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창덕궁

last modified: 2015-04-12 11:19:33 by Contributors

조선의 5대 궁
경복궁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경희궁

昌德宮 / Changdeokgung(Palace) [1]



창덕궁의 정전인 인정전

(ɔ) Royal painters belonged to Dohwaseo, governmental office in charge of paintings from

순조 때 그려진 동궐도. 창덕궁과 창경궁의 당시 모습을 그렸다.

unesco-worldheritage.png
[PNG image (7.67 KB)]
유네스코 세계유산
이름 창덕궁
Changdeokgung Palace Complex /
Ensemble du palais de Changdeokgung
국가·위치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등재유형 문화유산
등재연도 1997년
등재기준 (ii)[2], (iii)[3], (iv)[4]

Contents

1. 개요
2. 역사
3. 기타
4. 주요 건축
4.1. 궁문
4.2. 외조
4.2.1. 외전
4.2.2. 궐내각사
4.3. 내조
4.3.1. 내전
4.3.2. 동궁
4.4. 후원
4.4.1. 부용지 일대
4.4.2. 연경당 권역
4.4.3. 옥루천 일대
4.4.4. 애련정 권역
4.4.5. 관람정 권역
4.4.6. 그 외
4.5. 낙선재 권역
4.6. 구 선원전 권역
4.7. 신 선원전 권역
4.8. 기타 권역

1. 개요

서울특별시에 있는 조선 시대 궁궐 중 하나.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와룡동 창경궁 북쪽에 있다.

2. 역사

조선시대 태조는 한양(서울)으로 천도해 정궁(법궁)으로 경복궁을 지었으나, 정종은 다시 개성으로 수도를 옮겼다. 그러나 태종이 즉위한 이후 태종은 향교동에 이궁 건설을 명해 1404년(태종 4년)에 공사가 시작되어 1405년에 완공되었고 그것이 창덕궁이다. 같은 해에 태종은 다시 한양을 수도로 삼아 경복궁을 비우고는 창덕궁에 머무른다. 자기가 피바람을 불러 일으킨 곳이니.. 정작 경복궁을 지은 태종의 아버지인 태조 역시 1408년에 창덕궁에서 죽었다. 물론 주요 건물이 완공된 이후로도 계속 창덕궁은 증축된다.

경복궁은 중앙축을 중심으로한 건물 배치를 중시하는 등 전례를 엄격하게 존중해서 지어져 있지만, 창덕궁은 건물들이 지형을 따라 자유롭게 흩어져 배치되어 있다. 심지어 궁궐의 정문과 정전이 완전히 틀어져 있다. 이렇게 된 것은 창덕궁의 지형이 주변 언덕과 어우러지고자 했으며, 특히 창덕궁 내에 위치한 종묘를 묘로 봤을 때 주변의 언덕은 풍수지리상 훼손하면 안되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배치는 다른 동양의 궁궐에서는 찾아보기 힘들며, 창덕궁은 한국만의 독특한 궁궐 건축 배치를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과감한 배치를 한 인물은 태종과 세종 시대에 많은 공사를 감독했던 환관 자청이다. 박자청은 경복궁을 설계하고 태종에게 죽은 환관 사행의 제자였는데, 환관임에도 오늘날의 장관급인 공조(工曹)판서까지 오른 사람이다. 아무튼 창덕궁의 배치는 전례없는 일이라 심지어 1419년(세종 1년)에 태종(상왕)이 박자청을 귀양보내는 일까지 벌어진다. 태종이 박자청에게 인정문 밖의 마당을 똑바로 직사각형으로 만들라고 했는데도 박자청이 고집을 부려 명을 어기고 사다리꼴로 만들었다는 것. 태종은 그 모습이 보기 싫었는지 상량까지 한 행각(복도로 쓰이는 건물)을 부셔버리라 명했고, 그 곳에는 담만 쌓게 하였다. 하지만 결국 한달 후에 박자청은 사면되어 이후로도 계속 이 공사 저 공사 맡게 되었고, 이후에 창덕궁 역시 박자청의 의도대로 사다리꼴 모습 그대로 행각이 지어졌다.(...) 즉, 창덕궁의 건물 배치는 박자청이란 인물이 왕과 대립하면서까지 이루고자 한 그의 의도된 설계였다는 것.

조선 초기부터 역대 왕들은 경복궁을 피하는 경향이 있는데, 경복궁이 피비린내나는 역사와도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임진왜란 이후 경복궁이 화재로 파괴되자 이후로는 창덕궁을 개수해 정궁으로 썼다. 이후 대원군이 집권해 경복궁을 재건할 때까지 조선 후기의 모든 정치적 사건은 창덕궁이 배경이 된다. 한마디로 창덕궁은 조선왕조에서 가장 오랜기간 궁궐로 쓰인 곳이다.

1917년의 화재로 내전 일곽이 전소해 경복궁의 전각을 옮겨짓기도 했지만 돈화문, 인정전, 선정전 등 많은 건물들이 원형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에 사적으로의 가치도 높다.

3. 기타

지금은 입장 통제 등의 이유로 창덕궁과 창경궁, 종묘가 분리되어 있지만, 조선시대에는 세 곳을 분리하는 담장이 따로 없었다고 한다. 현재 창덕궁 쪽에서 관람하는 선재도 지어질 때에는 창경궁의 부속 건물이었고, 후원도 창경궁 쪽의 길이 있었다고 한다. 종묘는 일제 강점기에 율곡로를 뚫으면서 강제로 분리됐고.

낙선재는 대한제국 황실 가족들이 여생을 보낸 곳으로 유명한데 순정효황후1966년까지, 이방자 여사와 덕혜옹주1989년까지 기거하다가 세상을 떠났고 영친왕과 그 아들 이구의 장례식은 각각 1970년, 2005년에 거행되었다. 이런 의미에서 보면 조선왕조의 최후를 장식한 궁궐이라고도 볼 수 있는 곳.

2010년 5월 1일자로 후원 등 일부를 제외하고 전면 자유관람으로 바뀌었다.[5]

후원(금원)의 경우 정해진 시간마다 해설사를 동행하여 일정한 인원만이(약 100여명) 입장가능하며 관람시간은 약 2시간 정도이다. 사실상 창덕궁에 명소로 꼽히는 곳은 후원이기 때문에 창덕궁을 제대로 관람하려면 자유 관람뿐만 아니라 해설사와 같이 들어가는 코스도 가봐야 한다. 관람객 입장에서는 이렇게 제한을 둬서 출입을 통제시키는 게 불편한 점도 있지만 출입이 통제된 만큼 내부 환경, 특히 자연경관의 보존이 잘 되어 있어 다양한 동식물들이 서식하고 있다.여름에 가면 체력만 탕진. 궁궐 관람 생각했다가 등산 제대로 하고 오는 수가 있다 . 내부로 간단한 음료 이외의 음식물 반입은 금지되어 있으므로 주의할 것. 후원 내에도 매점이 있기는 하나, 단가가바가지 높은 편이므로 음료는 미리 준비해 가는 편이 좋다. 특히 여름에 매점에서 판매하는 쥘부채의 경우, 같은 물건을 바로 밑의 인사동에서 반값에 팔고 있다.[6] 기념품이 필요하다면 인사동이나, 후원 입장 전의 기념품관에서 구입할 것.

후원은 창덕궁 홈페이지에서 후원 특별 관람 예약을 하고 가는 게 기본이다. 예약 취소분은 현장에서 판매하지만 봄가을 날씨 좋은 철에는 의외로 예매 경쟁이 치열해서 떨렁떨렁 가면 빈자리가 잘 안 난다...

그리고 창덕궁 정문에서 후원 입구까지 거리가 생각보다 멀기 때문에 관람 공지에서도 출발 20분 전까지는 도착할 것을 권하고 있다.(10시 출발이면 9시 40분) 예매표에서는 시간을 초과하면 취소된다고 하지만 사실 그런 거 없고, 예매표만 인터넷에서 출력해가면 판매는 한다. 단 해설사는 지각자를 기다려주지 않으므로... 최소한 출발 정각까지는 가야 따라 들어갈 수 있다.

한국어/영어/중국어/일어 해설 코스가 준비되어 있다. 내국인은 한국어 이외의 코스에 들어갈 수 없으므로 괜히 예약하고 헛수고하지 말자(외국인 동반시 내국인 2명까지 입장 가능하다). (외국인은 한국어 코스에 입장 가능하다.)

참고로 덕수궁, 경복궁과 함께 근대화 시기의 영향을 받았던 궁궐중 하나로 덕수궁과 함께 서양 문물의 영향이 물들어 궐 내부에 양관이 세워지지 않았을뿐 일부 주요 전각들이나 내부는 서양식 형태로 되어 있으며 정전인 인정전이나 임금의 집무실격인 선원전 내부는 전구들이 설치되어 있다.

창덕궁 내부에 개인소유 2층 주택이 있고 그로 인해 일부 훼손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기사(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4101008592487188) 가 나왔다.[7] 나라의 문화재가 사유지로 팔렸다는 것도 황당한데 담장을 헐고 철문을 짓는 등의 훼손이 이루어졌음에도 법적으로 해결 할 방안이 없다고 한다.[8]

4. 주요 건축

4.1. 궁문

사진 설명
돈화문(敦化門)
창덕궁의 정문, 정면 5칸, 측면 2칸의 문루가 있으며 증충의 우진각지붕집이다. 1412년(태종 12)에 건립되었고 다음해인 1413년(태종 13)에 무게 1만 5천근의 동종을 걸어 시간을 알리게 했다. 이후 임진왜란이 발발하면서 화재로 소실되었다가 1607년(선조 40)에 복구를 시작해 1609년(광해군 원년)에 완공해 현재까지 보존되었다. 본래는 규모가 크지 않았으나 임진왜란 이후 경복궁이 법궁으로서의 위치를 상실하면서 점차 규모가 커졌다. 1997년, 일제강점기에 파묻혔던 아스팔트를 걷어내고 돈화문 앞에 있던 월대를 복원했다. 현재 보물 제383호로 지정되어 있다.[9]
금호문(金虎門)
창덕궁 궁문 중 하나로 돈화문 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정문인 돈화문이 주로 왕의 행차와 같은 의례에 이용되었기에 사헌부 대사헌을 제외한 승정원, 홍문관같은 궁내 관서에 근무하는 관리들이 창덕궁으로 들어올때 금호문을 이용했다. 건립 이후 성종 이전까지 명칭이 없었으나 1475년(성종 6)에 좌찬성이였던 서거정이 각기 두개의 액호를 지었고 이때 성종이 금호라는 액호를 낙점해 지금까지 쓰이는 이름이 되었다.
단봉문(丹鳳門)
창덕궁의 궁문 중 하나로 돈화문 동쪽에 자리잡고 있다. 본래는 남장문이라고 불렸으나 금호문과 마찬가지로 성종때 개명된 것이며 당나라 장안성 대명궁의 남문인 단봉문에서 따왔다. 금호문과 마찬가지로 돈화문을 사사로이 드나들 수 없는 왕족과 그 친인척 그리고 상궁들의 전용문이었다.
요금문(曜金門)
창덕궁 서북쪽에 위치한 궁문. 내시, 궁녀들이 병들거나 늙어 내관, 궁녀 생활을 마감하고 퇴궐시킬때 나간 문이다. 현재는 근처에 주택들이 들어서 폐쇄된 상태이며 근처 담장까지 가옥이나 상가의 담벼락으로 활용되고 있거나 문 앞에 쓰레기가 쌓이는 등의 수난을 겪고 있다.
경추문(景秋門)
금호문과 함께 서쪽에 위치한 문으로 평소에는 닫혀 있다가 군사를 동원할 때나 출정 명령을 받은 무관이 나오는 데에 이용되었다.

4.2. 외조

4.2.1. 외전

사진 설명
진선문(進善門)
창덕궁의 중문으로 정면 3칸, 측면 2칸, 단층 팔작 지붕을 하고 있으며 돈화문을 지나 금천교 너머에 위치하고 있다. 창덕궁 창건 무렵에 세워진 것으로 보이며 1908년 탁지부 건축사무소에서 시행되었던 인정전 개수 공사때 헐렸다가 1996년에 복원 공사를 착수 1999년에 완공되었다. 태종 때 신문고가 설치되었던 곳이다.
숙장문(肅章門)
진선문과 마찬가지로 창덕궁의 중문으로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단층으로 내전으로 통하는 문이다. 금호문과 마찬가지로 1475년(성종 6)에 좌찬성 서거정이 지어 올린 이름중 하나를 성종이 낙점하면서 사용되었다. 일제강점기에 헐렸다가 1996년 시작된 복원 공사를 통해 재건되었다.
인정문(仁政門)
창덕궁의 정전인 인정전으로 들어가는 문으로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단층으로 1405년(태종 5)에 건립되어으며 임진왜란 당시 소실되다가 광해군 즉위초 증건시 재건되었으나 1744년(영조 20)에 인접한 승정원에서 화재로 또 소실, 복구되었고 몇차례의 개수를 걸쳐 현재까지 보존되고 있다.
인정전(仁政殿)
창덕궁의 정전으로 정면 5칸 측면 4칸의 중층 전각이며 건립 당시에는 정면 3칸의 작은 전각이였다. 용마루에는 다섯 개의 이화문장이 새겨져 있다. 1405년(태종 5)에 건립되어 세종 원년에 고쳐 지어다가 임진왜란 당시 소실 되었다. 이후 선조때 복구공사가 시작해 광해군 원년에 재건되어 황폐화된 경복궁의 근정전을 대신해 이곳에서 국가적인 대례를 행하는 장소가 되었다. 대한제국 시기 순종이 즉위하면서 1908년(융희 2년) 창호를 황색으로 칠하고 내부엔 노란색 천으로 장식한 천과 커튼 등이 설치되었다. 이후 일제강점기 당시 앞마당의 박석이 걷어지고 화초가 심어지는 등 대대적으로 훼손되었다. 해방 후 1985년에 국보 225호로 지정되었고, 1994년 앞의 잔디를 걷어내고 박석을 다시 설치하였다. 인정전 주변의 외행각은 1991년 이후에 복원했다.
선정전(宣政殿)
창덕궁의 편전으로 정면 3칸에 측면 3칸인 단층 양식의 다포계 팔각지붕을 한 전각으로 궁궐의 전각중 유일하게 청기와를 하고 있다. (징광루도 청기와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지만, 1917년 소실) 건립 당시 조계청이었으나 1461년(세조 7)에 선정전으로 개명되었다. 후에 임진왜란으로 소실되다가 1647년(인조 25) 인경궁의 재목을 헐어 재건되었다. 이후 편전의 기능이 퇴색 빈전, 혼전의 기능으로 변모되었고 복도각이 증설되었다. 근대화 시기에 인정전처럼 내부에 전기시설이 들어섰고 일제강점기에 복도각이 헐어지는 등의 훼손을 겪다가 해방 뒤인 1985년에 보물 제814호에 지정되었고 1997년에 복도각이 복원되었다.

4.2.2. 궐내각사

사진 설명
이문원(摛文院)
정면 5칸, 측면 3칸으로 본래 오위도총부가 위치한 곳으로 규장각이란 편액 때문에 규장각으로도 더 많이 알려져 있다. 후원에 있는 주합루만으로는 많은 분량의 서책들을 감당할 수 없자 1781년(정조 5) 현재의 자리로 이건하여 검서청, 책고, 봉모당과 함께 내각이라 불렸다. 정조 사후 기능이 도서관으로 영락하여 이름만 존재하고 있다가 1894년 갑오개혁으로 규장각이라는 관청 자체가 혁파된 후 빈 전각으로 남았다. 일제강점기에 다른 궐내가사의 전각들과 헐렸으며 해방 후 1991년 복원 공사를 거쳐 2005년 일반에 개방하고 있다.
검서청(檢書廳)
규장각 오른쪽에 위치한 정면 5칸, 측면 2칸의 전각으로 규장각에 둔 관직인 검서관이 사관을 도와 서적의 교정과 서사일을 본 곳으로 역대 임금이 지은 글과 옥새를 보관하고 서적의 수집과 출판을 담당했다. 1894년 갑오개혁으로 규장각이 혁파되면서 빈 전각이 되었다. 이후 일제강점기 당시 다른 내각의 전각들과 함께 훼철되었다가 해방 후 1991년 복원 공사를 거쳐 2005년 일반에 개방되었다.
책고(冊庫)
봉모당 뒤인 금천변에 위치한 전각으로 일직선으로 길게 늘어진 형태를 하고 있다. 이름 그대로 책을 보관하는 창고로 하나의 전각이 아닌 여러 전각으로 되어 있으며 봉모당 뒤쪽과 측면에 각각 한채 그리고 앞서 언급된 봉모당 뒤편의 책고 등 3개의 전각을 구성하고 있다.
봉모당(奉謨堂)
규장각과 검서청 뒤쪽에 자리잡은 정면 5칸, 측면 3칸의 전각으로 역대 임금들의 어진과 유품인 보책과 인장들을 보관했다. 1781년(정조 5) 많은 분량의 서책들과 유품들을 감당할 수 없자 따로 어제, 어필, 어화, 고명, 유고, 밀교 및 선보, 세보, 보감, 지장 등을 열무정으로 옮겨 보관하다가 정조 사후 규장각의 기능이 약화되면서 덩달아 약화되었고 1857년(철종 8) 규장각 이문원의 부속 전각인 지금의 자리인 대유재로 옮겨졌다. 이후 1894년 갑오개혁으로 규장각이 혁파되었다가 1908년 규장각의 기구가 새로 마련되어 전모과에서 관할했고 일제강점기인 1911년 전각을 헐어낸 뒤 일본식 전각을 세워 보첩류를 제외한 왕실 자료가 보관되었다. 해방 후 1968년 일본식 전각을 철거하고 서적은 창경궁서각으로 옮겨졌고 1991년에 옛모습을 되찾기 위한 복원 공사를 시작해 2005년에 일반에 개방되었다.
예문관(藝文館)
정면 7칸, 측면 5칸의 전각으로 제찬(制撰)과 사명(詞命:임금의 말이나 명령)에 관한 일을 관장하였던 예문관의 관사이지만 각종 의식을 행하고, 외국 사신을 접견하는 향실과도 합쳐진 형태를 하고 있다.
홍문관(弘文館)
정면 5칸, 측면 3칸의 전각으로 본래 액호대로 옥당(玉堂)이라 불려야 하지만 궁중의 경서(經書) ·사적(史籍)의 관리, 문한(文翰)의 처리 및 왕의 자문에 응하는 일을 맡아보던 홍문관의 관사였기에 홍문관으로도 불려진다.
내의원(內醫院)
정면 8칸, 측면 5칸의 규모를 한 전각으로 액호는 약방이지만 내의원이 있던 곳이기에 내의원으로도 알려져 있다. 내의원이 있던 곳이기에 궁중의 진료를 담당했다. 허나 1920년 창덕궁의 대화재로 궁궐 내의 전각들이 불에 타 일제에 의해 변형되면서 동궁이였던 성정각에 내의원이 기능을 빼기고 헐렸으나 1991년에 옛모습을 되찾기 위한 복원 공사를 시작해 2005년에 일반에 개방되었다.
억석루(憶昔樓)
정면 5칸, 측면 1칸의 규모를 한 전각으로 내의원에 속해 있으며 액호인 억석은 옛날을 생각한다는 의미를 하고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최초로 약초를 발견한 고대 중국의 신농씨를 기리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4.3. 내조

4.3.1. 내전

사진 설명
희정당(熙政堂)
창덕궁의 편전으로 정면 11칸, 측면 3칸의 단층 팔작기와지붕을 한 전각이다. 본래 건립 당시에는 숭문당이라는 이름의 침전이었으나 1496년(연산군 2) 희정당으로 개칭했다. 임진왜란 등의 병화로 여러 차례에 걸쳐 소실, 재건을 거치면서 선정전의 편전 기능을 이어 받았다. 일제강점기인 1917년 화재로 소실되어 1920년에 일제에 의해 경복궁의 침전인 강녕전을 헐어 그 자재로 재건되었다. 외양은 다른 전각들과 다를바가 없으나 내부는 쪽마루에 카페트가 깔리고 창문에는 유리가 끼워졓으며 천장에는 샹들리에가 설치되는 등 전형적인 서양식 실내 장식을 하고 있으며 외관의 남행각에 자동차가 드나들 수 있도록 현관이 설치되었다. 해방후인 1985년에 보물 제815호로 지정되었다.
대조전(大造殿)
왕비의 침전으로 정면 9칸, 측면 4칸의 단층 전각이다. 1405년(태종 5)에 건립되었으나 임진왜란을 포함해 여러 차례 소실과 재건을 반복하다가 희정당과 마찬가지로 1917년 갱의실에서 일어난 대화재로 소실되어 경복궁 교태전을 헐어 얻은 자재로 1920년에 내부가 일부 서양식 실내로 바뀌어졌다. 그 결과 대조전을 중심으로 경훈각을 비롯한 전각들이 행각으로 연걀되었다. 1926년 순종황제가 대조전의 부속 전각인 흥복헌에서 붕어했으며, 해방후인 1985년 보물 제816호로 지정되었다.
경훈각(景薰閣)
창덕궁의 전각으로 대조전 북쪽에 자리잡고 있으며 대조전과는 복도로 연결되어 있다. 정면 9칸, 측면 4칸의 단층 전각이지만 본래 중층 전각으로 대조전과 이어져 있었다. 1461년(세조 7)에 2층을 징광루(澄光樓), 1층은 광세전(廣世殿)이라 불렀던 기록이 있었다. 후에 광세전은 지금의 명칭인 경훈각으로 개명되었다. 역시 1917년의 화재로 소실되어 경복궁 만경전을 헐어 얻은 자재로 1920년 지금과 같은 모습의 단층 전각으로 재건되었다. 지금은 선정전만이 청기와를 쓴 유일한 건물이지만, 동궐도를 보면 징광루 역시 청기와를 사용한 건축물이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4.3.2. 동궁

사진 설명
성정각(誠正閣)
창덕궁 동궁에 속한 전각으로 정면 6칸, 측면 2칸의 ㄱ자 형태의 단층 전각이다. 액호인 성정은 유교 경전인 대학에서 학문을 대하는 정성과 올바른 마음가짐을 뜻하는 성의(誠意)와 정심(正心)이라는 말에서 따왔으며 현판의 필체는 정조의 어필이라고 전해진다. 본래 왕세자가 학문을 연마하던 곳으로 보춘정(報春亭)이라 불린 2층의 누(樓)와 연결되어 있다. 일제강점기에는 이곳을 내의원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관물헌(觀物軒)
동궁에 속한 전각으로 성정각 뒤쪽에 있으며 정면 6칸, 측면 3칸의 전각이다. 여기에 걸린 '집희(絹熙)'라는 편액은 세자 시절의 순종이 쓴 것이다. 왕의 편전 중 하나로 흥선대원군이 집권 당시 이용한 것으로 보이며 1884년 갑신정변 당시 개화파의 본거지로 활용되었다. 덕혜옹주가 일본으로 강제 유학을 떠나기 전까지 생모 복녕당 양씨와 거주하기도 했다.

4.4. 후원

4.4.1. 부용지 일대

사진 설명
부용정(芙蓉亭)
부용지의 정자로 정면 5칸, 측면 4칸, 배면 3칸의 十자형 전각이다. 배면 한 칸은 연못에 높은 석주(石柱)를 세우고 수중누각(水中樓閣)이 되게 하여 수상과 지상의 조화를 추구하였다. 1707년(숙종 33)에 택수재라는 명칭의 정자였으나 1792년(정조 16)에 개축하면서 명칭 또한 지금의 부용정으로 고쳤으며 1795년(정조 19)에 있던 해경궁 홍씨의 회갑을 맞아 종친들과 신하들을 초청해 낚시와 배놀이를 즐겼다고 한다.
영화당(映花堂)
부용지 동쪽에 있는 전각으로 정면 5칸, 측면 3칸의 이익공의 팔작지붕을 하고 있다. 광해군때 처은 건립되었으나 현재의 전각은 1692년(숙종 18)에 재건 된 것이다. 정조 이전까지 왕과 신하들이 연회를 개최하거나 활을 쏴는 곳이고 이후 시험장으로 활용되었다.
주합루(宙合樓)[10]
창덕궁 부용지의 전각 중 하나로 정면 5칸, 측면 4칸, 팔작지붕 형식의 중층 전각으로 1776년(정조 원년)에 건립되었다. 경훈당처럼 층마다 명칭이 달랐다. 주합루의 경우 2층은 주합루, 1층은 어제각이라 했으며 본래 역대 국왕들의 글과 어필을 보관하던 곳으로 이후 규장각으로 개명되었다. 정조가 인재들을 양성하고 자신의 치세를 보필하는 장소였으나 일제강점기 당시 연회장으로 활용되는 등의 수난을 겪었다. 주합루 앞을 둘렀다가 사라진 취병(翠屛)은 최근 재현되었다. 주합루로 들어가는 문인 어수문은 취병과 함께 매우 독특한 모습을 보여주는 건축물로, 조선시대에 거의 사라진 건축 의장을 풍부하게 가진 귀중한 사례다. 어수문 양 쪽의 소문 형태도 독특하거니와 어수문 내외부에는 정교한 조각을 둘러놓았다.
서향각(書香閣)
부용지의 전각 중 하나로 주합루 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정면 8칸, 측면 3칸의 전각으로 주합루에 보관된 어진과 어필등을 말리던 포쇄소였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총독부에 의해 양잠소로 변질되어 해방 이후에도 한동안 양잠소라는 편액이 걸려 있었다.
희우정(喜雨亭)
주합루 뒤편에 자리잡은 정면 2칸의 작은 전각으로, 왕의 열람실이었다고 한다. 1645년(선조 23)에 초당(草堂)으로 세웠으며 원래 이름은 취향정(醉香亭)이었다. 1690년(숙종 16)에 가뭄이 심하여 이곳에서 기우제를 올렸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비가 내려 가뭄이 해소되자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붕을 기와로 바꾸고 희우정이라 개칭했다.
천석정(天石亭)
주합루 동북쪽 언덕 위에 있는 ㄱ자 형태의 정자로 누마루에 제월광풍관(霽月光風觀)이란 현판이 걸려 있어 제월광풍관으로 알려져 있다. 한때 순조의 세자였던 효명세자가 학문을 닦았던 곳이었다.

4.4.2. 연경당 권역

사진 설명
연경당(演慶堂)
창덕궁 후원에 위치한 전각으로 정면 6칸, 측면 2칸의 단층팔작지붕이다. 1828년(순조 28) 효명세자의 대리청정 기간에 순조의 진작례[11]를 올리기 위해 진장각(珍藏閣) 옛터에 세워져 당시 효명세자의 왕권강화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전각이다. 궁궐의 다른 전각들과 달리 궐내에서 유일하게 민가 형식으로 지어졌는데, 사대부가를 모방했다고 하지만 그 규모가 120칸에 달해서[12] 일부에서는 궁가[13]를 모방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사대부가 형식의 전각이지만 안채와 사랑채가 합쳐져 있어 마당을 좌우로 가른 담을 기준으로 공간을 구분하며, 안채의 경우 일반적인 안채와 달리 부엌이 존재하지 않고 별채에 있다. 1865년 고종 때 새로 증축되거나 권역이 넓어져 오늘날까지 보존되고 있다. 참고로 효명세자의 사후 순조가 말년에 보낸 곳이다.
선향재(善香齋)
사랑채 동쪽에 위치한 전각으로 정면 7칸, 측면 2칸이다. 1865년에 연경당을 넓히면서 건립된 것으로 추측되며 주로 서재나 손님을 응접하는 접대실의 역할을 했다. 경복궁의 집옥재처럼 측면을 청나라풍 양식의 벽돌로 세웠고 마루 앞에는 서양식 차양 시설이 갖춰져 있다.
농수정(濃繡亭)
선향재 뒤에 위치한 정자로 장대석 기단 위에 세워진 정, 측면 1칸의 익공계 사모지붕집형태를 하고 있다. 선향재와는 동시기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며 용도 또한 불명이다. 1886년(고종 23) 고종과 왕세자 순종이 이곳을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한 사진첩이 현전하고 있다.

4.4.3. 옥루천 일대

사진 설명
소요정(逍遙亭)
창덕궁 후원의 옥류천에 의치한 정자로 정, 측면 1칸의 익공계 사모지붕 형식을 하고 있다. 1636년(인조 14)에 탄서정(歎逝亭)이라는 이름으로 세워졌다가 후에 오늘날의 이름으로 개칭되었다. 숙종·정조·순조 등의 임금들이 이곳에서 보이는 경치에 대한 시를 남겼고 청의정, 태극정과 함께 삼림삼정(三林三亭)이라 불렸다.
청의정(淸義亭)
창덕궁 후원의 옥류천에 의치한 정자이며 정, 측면 1칸으로 궁궐에서 유일하게 팔각의 초가 지붕을 하고 있다. 익공계 사모 형식을 하고 있으며 1636년(인조 14)에 세워졌다. 정자 앞으로 논을 만들어 벼를 심고, 수확 후에는 볏집으로 정자의 지붕 이엉을 잇게 하였는데 이는 농사의 소중함을 백성들에게 일깨워주기 위함이었다고 한다. 오늘날에도 문화재청과 농촌진흥청에서 가을마다 벼베기 행사를 진행해 전통을 유지하고 있다.
태극정(太極亭)
창덕궁 후원의 옥류천에 의치한 정자로 굴다리를 엮은 정, 측면 1칸의 겹처마 사각 지붕 형식을 하고 있으며 내부에 마루를 깔고 퇴를 달아 평난간을 둘렀다. 천정은 우물천정이고, 지붕 꼭대기는 절병통을 얹어 마무리하였다. 1636년(인조 14)에 운영정(雲影亭)이란 명칭으로 세워졌으나 후에 오늘날의 이름으로 개칭되었다. 소요정, 청의정과 함께 삼림삼정이라고 불렸다.
취규정(聚奎亭)
옥류천 산마루 언덕 위에 위치한 정자로 정면 3칸, 측면 1칸 규모에 사방이 트인 초익공 홑처마 팔작지붕 형태이다. 1640년(인조 18)에 세워졌으며 학자들이 모인다는 뜻을 가진 취규정이란 액호로 보아 휴식과 독서를 위한 정자로 보인다.
취한정(翠寒亭)
옥류천 어귀에 자리잡은 정자로 정면 3칸, 측면 1칸의 규모이며 팔작지붕을 올리고 납도리로 엮은 민도리집 형태를 하고 있다. 건립 연대는 알 수 없으나 취한정에 대한 숙종정조의 시가 있는 것으로 보아 1720년 이전에 세워진 것으로 추측된다. 임금이 옥류천의 어정(御井)에서 약수를 마시고 돌아갈 때 잠시 쉴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정자이다.
농산정(籠山亭)
창덕궁 후원의 옥류천에 위치한 정자로 정면 5칸, 측면 1칸 규모의 직사각형 모양이며 두벌장대의 낮은 기단 위에 돌초석을 놓고 사각기둥을 세워 납도리로 엮은 홑처마, 맞배지붕을 올렸다. 대청 2칸, 온돌방 2칸, 부엌 1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1636년(인조 14)에 세워졌으며 임금이 옥류천으로 거동했을 때 다과상을 올렸던 곳으로 보인다.

4.4.4. 애련정 권역

사진 설명
기오헌(寄傲軒)
창덕궁 애련지의 전각으로 정면 4칸, 측면 3칸의 팔작기와지붕 건물이며 대청 2칸에 우측에는 온돌방이, 좌측에는 내루(안마루)로 구성되어 있다. 단청도 하지 않은 질박한 모습을 하고 있다. 1827년(순조 27)에 효명세자의 대리청정 당시 독서 공간으로 세워졌으며 본래는 의두합(倚斗閣)이라 불렀다.
운경거(韻磬居)
기오헌 동쪽에 나란히 위치한 전각으로 정, 측면 1칸의 팔작기와지붕이다. 방 1칸에 마루 반 칸으로 이루어져 있어 궐내에서 제일 작은 전각이며, 마루 밑으로 다섯 개의 구멍이 나 있다. 책과 악기를 보관하는 공간으로 활용된 것으로 보인다.
애련정(愛蓮亭)
애련지에 위치한 전각으로 정, 측면 1칸에 익공계 사모지붕을 하고 있다. 1692년(숙종 18)에 세워졌고 액명은 중국 송나라 때 주돈이가 쓴 애련설에서 빌린 것이다. 본래는 연못 한가운데 섬을 만들어 그 위에 세웠다고 했지만 현재는 연못가에 자리한 상태이다.

4.4.5. 관람정 권역

사진 설명
관람정(觀纜亭)
관람지에 속해 있는 정자로 한반도 모양의 연못인 관람지에 놓여져 있으며 부채꼴 선형 기와지붕을 한 굴도리집을 하고 있다. 건립 연대는 미상이지만 1820년대에 그린 동궐도에 관람정에 모습이 없고 1908년에 제작된 동궐도형에 그 모습이 그러져 있어 19세기 말~20세기 초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폄우사(砭愚榭)
존덕정 서편에 위치한 정자로 정면 3칸, 측면 1칸으로 본래는 초익공계 방배지붕을 하고 있는 ㄱ자 형태였으나 1908년 그려진 동궐도에서는 ㅡ자형으로 그러져 있다. 액호인 폄우는 '어리석은 자에게 돌침을 놓는다'는 뜻으로, 임금이 자신을 되돌아 보고 어리석움을 깨우쳐 덕을 높이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승재정(勝在亭)
관람지 옆에 위치한 정자로 정, 측면 1칸으로 익공계 사모 지붕을 하고 있다. 세워진 연대는 알 수 없으나 1820년대 그려진 동궐도에 지금의 자리에 초정이란 전각이 자리잡고 있는 것을 보아 그 이후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존덕정(尊德亭)
관람지에 속해 있는 정자로 동시대의 정자들과 달리 이중지붕 구조의 육각지붕으로 만들어진 독특한 구조를 하고 있어서 육우정(六隅亭) 또는 육면정(六面亭)이라고도 불렸다. 정자의 마루도 안쪽과 바깥쪽으로 구분되어 2중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4개의 기둥이 지붕을 받치고 있다. 천정은 우물정자로 구성되고 보개 천정과 같이 화려한 장식으로 구성되었으며 가운데에는 황룡과 청룡이 장식되어 있다. 1644년(인조 22)에 세워졌다. 정자 내에는 정조가 만천명월주인공이라고 쓴 글귀가 남아있으며 이에는 모든 하천에 달이 뜨지만 하늘에 떠있는 달은 하나고 그 달이 나니까 왕권은 지엄하다는 뜻이 담겨있다.

4.4.6. 그 외

사진 설명
가정당(嘉靖堂)
후원에 위치한 정자 중 하나로 대조전과 가까이에 위치하고 있다. 규모는 정면 5칸, 측면 2칸으로 팔작지붕에 굴도리집으로 겹처마를 하고 있다. 주위가 아늑하여 왕이 가끔 찾아와 국사(國事)를 생각하고, 왕실에 경사가 났을 때는 몇몇 신하와 소연(小宴)을 베풀던 곳이다. 동궐도, 동궐지, 동궐도형 그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전각이라 1920년대에 덕수궁에서 이건한 것으로 추정된다. 1926년 순종이 병석에 누웠을 때 상궁과 나인들이 이곳을 기도처로 정하고 밤낮으로 쾌차를 기원하기도 했다.
능허정(凌虛亭 )
후원에 위치한 정자 중 하나로 정, 측면 1칸에 익공계 사모지붕을 하고 있다. 1691년(숙종 17)에 세워졌고 빽빽한 나무들에 둘러싸여 외부와는 격리된 공간에 있다.
청심정(淸心亭)
후원에 위치한 정자 중 하나로 정, 측면 1칸 사모지붕을 하고 있다. 1688년(숙종 14)에 천수정이 있던 자리에 세워졌다. 청심정 앞에는 돌로 제작한 빙옥지(氷玉池)라는 이름의 장방형 연지가 있으며, 정자와 마주보는 연지 위에 돌거북을 조각했다. 현재 일반에 개방되지 않는다.

4.5. 낙선재 권역

사진 설명
낙선재(樂善齋)
창덕궁 낙선재 권역에 속하는 전각으로 정면 6칸, 측면 2칸의 단층 팔작기와지붕이며 1846년(헌종 12)에 세워졌다. 본래 헌종의 후궁 경빈 김씨가 거주할 전각을 만들면서 헌종 본인도 같이 기거할 사랑채격으로 함께 지어진 곳으로 이후 상중(喪中)에 있는 왕후들이 소복(素服) 차림으로 기거하던 곳으로 바뀌었다. 해방 후 대한제국 황실 가족이 거주한 장소로 유명한데, 1963년11월 22일 일본에서 돌아온 영친왕1970년 5월 1일, 이방자 여사가 1989년 4월 30일에 숨을 거둔 곳이기도 하다.
석복헌(錫福軒)
창덕궁 낙선재 권역에 속하는 전각으로 정면 6칸, 측면 2칸이며 낙선재 권역의 안채격으로 낙선재의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1846년(헌종 12)에 후궁 경빈 김씨를 위해 세워졌다. 헌종 사후 경빈 김씨 또한 사저로 돌아가면서 아무도 기거하지 않았으나 해방 후 순정효황후 윤씨1966년 2월 3일 숨을 거둘 때까지 기거했다.
수강재(壽康齋)
창덕궁 낙선재 권역에 속하는 전각으로 정면 6칸, 측면 2칸이며 5량 구조로 되어 있는 홑처마 단층 기와집이다. 본래 태종이 거처하던 수강궁(壽康宮)이 있던 자리였으나 임진왜란 때 불탄 것으로 추정되며 1785년(정조 9)에 지금의 자리에 세워졌다. 이후 1827~1830년(순조 27~30) 사이 효명세자의 대리청정 기간 동안 효명세자의 별당이었고 1846년(현종 12)에 낙선재가 세워짐에 따라 덩달아 권역에 속하면서 대왕대비 순원왕후의 처소로 중수되었다. 이후 일제강점기를 걸쳐 해방 후 1962년 1월 26일 우여곡절 끝에 귀국한 덕혜옹주1989년 4월 21일 숨을 거둘 때까지 이곳에서 기거했다.
상량정(上凉亭)
창덕궁 낙선재 권역에 속하는 누각으로 낙선재 북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규모가 그리 크지 않는 육모정으로 궁궐의 소규모 정장 이례적으로 화려한 편이다. 건립 연대는 불명이지만 1820년과 1908년 사이에 세워진 것으로 보이며, 궁궐지의 기록에 따르면 본래는 평원루(平遠樓)라고 불렸다.
한정당(閒靜堂)
상량정 동쪽에 위치한 정자로 정면 3칸, 측면 2칸의 홑처마에 팔작지붕을 하고 있으며 일제강점기인 1917년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외관은 전통 한옥의 별당처럼 보이지만 문은 창호가 아닌 유리로 마감했으며 기단 바닥은 타일을 깔아놓은 점이 특징이다.
취운정(閒靜堂)
수강재 북쪽 화계 위에 위치한 정자로 정면 3칸, 측면 2칸의 홑처마에 팔작지붕을 하고 있다. 1686년(숙종 12)에 세워졌다. 본래 편액이 남아 있지 않았으나 기록을 통해 취운정이란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다른 정자들과 달리 한겨울에도 이용이 가능하도록 아궁이가 설치되어 있다.

4.6. 구 선원전 권역

사진 설명
선원전(璿源殿)
창덕궁 구 선원전에 속하는 전각 중 하나로 정면 9칸, 측면 4칸의 규모로 구조적으로 간결하고 불필요한 장식을 꾸미지 않았다. 전내(殿內)는 11실(室)로 나누어져 있다. 원래 춘휘전(春輝殿)이었던 건물을 1656년(효종 7) 경덕궁(慶德宮)의 경화당(景華堂)을 이건했다가, 1695년(숙종 21)에 선원전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이곳에는 태조·세조·원종·숙종·영조·정조·순조·문조·헌종·철종·고종·순종어진을 모시고 있다가 일제강점기인 1921년 창덕궁 후원 서북쪽에 선원전을 새로 지어 어진을 옮긴 뒤부터 구 선원전으로 불리게 되었다.
진설청(陳設廳)
구 선원전 좌측에 있는 정면 3칸, 측면 2칸의 규모를 한 전각으로 주로 재사에 올릴 다과, 음식 등을 준비한 곳이다.
내찰당(內察堂)
구 선원전 우측의 있는 정면 2칸, 측면 1칸의 규모를 한 전각으로 재사 의례에 사용되었다.
의풍각(儀豊閣)
창덕궁 구 선원전에 속하는 전각 중 하나로 규장각 뒤편에 위치하며 ㄱ자 형태의 맞배지붕을 하고 있다. 왕실의 창고로 사용된 건물이며 주로 재궁[14] 등 제사용품 보관하였다. 참고로 이곳에 마지막까지 보관되어 있던 재궁이 2개 있었는데, 하나는 이방자 여사의 장례 때 사용되었고 나머지 하나는 영친왕의 아들 이구 황태손의 장례 때 사용될 예정이었으나 유일하게 남은 재궁의 실물이라 다른 관을 사용했다.
양지당(養志堂)
창덕궁 구 선원전에 속하는 규모 정면 4칸, 측면 3칸의 전각 중 하나로 임금이 선원전에서 제사를 지내거나 참배하기 전 잠시 머물었던 어재실이다. 또한 어진이나 어서를 담은 궤를 보관하던 곳이기도 하다.

4.7. 신 선원전 권역

사진 설명
신 선원전
창덕궁 신 신원전에 속하는 정면 14칸, 측면 4칸의 규모를 한 전각 중 하나로 본래 명나라 태조(太祖)·신종(神宗)·의종(毅宗)을 제사지낸 사당이었던 대보단(大報壇)과 북일영(北一營) 등이 위치하고 있었으나 일제강점기인 1921년 두 곳을 헐어내 새로 선원전을 세워 역대 임금들의 어진을 모셨다. 하지만 1950년 6.25 전쟁 때 부산으로 소개했던 어진들이 대부분 불에 타는 사고를 겪어 전각 안은 비어 있다. 현재는 일반에 개방된 곳이 아니다.
의효전(懿孝殿)
원래 덕수궁에 있던 정, 측면 3칸의 전각으로 순종의 첫 번째 아내 순명효황후 민씨의 위패를 모신 혼전(魂殿)이었으나 1920년경 창덕궁으로 이건했다. 1928년 순종과 순명효황후의 위패가 종묘에 합사되어 의효전의 현판을 내렸는데, 이후 효(孝)가 비슷한 모양의 로(老)로 오독되면서 '의로전'으로 잘못 알려졌다가 2007년에 와서야 문헌 조사를 통해 정확한 실체가 확인되었다. 참고로 의효전 현판은 현재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재실(齋室)
정면 7칸, 측면 3칸의 전각으로 정확한 건립 연대는 미상이다.
괘궁정
정, 측면 1칸의 정자로 신 선원전이 세워지기 이전 북영의 군사들이 활을 쏘던 사정으로 1849년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4.8. 기타 권역

사진 설명
빈청(賓廳)
숙장문 너머 내전으로 향하는 길에 자리잡은 전각으로 정면 5칸, 측면 3칸의 초익공 양식으로 지어졌다. 대신과 비변사 당상관 등 고위관료 들이 왕을 알현하기 전에 잠시 머물면서 회의하던 장소였다. 이후 1865년(고종 2)에 흥선대원군의 집권으로 비변사가 폐지됨에 따라 비어버린 전각이 되었고 이후 한일합방 이후로 추정된 시기에 차고로 변용되었다. 해방 후 2001년 순종황제의 어차와 순정효황후의 어차를 보관, 전시하였으나 2007년 어차들이 국립고궁박물관으로 옮겨진 후 카페로 활용되고 있어 일부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
  • [1] 여담으로 궁 자체가 Palace란 뜻이기 때문에 Changdeokgung Palace는 창덕궁궁이 된다. 한강을 Hangang(river)이라고 쓰는 것과 같은 이치.
  • [2] 오랜 세월에 걸쳐 또는 세계의 일정 문화권 내에서 건축이나 기술 발전, 기념물 제작, 도시 계획이나 조경 디자인에 있어 인간 가치의 중요한 교환을 반영
  • [3] 현존하거나 이미 사라진 문화적 전통이나 문명의 독보적 또는 적어도 특출한 증거일 것
  • [4] 인류 역사에 있어 중요 단계를 예증하는 건물, 건축이나 기술의 총체, 경관 유형의 대표적 사례일 것
  • [5] 대신 종묘가 시간제 관람으로 바뀌었다(토요일 제외).
  • [6] 정확히는 매점에서 해당 부채 정가의 두 배를 받아먹고 있다.
  • [7] 1960년대 창덕궁 관리소장의 관사로 사용되다가 문화공보부 간부가 사유지로 사들였다고 한다.
  • [8] 문화재청에서 15억의 매매가를 제시했으나 건물소유주 측에서 더 높은 가격을 바라는 듯.
  • [9] 굳이 5칸으로 지어놓고 양 옆의 두칸을 막아놓은 것은 황제국이 5문을 사용하고 제후국이 3문을 사용한다는 규정사이에서 타협점을 찾은 셈이라고.
  • [10] 주합루의 명칭은 시간(宙: 왕고래금(往古來今))과 공간(合: 상하사방(上下四方: 육합六合))을 의미한다. 시공을 아울러 역대의 서책을 보관한다는 의미로 여겨진다.
  • [11] 신하들이 왕과 왕비에게 술과 음식을 올리기 위한 행사
  • [12] 일반적인 사대부가는 99칸이 상한선이었다.
  • [13] 宮家, 왕자나 공주의 집.
  • [14] 梓宮, 왕실에서 미리 제작하여 준비해 두었던 장례용 관.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2 11:19:33
Processing time 15.621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