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쪽발이

주의 : 비하적 내용이 포함된 문서입니다.

이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에는 불쾌감을 느낄 수 있는 욕설 등의 비하적 내용에 대한 직접·간접적인 언급 혹은 설명을 포함합니다. 또한 이 문서에는 욕설과 모욕적인 표현이 있으므로 열람 시 주의를 요하며, 열람을 원치 않으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일본인을 비하하기 위해 쓰이는 단어. 일제강점기부터 존재하는 유서 깊은(?) 단어이다.[1] 쪽바리라고 쓰기도 하지만 정확하게 쓰면 쪽발이가 맞다. 그러나, 쪽바리로 검색해도 이 항목으로 들어올 수 있다.

어원에는 여러가지 설이 있는데 일본인들이 유카타 등을 입을 때 사용하는 엄지발가락과 그외 발가락이 나뉘어진 하얀 버선. 엄지발가락과 다른 발가락이 붙어있지 않고 떨어져 있기 때문에 '쪽발' 이라고 하여 '쪽발이' 라는 단어가 탄생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또는 일본 나막신인 '게타' 나 일본 짚신인 '와라지' 를 신을 때 발가락 사이에 끈을 끼우게 되어있는 구조도 그런 게 없는 조선 짚신과 구분되었으므로 여기서 쪽발이라는 단어가 탄생했다는 주장도 있다.[2] 하지만 사실은 일본식 작업화인 '지카타비' 에서 비롯된 말로 지카타비를 보면 신발 앞부분이 진짜 돼지발굽처럼 '쪽' 갈라져있다. 뭐 지카타비 자체가 일본 버선인 타비를 본따 만든 것이니 위의 주장이 아주 틀린 것만은 아니다.

특히 반일이나 혐일 성향이 짙은 대다수 한국인들이 왜놈이나 원숭이와 함께 사용하는 용어이기도 하다. 영화 장군의 아들에서도 김두한 역할로 출연했던 배우 박상민쪽발이라는 대사를 가끔 사용하였기도.[3]

여담으로 족발은 원래 '쪽발' 이 맞다는 설이 있다. '쪽발' 자체가 두 굽으로 갈라진 짐승의 발을 의미한다는 것. 1996년 당시 故 김형곤이 시사 개그 프로그램에서 나와 조리사로 나와 음식을 하는데 '음식하기가 번거롭죠? 족발이니까' 라는 대사를 여럿 한 적이 있는데 당시에도 한창이던 독도망언에 대한 비아냥이었다. 나중에 미녀들의 수다로 유명한 사유리가 이 드립을 쳤다. 참고로 사유리는 일본인이다.

일본인이 한국인을 비하할 때 쓰는 단어인 '쵸센징' 처럼 일본인들도 대부분 이 말은 알아 듣는다고 한다.[4] 특히 도심지 경찰은 100% 확률로 알아듣는다. 쪽발이 말고도 한국어 욕은 웬만큼 알아듣고 있으니 여권 보여달라고 한다고 그 앞에서 대놓고 욕하며 투덜거리지 않는 게 좋다. 욕을 알아듣고 경관 모욕으로 연행하지는 않지만 여러가지 심장 내려앉을 리액션을 보여준다.(...)여권을 안 돌려주고 20초쯤 노려본다든지,기묘한 어조의 한국어로 욕하지 마세요 라고 주의를 준다던지

같은 뉘앙스로 영어로는 'Jap(잽)' 이라고 부른다. 진주만 공습 이후 급격히 유명해진 말로 기습하다는 뜻도 있다. Jap은 미국사람들도 분명히 일본에 대한 비하어라는 점을 알고 있으며 사전에조차 Ethnic slur(인종 모욕적인 단어)로 등록되어 있을 정도.[5] 이것 때문에 Japan을 줄여 쓸때 JAP가 아닌 JPN으로 쓴다.

때문에 여러 매체에서는 Jap을 쪽발이라고 해석하는 경우가 많다(예: 쪽발이를 죽이고, 쪽발이를 죽이고, 쪽발이를 더 많이 죽이는 것입니다. 콜 오브 듀티 - 월드 앳 워).

같은 의미로 한국에서는 중국인을 낮추어 부르는 말인 되놈, 짱꼴라짱깨, 미국인을 낮춰 부르는 말인 양키가 있다. 이제는 거의 안 쓰지만 러시아인을 '로스케'라고 부른 적도 있다.[6]

여담으로 위키백과에도 등록되어 있다. # 영어, 일본어, 중국어, 어떻게 알았는지 헝가리어 문서도 있는데 중국어로는 어찌 나타낼 수단이 없었는지 영어 그대로 등록되어 있다. #
----
  • [1] 당시 일본인을 비하하기 위한 어휘로 '딸깍발이'도 자주 사용되었으나, 현재는 쪽발이만 사용하는 상황.
  • [2] 사실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의 초창기 짚신나막신을 보면 발가락을 넣는 구조 등이 일본의 것과 형태가 똑같다. 시대가 흘러감에 따라 형태가 점차 조선시대에 쓰이는 신발 모양으로 바뀌게 된 것. 실제로 동아시아 소수 민족 등의 전통 신발 형태를 보면 발가락에 끼우는 구조가 그대로 남아있다.
  • [3] 참고로 이 영화 대사는 박상민 본인 육성이 아니라 성우 육성으로 대신 녹음하여 나온 것이다.
  • [4] 일본 여행 중인 한국인들이 라멘집에서 무심코 이 단어를 내뱉었다가 분위기가 험악해지는 바람에 급하게 라멘만 먹고 나왔다는 경험담이 있다. 식당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좋지 않은 눈으로 쳐다보고 있었다고...입 단속 못하면 다치는건 어딜 가나 똑같다. 기억하자.
  • [5] 참고로 독일제리, 러시아는 이반, 영국인을 토미(Tommy)라고 부르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어디까지나 군대 슬랭이지 일반적으로 쓰이는 건 아니다. 밀리터리 영화 등의 영향으로 민간인들도 가끔 쓰기는 하지만 밀덕 아닌 미국인은 못알아듣는 사람도 수두룩하다. 그나마 러시아 이반은 냉전시대 영향으로 많이 알려진 정도. 애초에 제리는 독일군이 쓰는 기름통인 제리캔에서 따온 것이고 토미는 1차대전당시 호주군이 영국군을 부르는 말이니 당연히 민간인들은 모르는 경우가 흔하다. 반면에 Jap은 진주만이 미국에 끼친 영향이 워낙 커서 그런지 일본 비하어라는 것을 못알아 듣는 경우는 드물다.
  • [6] 소련군이 진주했던 북한 지역에서 그렇게 불렀다. 규율이 잘 잡힌 부대는 대민관계가 좋았는데 반면 행패를 부리는 군인들도 많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1 06:30:59
Processing time 0.150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