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진월담 월희

last modified: 2015-03-21 17:24:15 by Contributors


真月譚 月姫
Lunar Legend Tsukihime

Contents

1. 애니메이션판
1.1. 국내 방영
2. 코믹스판

1. 애니메이션판

2003년에 만들어진 월희애니메이션 버전. '월희'라는 상표명을 이미 다른 곳에서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원작의 제목을 그대로 사용할 수 없는지라 이런 제목이 됐다고 한다.

총 1쿨이며 제작사가 J.C.STAFF. 2000년대 초반의 작품을 현재의 잣대로 재단하여 작화가 안 좋다고 말하는 것은 불공평할 것이다. 허나 이 작품은 흔히 말하는 작붕이라는 문제보다도 전반적인 성의의 부족이 계속 드러나서 유감스러운 작품이 되었다. 뱅크를 반복해서 쓰고, 나왔던 배경이 또 나오고, 어려운 액션 장면은 소리나 번쩍거림으로 때우는 식의 문제들이 그렇다. 게다가 스토리 담당자들의 재능 부재로 인해 처음 보는 사람이 이야기를 이해하지 못 하게 되어 버렸고, 연출도 공포물이나 전기물에는 어울리지 않는 수수한 장면들로만 점철되어 버려, 좋게 평가하기가 참 어려운 '되다 만 괴작'이 나와 버렸다.

연출력 부재의 대표적인 장면으로, 원작에선 시키알퀘이드를 궁지로 몰아넣었던 네로 카오스를 애니판에서는 3분만에 간단히 죽여버려 통칭 "3분 네로"라 불리는 굴욕을 당했다.[1] 심지어 시키의 액션신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렸다. 그냥 만화를 보자

또한 적절치 못한 뱅크신 사용으로 인해 작중 시간으로 1~2주 동안 매일 밤마다 보름달만 떠오르는 등 스태프들의 성의 없음도 문제시되었다.

시엘카레를 먹지 않고 대신 스파게티를 먹었다는 사소한 점들을 가지고 한 달 내내 떠들어 댄 막장 달빠들의 발광을 세상에 알린 작품이기도 하다.[2] 시엘이라고 카레만 먹으란 법이 있나? 이후의 작품들 보니까 있던데? 다만 흑건이 아니라 삼지창을 쓰는 건 확실히 괴하긴 하다.

그나마 유미즈카 사츠키의 비중이 좀 올라가 끝까지 살아남을 뿐만 아니라 나름 서브 히로인으로서의 입지도 보여주는 편이라 삿찡의 팬들에겐 위안이 될지도? 하지만 결국 호라 모 젠젠 신세다

진괴담 월희, 괴월담 월희 등등 굴욕명칭이 많다. 이는 비단 작붕 때문만이 아니라, 원작의 그림체를 전혀 반영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주인공시키를 비롯한 대부분의 캐릭터 디자인이 원판보다 나이 들어 보여서 문제. 또 나나츠요루 디자인이 화려해진 것도 상당한 악평을 받고 있다.

본사에서도 흑역사 취급인지, 이후의 성우 캐스팅도 멜티 블러드 쪽을 따른다. 게다가 TYPE-MOON Fes.-10TH ANNIVERSARY EVENT-의 오프닝에서도 짤려 확인 사살 당했다. 꼴 좋다 다만 성우진은 멜티 블러드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화려한 편이다. 타입문 측에서도 성우진 만큼은 아깝다고 여겼는지 진월담 월희에 출연한 성우진에게 나중에 자사의 다른 작품들에서 중요 배역들을 맡겼다.[3]

양덕들 사이에는 "월희 애니는 카니발 판타즘 뿐이잖아?"라고 아예 존재 자체를 부정한다. 국내에서도 거의 비슷한 반응. 달빠들 사이에서도 오히려 어그로는 Fate/Stay Night 애니화로 까이는 스튜디오 딘이 다 갖고 가는 상황이고 J.C는 아예 관심조차 안 주는, 아웃 오브 안중인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도 OST 하나만은 팬들에게 괜찮은 평가를 받고 있다. OST 하나만은.

그런데 놀랍게도 판매량은 13,829장으로, 2014년 기준 J.C.STAFF 역대 매출액 랭킹 5위(...). J.C의 작품 중에 이거보다 많이 팔린건 아즈망가 대왕어떤 마술의 금서목록/어떤 과학의 초전자포 시리즈 밖에 없다. 그나마도 어마금 1기는 진월담 월희에게도 판매량이 밀렸다. 심지어 토라도라작안의 샤나 등도 진월담 월희에 판매량이 밀렸다. 페스나 애니판도 그렇고 달빠들이 의외로 지갑은 잘 여나 보다

1.1. 국내 방영

국내에서는 2006년 5월에 애니맥스 초창기작으로 방송되었는데 네로 카오스와 로아의 중복캐스팅과[4] 아줌마 목소리의 충격과 공포의 히스이 등의 미스 캐스팅으로 이 애니 역시 더빙작에서 같은 타입문사 애니인 페이트 스테이 나이트와 함께 흑역사 더빙애니 확정. 나오는 인물도 적은데 이게 뭔 짓이냐! 다만 토오노 시키김영선이나 알퀘이드김아영, 토오노 아키하배주영은 의외로 어울리는 듯 하다.

하지만 중복 캐스팅 이상으로 욕먹은 게 하나 있는데, 바로 편집. 19세 이상 시청가 등급으로 방송되었는데도 조금만 잔인해보인다 싶으면 죄다 잘라먹는 만행까지 저질렀고, 심지어 오프닝과 엔딩에서는 일본어 크레딧을 화면수정을 통해 논크레딧으로 만들지 않고 영상의 움직임을 느리게 돌리고 한 장면을 다른 장면에 같다 붙이는 식으로 해결하는 무성의함의 초 극치를 보여줘서 엄청나게 까였다. 네이버나 판도라TV 등에 가서 '진월담 월희 op' 또는 '진월담 월희 ed'라고 쳐보면 애니맥스판 오프닝/엔딩 영상을 볼 수 있으니, 궁금하다면 일본 방영판과 직접 비교해보자.

이렇게 더빙판이 매우 안 좋은 반응을 보이자 결국 2006년 8월에 무삭제 자막판으로 재방송되었다. 진작에 무삭제판으로 방영할 것이지!

2. 코믹스판


월간 코믹 전격대왕에 연재된 만화 버전. 작가는 사사키 쇼넨. 한국어판은 학산문화사에서 발매하였다. 역자는 서현아.

이 쪽은 애니 쪽과는 달리 제약이 그다지 많지 않은지라 애니와 비교하면 훨씬 잔인하거나 과격한 연출이라든가 에로한 연출이 많고[5] 무엇보다 작가인 사사키 쇼넨이 월희 관련 앤솔로지로 활동한 전적이 있는지라, 원작 재현도가 1보다 높은 수준을 넘어서서 초월했다.

월희 독본 등에 공개된 설정들도 무리없이 융화되어 등장하며, 게임의 프롤로그 부분을 비롯한 특정 사건들의 등장 시기를 원작과 다르게 바꿔서 오히려 원작 이상으로 효과적인 내용전달을 하고 있다. 작가의 뛰어난 스토리 텔링 능력 및 작화, 원작에 대한 완벽한 이해가 잘 어우러진 작품. 원작자인 타케우치 타카시나스 키노코마저 극찬했다.

스토리는 기본적으로 알퀘이드 루트가 바탕이며, 다른 루트의 내용과 오리지널 요소들이 어느 정도 섞여 있다.[6] 10권 후기에도 작가가 언급하길 '알퀘이드 루트와 다른 요소들을 적절히 섞었다' 라고...

2010년 전격대왕 3월호에서 총 72화로 완결, 2010년 12월에 마지막 단행본인 10권이 현지에서 발매되었다. 한국어판은 2011년 5월에 9, 10권을 동시에 발매하면서 완결되었다.

코믹스의 연출이나 스토리텔링 레벨이 워낙 높다보니 진월담 월희로 상처입은(?) 월희 팬들은 공의 경계부터 시작해 페제나 페스나 UBW를 성공시킨 ufotable이 코믹스를 기반으로 월희 리메이크도 만들어 줬으면 하는 희망을 품고 있다. 근데 페이트 시리즈로 한참 재미 보고 있어서 그 희망은 요원할 듯. 하는 김에 멜티 블러드도 만들어 줘라!!!!! 그냥 ufotable이 다 만드는게 제일 좋을 거 같다!!!!! 직원들 갈려나가는 소리 들린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엔딩은 알퀘이드 루트 트루엔딩. 하지만 연재분이 아닌 단행본에서는 월식[7] 직후의 시키알퀘이드를 구하러 오는 것으로 마무리되는 진정한 해피엔딩을 보여 준다.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1 17:24:15
Processing time 0.15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