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차윤서

chayoonseo.jpg
[JPG image (107.81 KB)]

굿 닥터의 여주인공으로, 배우 문채원이 연기한다.

1982년 7월 21일생, O형, 성원대학교 소아외과 2년차 전임의.

어릴 적 유치원 선생님을 꿈꾸었으나 소아암 병동에 봉사 활동을 다녀온 후 의사가 되기로 결심할 정도로 아이들을 굉장히 좋아하는 2년차 펠로우. 첫 화에 김도한과의 마찰로 인한 스트레스로 술에 만취해 박시온의 거처로 잘못 찾아간 것이 시온과의 첫 만남이 되었다. 술김에 예전에 살던 101호에 들어가 다짜고짜 옷을 훌렁훌렁 벗고 시온이 깨우려고 하자 꺼지라고 술주정을 한 뒤 자버리고 다음날 일어나자마자 서로 속옷차림으로 대면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지고 당연히 멘붕, 이후 사정을 설명한다. 거의 대부분의 의국 사람들이 낙하산에다 비정상적이라고 시온을 못마땅해 하는데 비해 처음부터 시온을 못잡아 먹어서 안달인 도한에게 적극적으로 반론하고 시온을 감싸준다. 펠로우 이상만 쓸수 있는 병원 사택에 레지던트인 시온이 거주하는 것에 대해서도 최우석 원장님 지시인데 뭐 어떠냐고 이야기하는 등 상당히 쿨한 성격인 듯. 처음엔 도한을 좋아했지만 도한은 이미 임자도 있겠다 시온을 신경쓰면서 시온에게 조금씩 마음이 움직인다. 취미는 폭탄주 만들기, 특기는 폭탄주 마시기(...)

아이를 좋아하는 성격 덕분인지 시온을 들볶을 때도 있지만 많이 챙겨주기도 하는 편이다. 구박당하고 풀죽은채 퇴근길에 오른 시온에게 저녁을 만들어주겠다고 하거나 도한에게 구타당한 시온을 치료해준 뒤 충고를 던지고 뭐라도 좀 먹으라고 빵을 강제로 우겨넣으려 하는 등 시온에게 여러모로 마음을 쓴다. 여담으로 본인 주장에 따르면 의대생 시절 별명은 신.내.바, 일명 신이 내린 바보바디였다는 듯.. 시온 "도대체 어떤 신이..."[1] 시온이 자기 벗고 있는 걸 계속 보려고 안깨운 것이라며 안목은 있다는둥 자뻑하다 시온이 달빛에 비친 얼굴이 너무 예뻐서 안 깨웠다고 하자 살짝 당황하기도 한다. 짜식 사회생활 잘하네? 매번 사건사고를 치고 다니는 시온을 수습해주고 있으며 꾸중하던중에 진정한 후배가 들어온 것 같아 기뻤다고 슬쩍 언급하는 걸로 보아 시온의 순진하고 고운 마음씨를 좋게 봤던 모양. 그리고 친히 남자화장실까지 강림하여 시온을 갈구는 삥뜯는 양아치 간담췌외과 레지던트들에게 자기 밑에 있는 애 갈구지 말라고 혼쭐을 내주기도 했다. 영혼없는 수술방 기계라고 꾸짖으며 갈구기도 하지만 미숙아도 아기지만 살고 싶어하고 엄마를 보고 싶어한다는 말과 아이를 위해 그려준 그림 등을 보며 시온에 대한 생각을 바꿔나가고 있는듯 하다.

김도한이 자리를 비운 사이에 응급환자가 들어오나 찌질이 고과장이 수술 거부를 하면서 결국 자신이 집도를 하게되고, 수술 도중 아이가 숨을 안 쉰다는 시온의 말을 무시하고 그냥 넘어가나 결국 아이는 어레스트 상태에 빠지게 되며 테이블 데스. 첫 집도가 실패로 끝나자 크게 좌절한다.
이후 김도한에게 지금의 자신은 아이들 치료하는 의사가 아니라 기술자일 뿐이라며 스스로를 책망한다. 김도한에게 그런 이상을 쫓다간 금방 무너진다는 소리를 듣고, 이상을 가져서 무너지는 게 아니라 자신의 이상을 지키지 못할까 두려워서 무너지는 것이라며 반박한다.
자신이 다시 이상을 가질 수 있게 영향을 준 시온에게 고마워하며 바깥으로 잘 놀러다니지 못하는 시온을 데리고 동물원에 가기도 하는 등 본격적인 러브라인을 시작한다 신경을 써준다.

소아외과에서 자주 마주치는 오경주를 의아하게 여기고 있다. 그러다 우연히 그녀와 시온의 옛사진을 보고 시온의 어머니라는 것을 눈치챈다. 시온과 식사하는 자리까지 만들어주지만 못 알아보는 시온을 안타까워한다. 그러다 시온한테 양아치들한테 구타당하다 도한에 의해 구해진 날 시온에게 고백을 받는데, "나도 너 좋아해. 후배이자 동생으로." 라고 말하며 시온을 뻥 까버린다. 하지만 그 일로 인해 자신이 시온을 어린애로만 보고 있었던 건 아닌지 반성한다. 그 일로 인해 시온과의 관계가 불편해진 상황. 그러다 자신이 주치의를 맡고 있는 동진이의 증세를 파악하지 못하고 퇴원시킬 뻔해 동진이의 어머니에 의해 의사 생활에 위기가 찾아오지만, 시온의 자신을 희생한 임기응변으로 위기를 벗어난다. 하지만 그런 시온이 영 불편해서 한소리 하던 찰나, 시온에게 갑작스러운 포옹을 당한다. 하지만 여전히 껄끄러워 시온에게 '다시 예전같은 사이로 돌아가자'고 말한다. 아니, 메인 포스터부터 시온이랑 연인 포스 팍팍 풍기더만 아직까지 이러고 있으면... ...하지만 박시온유채경과 부쩍 친하게 지내는 모습을 볼 때마다와 80만원짜리 옷을 사준 걸 보고 은근히 질투심을 느끼는 듯. 그러다 시온의 변해가는 모습을 보며 점점 마음이 동하다 시온의 독백과 노래를 듣고서 결정적으로 마음이 움직여 시온이 자꾸 신경쓰이고 이제 내가 너한테 기대고 싶다는 말을 하며 이번엔 역으로 자신이 시온을 안아주며 2화 남겨놓고 드디어커플이 된다. 타로카드집에서 궁합을 보고 커플 D데이 어플을 쓰는 등 풋풋한 커플티를 내다가 자신을 흉보는 소리에 의기소침해진 시온을 다그치며 화도 내지만 정작 본인도 친구 의사의 말에 신경이 쓰이는 듯. 그러나 자신과 시온을 흉보는 일반외과 레지던트들을 따끔하게 혼내주는 등 위기를 잘 극복한다. 1년 후에도 순조롭게 연애 중. 엔딩에서 메인 포스터처럼 시온의 어깨에 기대며 드라마는 끝이 난다.
여담으로 시온과의 관계가 잠깐 불편해지며 빠진 회식자리에서 진짜 별명이 밝혀지는데 회퀸, 즉 회식여왕(Queen)이다(...) 그리고 시온과 만나기 전까지 모태솔로(?!)였다고 한다. 점쟁이가 성격 불같다고 했으니 마법사였나?

키스는 시도때도 없이 하는거라고 한다 그래서 시온이가 상상속에서 윤서한테 계속 키스했던 거구나 그런데 동창 모임에서 첫키스 얘기가 나오자마자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시온에게 바로 역키잡키스를 받았다! 끝까지 떡밥 회수가 완벽한 드라마
----
  • [1] 김도한의 말에 의하면 타칭이 아니라 자칭이라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05 12:32:59
Processing time 0.026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