바다이다. 북극해이므로 빙하가 떠 다녀서 뽀얗게 나올 수밖에 없는 것이다.



3. 창작물에서

(가나다 순으로 배열)

----
  • [1] 참고로 지구 내부가 비어있다면 지각의 밀도는 그 두께는 반경의 1/5라고 가정해도 무려 27.6이나 된다. 철이 7.9, 납이 11.3이다.
  • [2] 이 사람이 누구인지는 프리즘 폭로 사건을 참고할 것.
  • [3] 사실 이런 경우가 처음 있는 일도 아니다. 국내 언론들은 예전부터 위클리 월드 뉴스 같은데 실린 내용들을 해외 토픽이라며 소개하던 경우도 많았다.물론 지금은 많이 줄었지만 그리고 현재까지도 각종 음모론자, 유사과학추종자, 창조설자 등등이 '신문기사'랍시고 블로그, 지식인 등지에서 열심히 근거로 써먹는 중.
  • [4] 사실 이쪽은 다른 차원이다.
  • [5] 가이킹 LOD처럼 다른 차원이라 지구공동 세계라 볼수는 없다.
  • [6] 여기도 바다와 육지 사이의 다른 차원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9-12 01:08:04
Processing time 0.139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