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천인

last modified: 2015-02-21 01:12:17 by Contributors

天人


1. 불교

불교에서 가리키는 천상계의 거주자들로, 힌두교의 신들을 흡수/폄하시킨 것.[1] 천룡팔부에서 천(天)이 바로 이들이다.

불교측의 주장에 따르면 원래는 힌두교의 신들이 불교에 감화된 것이 바로 이들 천인들이며, 힌두교의 3대 주신인 브라흐마는 범천(梵天)이, 비슈누는 비뉴천이, 그리고 시바는 대자재천, 가네샤는 환희천이라는 이름으로 불교에 흡수되었는데, 이런 존재들이 바로 천인이다. 이들은 인간보다 모든 면에서 월등한 존재이지만 부처가 아니기 때문에 유한한 수명을 가진 고통 받는 중생임은 매한가지다. 하지만 많은 불교 문헌에서는 이들이 사는 천도는 비룩 육도에 속해 있지만 유명한 부처나 보살들이 상주하는 이상세계인 불국토에 다음가는 곳으로 묘사되며, 유한한 존재이긴 하나 죽는다 해도 천도 자체가 엄청난 공덕을 쌓아야 올 수 있는 곳이고 천인들 역시 부처와 보살들을 항시 공양하고 불자들을 수호하기에 보통 인간들에 비하면 부처만큼은 아니어도 넘사벽인 건 사실이다.

사실 불교에서도 힌두교의 영향이 완전히 없어진 것은 아니라 불교 문헌에도 종종 '천인이 전생의 석가를 시험하였다' 혹은 '천인이 전생의 00를 시험해서 00가 그 시험을 통과했는데, 00가 전생의 석가였다'식의 설화가 제법 등장한다. 심지어 석가가 깨달음을 얻었을 때, 석가 혼자서 깨달음의 환희에 젖어있던 석가에게 나타나 "혼자서만 깨달음의 즐거움에 빠져있지 말고 가서 고통받는 중생들을 깨우쳐 주십시요!"하고 적절한 태클을 걸어 석가가 포교에 나서게 한 존재는 불법에 귀의했다는 천인 중 하나인 범천(브라만)이다.(...)[2]

힌두교 쪽에서는 불교의 이런 주장에 반발해, 석가를 브라흐마가 악마들을 사이비 종교로 홀려 힘을 약화시키기 위해 변신한 아바타라고 주장한다.[3] 도찐개찐 자세한 것은 불교, 브라흐마항목 참조.

다만 불교가 인도에서 점차 주변 다른 나라로 퍼져나가면서, 신적 존재로서의 성향을 갖고 있던 부처/보살을 사실상 외국의 신으로 인식/토착신앙의 신들과 섞이면서 불교를 받아들인 주변국(특히 극동 지역 등)에서는 이러한 관념이 많이 약해져, 천인에 대한 관점이 해탈하지 못한 유한한 존재로서의 성격보다는 기존 토속신앙의 신들처럼 초월적인 존재로 묘사되는 면이 강해진다.

밀교의 경우 주술성이 더욱 강조되면서, 아예 이런 천인들을 불보살의 하나인 명왕으로 받아들여, 그들의 깨우침을 받고 힘이 필요할 때 주술적인 힘을 빌리는 모습을 보인다. 교학적인 면에서 분석하면 밀교 교리에서 명왕은 부처의 화신이지만, 보살들도 부처가 중생들을 깨우치기 위해 나타난 화신으로 보는 밀교의 교리상 기독교의 삼위일체처럼 다소 애매한 부분이 있다. 물론 종교학적으로 있는 그대로 냉정히 말하면 그냥 토속신을 불교가 흡수하고 불보살로 변화시킨 것일 뿐이지만.(...)

여끼까지 보면 그나마 다행인것 같지만, 사실상 기타저타 잡신들을 전부 천인이라고 부른다.

팔부신중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사실상 전설이나 신화상으로 비중이 큰 환상종은 이름이 따로 분류가 되어있다. 신화상으로도 전설상으로도 크게 활약이 없고, 사람들의 인지도마저 떨어지는 기타 신들을 천인이라는 분류에 들어간다고 치면된다. 한마디로 건달파, 들과 동급이지만 사실상 인지도 면에서 밀려 따로 종족으로 분류가 되지 못한 신적 존재들을 의미한다.

불교 경전에 등장하는 대표적인 천인들은 다음과 같다.

  • 범천-브라흐마
  • 대자재천/자재천/이사나천-시바
  • 비뉴천/나라연천-비슈누. 나라연보살이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이 경우 나라연금강이라는 이름의 제석천의 권속으로 여겨질 때가 많다.
  • 대흑천/암야천-칼리(마하칼라). 불교에서는 시바의 아내가 아니라 시바의 일부 혹은 화신이라 본다.
  • 제석천-인드라
  • 환희천/성천/대성환희자재천-가네샤. 환희불(歡喜佛)이라 하여 과거의 부처 중 하나라 보기도 한다.
  • 지천-리티비(힌두교의 땅의 신)
  • 수천-용왕바루나
  • 화천-아그니.아기니(阿耆尼)라 음역하기도 한다.
  • 풍천-바유
  • 염마천-염라대왕, 야마
  • 비사문천(다문천왕),국천왕,장천왕,목천왕-사천왕항목 참조
  • 나찰천-나찰과 나찰녀들의 왕. 특이하게도 오리지날(?)인 힌두교에 1:1로 떨어지는 신이 없다. 마족의 왕이라는 점에서 쿠베라와 비슷하지만, 쿠베라가 불교화한 존재는 비사문천이다.
  • 일천/일궁천자-수리야
  • 월천/월궁천자-찬드라
  • 비천-압사라.팔부신중중 하나인 건달바의 부인.제석천의 하늘에 사는 천녀/물의 요정.
  • 변재천/변천/묘음천-사라스바티
  • 길상천-라크슈미
  • 하리제모-귀자모. 불교에서는 출산을 돕고 어린아이들을 지켜주는 신이다.

이 중 범천, 지천, 제석천, 염마천, 비사문천, 수천, 화천, 나찰천, 풍천, 이사나천, 일천, 월천의 12천인을 십이천이라 하여 세계를 지키는 신으로 믿어지며, 밀교에서는 의식을 할 때 이 십이천을 중요시한다.

2. 은혼외계인

천인(은혼) 항목 참조.

3. 동방 프로젝트

동방비상천의 등장 캐릭터 히나나위 텐시의 종족.

동양에서 흔히들 이야기 하는 이인(異人), 도인(道人) 전설의 원류가 되는 개념이다. 후에 이를 바탕으로 도교가 생기기도 한다. 만약 천인이 되고 싶다면 우선 세상 욕구를 모두 버리고 도를 닦는 생활을 해야 한다. 다만 텐시같은 예외도 존재.

생전에 천인이 된 경우(예 : 히나나위 가문)와 사후에 천인이 된 경우(예 : 나이 가문)가 있으며, 전자는 인간계에 내려올 수 있다. 내려올 때는 주로 구름을 이용하며, 내려와서 인간들에게 선문답을 던져두고 혼란스러워 하는 것을 즐긴다.

또한 천인은 요괴들의 천적이며 요괴에게 있어선 천인은 독이기 때문에 지상에선 아무것도 두려울 것이 없고. 흉폭한 짐승도 손을 댄 것 만으로도 간단히 길들여버린다고 한다

동방 프로젝트 세계관에서 천인은 명계의 아득한 하늘 위에 있는 천계에 기거하며, 천계에서는 매일, 음악을 듣고, 낚시를 하며, 바둑을 두거나 하면서 일도 하지 않고 한가롭게 살며, 최상급의 식사를 할 수가 있다

일단 인간이니 사신이 목을 노리고 있으나 워낙 강하기에 항상 이긴다. 만약 진다면 앞으로 끌려간다.락왕생하길

동방자가선에서 밝혀진 바에 따르면 사실 사신들이 선인을 잡으로 온다는 것은 사신들이 퍼뜨린 거짓말로, 실제로는 오니들의 수장인 지옥의 귀신장들이 잡으러 온다고 한다.

4. 던전 앤 파이터

던전 앤 파이터에 나오는 천계(1-3번 항목이 아니라 1-2)가 생겨날 때부터 살고있는 인간으로(그러니까 천계가 생길때부터 살아온 종족),던파 세계관 내에서 우월한 신체(특히 피격범위키는 남거너가 더 우월(...), 여거너는쓰리사이즈타격 범위)로 나온다.[4]

바칼이 마법을 못쓰게 막아놓는 바람에 기계가 발달하게 되고, 그에따라 총기를 주무기로 대체하고 지금도 사용하고 있다. 특이하게도 이튼 대륙(황도)은 왠지 모르게 동북아시아랑 비슷해보인다.

5. 마술사 오펜

드래곤 종족 중 인간 종족과 종적으로 가까운 윌드 드래곤 종족을 천인 종족이라 부르기도 한다.

6. 바람의 나라의 여섯번째 직업

천인(바람의 나라) 항목 참조.

----
  • [1] 폄하라는 단어에 대해 불쾌히 여기는 불자 엔하위키러가 있을지 모르겠으나, 힌두교의 초월적 존재들을 졸지에 인간과 같은 육도윤회 속에서 고통받는 존재로 만들었으니 원래 힌두교에서의 위치와 비교해보면 누가 봐도 폄하다.. 하지만 팔부신중에 속하는 자들은 현재 인간계 에 속하지 않으며 최소한 사천왕계 그 이상에 존재 하기 때문에 육도윤회에서 벗어났다고 보는것이 옳다는 주장도 있고, 본지수적이라 하여 불보살의 화신으로 보는 주장도 있는 등 해석에 따라서 주장이 다양하다.
  • [2] 참고로 이때 마왕 마라 파피야스도 나타나 어차피 중생들은 못 알아들을 테니 독각승으로 홀로 성불할 것을 권했다.
  • [3] 고로 힌두교의 주장대로라면 불교는 사이비 종교가 된다.
  • [4] 혹자는 귀검사가 루저가 된 원흉으로 지목하기도.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1 01:12:17
Processing time 0.089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