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철권 5




철권 시리즈의 여섯번째 작품. 2004년 11월(AC)/2005년 3월 31일(PS2) 발매.

Contents

1. 개요
2. 버전별 정보
3. OST


1. 개요

철권 태그 토너먼트의 시스템과 철권 4의 시스템을 절묘하게 융합시켜, TT타격감/자유도와 4의 벽시스템을 가져온 게임. 철권 TT철권 4의 유저 양측을 모두 흡수하여 꽤 인기를 얻고 있으나, 아케이드 시장 자체가 망해가는 시점이어서 TT때같은 인기를 끌지는 못했다. 밸런스는 처음에는 일견 좋아보였으나, 처절할 정도로 말도안되게 사기적인 기술이 몇개 있어, 상위 5개 캐릭터만 미친듯이 강하다.(데빌진, 카즈야, 스티브, 헤이하치, , 브라이언 등.)당시 EVO 2005 철권 5 미국 vs 일본 대련 모습

스토리상 시점은 4로부터 1~2개월 뒤.(4 폐회 후 얼마 안 지나 진파치가 봉인에서 풀려나와서 개최했으므로)

2. 버전별 정보

  • PS2 이식판은 철권 1, 2, 3(아케이드판)과 스타블레이드(아케이드판보다는 퀄리티가 약간이나마 향상)를 통째로 추가하고 데빌위딘 모드 등의 서비스도 추가한 집대성 버전이 되어, 철권 콘솔판이 철권 태그 토너먼트부터 수입된 한국에서는 이 게임이 모든 철권을 정식발매판으로 컬렉팅하는데 필수적인 게임이 되었다. 참고로 이 PS2판 한정으로 계급이 일본판 기준+한글화였는데 어색하다는 의견이 많았는지 5DR 부터는 아케이드처럼 북미판 기준+비한글화로 변경되었다.
  • 철권 5.1 : 철권 5의 밸런스패치 및 버그패치판. 또한 이 작품부터 타임 릴리즈가 없어졌다. 이에 따라 DR 콘솔판부터는 숨겨진 캐릭터의 해금이란 요소가 없어졌다.
  • 철권 5 다크 레저렉션 : 철권 5.1에서 좀더 밸런스패치를 하고 신캐릭터를 3명 추가한 버젼. 철권 TT에 맞먹는 캐릭터 숫자를 자랑한다. 최종적으로 대부분의 오락실에서 가동되는건 이 버젼이며, PSP[1]와 PS3[2]로 나온 버젼. 밸런스는 매우 우수하다. 철권 TT만큼은 못해도, 상당히 인기를 끌어모았다. 만약 PS2나 PS3패키지판으로 발매되어 접근성을 좀 더 높였다면 인기는 훨씬 상승했을 것이지만, 결국 철권6이 이 게임을 잡아먹고 대전게임계의 대세가 되었다.

국내의 몇몇 오락실(특히 시골이나 동네등에 조용히 있는 오락실등)에서는 철권 5의 PS2판을 개조해서 가동하는데가 아직도 많다. 이런데에서는 철권 6는 고사하고 철권 5의 업소용판을 들여놓기도 힘든 사정이다. 안습.

PS2 버전 철권5의 경우 액플을 이용하면 PS2 실기에서 보다 완벽한 와이드 스크린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가능한 사람은 방법을 찾아서 시도해보도록 하자. PS2가 이렇게 좋은 기기였나 다시 보게 될 것이다. 단, 별도의 바이너리로 실행되는 게임들 (철권 1,2,3, 스타블레이드, 데빌 위딘)은 와이드가 적용되지 않으며, 코드를 적용한 상태에서 해당 게임을 실행할 경우 와이드모드가 풀려버리므로 주의

PSP 버전인 철권 다크 레저렉션의 경우 6가 나오던 시기에 액플을 이용해 바운드 판정을 넣는 방법이 일부 유저들 사이에서 유행이 되기도 했다. 초창기엔 바닥에 찍는 기술 대부분이 바운드 판정을 갖는 등 조잡한 모습을 보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코드를 만드는 사람들의 실력이 늘어서 바운드 판정을 갖는 기술을 재정비하고 DR에는 없는 기술까지 짜집기로 만드는 등(예를 들면 카자마 진의 준마찰) 거의 철권 6 BR에 가깝게 만들기까지 했었다. 문제가 있다면 코드가 충돌하면서 프리징이 발생하는 일이 빈번했다는 것인데 이 또한 시간이 갈 수록 잡혀가고 있었다.

3. OST


OST가 가장 좋다고 평가되는 작품이며 5, DR의 모든 스테이지들이 하나하나 명곡들만 있다. 그중에서도 특히 히든 스테이지 테마인 Ground Zero Funk, DR의 Winter Palace 스테이지의 테마인 Snow Castle이 철권 시리즈 통틀어서 최고로 좋은 BGM으로 평가받는다. 이 중에서 Moonlit Wilderness와 Snow Castle은 태그2에서도 어레인지되었다.


그리고 이번작 최초로 콘솔판 오프닝 영상에 가사가 있는 노래가 삽입되었는데, 상기 스테이지 테마들과 더불어 팬덤 사이에선 꽤나 명곡으로 꼽힌다. 특히 이는 철권 제작진측 주도하에 만들어진 곡이며, 후속작 스토리에 관한 엄청난 암시를 품고 있었다.[3] 제목은 'Sparking' 이며, 가사는 다음과 같다.

I'm here now. I'm doing the best I can
나 지금 여기서 있는 힘껏 최선을 다하는 한편

Where are you now? Jumping into the true?
진실 속으로 뛰어드는 넌 어디쯤이지?

Here we go
나아가고 있어.

Get out, get out!
뛰쳐나가!

Sparking!
섬광을 번쩍이며! 초풍섬광을 내지르며

Get out!
뛰쳐나가!

Sparking!
섬광을 번쩍이며!


What does the word "peace" mean?
'평화'란 무얼 의미하는가?

Only be a smiling face. Answer me, reticent God
그저 말없이 미소만 지을 뿐. 신이시여, 답을 내려 주소서.

But the sun rises again, when will that time return?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지만, 언제쯤 그 날이 돌아올 것인가?

Swear you won't give up
다만 포기하지 않을거라 맹세해.

Break out! Everything day by day!
저질러버려! 하루 하루 모든걸!

Freak out! Anything step by step!
미쳐 날뛰어버려! 하나 하나 그 어떤 것에도!

Live the sin and let me know, live the sin!
죄악에 살고 또 죄악에 살아감을 느낄 수 있게!

Break down! Make my story!
무너뜨려! 업을 쌓아가!

Get down! They're called history!
쓰러뜨려! 이는 역사라 불릴지니!

My heartbeat gonna be faster
내 심장의 고동은 더욱 빨라져 가고

Shout, shout, shout, shout, soul!
외쳐,부르짖어, 영혼을! 외쳐EE

Destiny or deadly
운명 혹 그것이 파멸로 이끌며

I don't care which one's walking this way
이 길을 걸어가는게 든 개의치 않아.

They're nothing together
그런건 중요하지 않으니까.

What if I go back to zero?
다만 난...사라져 버리겠지?

Get power of infinity
끝없는 힘을 취해.

All men together make one man at the time of an important decision
모두가 비로소, 중대한 결단을 앞 둔 사낼 완성해 낼테니.

Please don't lose your vision
부디 간직해 온 이상을 잊어버리지 마.

You're the one. Show me only your dance in earnest
네가 바로 '그 이'. 그저 혼신의 몸부림을 보여줘.

Even if wrapped in darkness
비록 어둠 속을 방황한다 하더라도

Light is beyond the horizon
광명은 저 끝 너머 존재할테니.


Sparking!
섬광을 번쩍이며!

Believe your own energy!
너 자신의 힘을 믿고!

Super king!
패왕이 되어!

Get by my hands!
손아귀에 넣는거야!

Sparking!
섬광을 번쩍이며!

Now, open your wing!
자, 이제 날개를 펼쳐!

Super king!
패왕이 되어!

You can do it!
너라면 가능할거야!

Get up, get up, get up, get up, get up!
일어나,올라서는 거야!

To the top of the world!
세상의 정점을 향해!

Sparking!
섬광을 번쩍이며!
----
  • [1] PS2판 철권5에서 신캐릭터의 스토리모드가 추가되었고 국내정발판은 사투리 자막도 재현하는 등 공을 들인 부분이 있다.
  • [2] 스토리모드는 없으며 대전모드만 지원.
  • [3] 카자마 진 항목에도 나와 있듯, 철권 6에서 '카자마 레퀴엠'을 결심하게 된 진의 심정을 노래한 가사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11-28 21:14:40
Processing time 1.643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