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진현풍

last modified: 2013-07-31 19:16:51 by Contributors

진현풍(陳玄風)은 <사조영웅전>의 등장인물이다.

본래는 황약사의 제자였다. 계율을 어기고 사매 매초풍과 통정하여 혼인하고, 구음진경을 훔쳐서 달아났다. 하지만 그가 가져간 구음진경은 하편 뿐이며, 구음진경만은 아내 매초풍에게도 보여주지 않고 자신이 먼저 익힌 다음 다시 아내에게 전수해주었다. 자신의 가슴 살가죽에 바늘로 구음진경의 명문을 세겨두고, 원본은 태워버렸기 때문에 매초풍도 그가 죽을 때까지 비급을 어디에 가지고 다니는지 알지 못했다.

그가 가진 구음진경은 하권 뿐이라 상권에 있는 내공심법을 알수없어서 완전히 익힐수 없었지만, 하권의 구결을 바탕으로 구음백골조최심장을 만들어냈으며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강력한 무공이 되었다. 그리고 강호에서 무공으로 악행을 저지르고 다녔다. 무공 수위가 높고 수법이 악랄하고 잔인하며, 잔꾀를 잘 부려 신출귀몰했다.

얼굴빛이 누렇고 희로애락을 드러내지 않아 시체처럼 보인다고 하여 동시(銅屍)라는 별호를 얻었으며 아내 매초풍과 합쳐서 흑풍쌍살(黑風雙煞)이라는 별명을 가지게 되었다.

강남칠괴 중 가진악의 친형인 비천신룡(飛天神龍) 가벽사(柯辟邪)도 가진악과 함께 매초풍, 진현풍과 싸우다가 가벽사는 살해당하고 가진악은 눈이 멀었다.

악명이 너무 퍼진 탓에 사제 육승풍전진교의 추격을 받게 되자 강호에서 자취를 감춰 강남칠괴를 비롯한 강호인들은 죽은 줄로만 알았지만, 몽골에 도망쳐 살면서 사람을 납치하여 구음백골조의 연습용으로 삼고 있었다.

곽정을 찾아 몽골까지 온 강남칠괴와 싸웠다. 구음진경의 무공을 연마했기 때문에 무공이 대단하다. 강남칠괴를 혼자 상대하면서도 그들의 혼을 빼 놓았다. 외공을 연마하여 온몸이 무쇠처럼 튼튼해졌기 때문에 장겁이나 뾰족한 칼이 아닌 이상 둔기로는 때려도 타격을 받지 않는다. 다만 한군데 연문(練門)이라는 취약한 급소가 있어서 이곳을 공격하면 즉사한다.

곽정을 찾아 몽골까지 온 강남칠괴와 싸웠으며, 가진악의 암기에 당해 눈이 먼 매초풍을 대신하여 혼자서도 무서운 무공 실력으로 7명을 압도했다.

그런데 싸움에 말려든 곽정을 붙잡았다가 그 무서운 얼굴에 놀란 곽정이 가지고 있던 비수로 진현풍을 찔렀는데, 하필 찌른 곳이 진현풍의 연문이었던 배꼽이라 치명상을 입고 만다. 원래 고수 간의 대결에서 자신의 연문은 철저하게 방어하기 마련이지만, 진현풍은 곽정이 무공을 모르는 어린아이라 방심하여 허무하게 죽고 말았던 것이다.

매초풍은 진현풍의 복수를 다짐하며, 그의 가슴을 뒤져서 자신의 살가죽에 새겨둔 구음진경의 비급을 찾아내고 진현풍의 살가죽을 벗겨서 가져가게 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16:51
Processing time 0.060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