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last modified: 2015-02-28 03:59:42 by Contributors

Contents

1. 관청
2. 중국의 왕조
3. 파이널 판타지 7의 등장 캐릭터
4. 엘소드의 등장 캐릭터
5. 대금의 부속물
6. 과일 등을 당류에 숙성시킨 것

1. 관청

중앙행정기관

廳(庁) .
Administration[1]/Agency[2]/Office[3]/Service[4]

중앙 행정 기관 분류 단위의 하나.

  • 대한민국에서는 장관(부) 소속하에 두며 우두머리는 청장이다.
  • 일본에서는 총리(내각부) 및 대신(성) 소속하에 두며 우두머리는 장관이다.
  • 중화민국에서는 (署)라고 한다.

2. 중국의 왕조

3. 파이널 판타지 7의 등장 캐릭터

4. 엘소드의 등장 캐릭터

5. 대금의 부속물

국악기관악기의 하나인 대금의 부속물. 한자로는 葭莩(가부) 또는 음역하여 淸이라고 쓴다.[5] 대금의 취구와 제1지공 사이에 있는 '청공'이라는 구멍에 이것을 붙여 특수한 효과를 낸다.

재질은 갈대의 속껍질이다. 만들 때는 단오경 물이 잘 오른 갈대 줄기 중간을 잘라내고, 한쪽 끝을 칼로 연필깎듯이 깎다가 속껍질이 보이면 나무막대기로 누르면서 죽 빼낸다. 그렇게 하면 갈대의 속껍질이 안팤이 뒤집어진 상태로 딸려나온다.[6]

대금에 청을 붙일 때는, 길쭉한 청을 청공의 크기와 비교해서 적당한 길이로 자른 후, 양 끝이 뚫린 관(대롱)모양이 된 청의 한 쪽을 터서 네모난 모양으로 만든다[7]. 이것을 물에 띄워서 불린 다음, 청공 주위에 물풀이나 를 바른 후 불린 청을 잔털이 난 부분을 겉으로 가게 해서 팽팽하게 당겨 가면서 붙인 후 위쪽을 살살 문지르면서 잔털을 대충 제거해 주면 된다.

청의 역할은 첫 문단에도 나와 있지만, 대금을 불 때 불어넣은 바람에 의해 진동하면서 대금 특유의 소리를 내는 것이다. 대금 연주를 듣다 보면 고음역에서 '삐빅~'하는 째지는(?) 소리가 나는데, 이것이 바로 청 소리이다. 청소리는 고음역, 특히 㳞 이상의 역취에서 도드라지게 울려 청정한 소리를 낸다. 대규모 합주곡에서 피리넘사벽급 음량 사이에서도 대금의 역취 소리가 잘 들리는 이유이다. 특히 음향학적 특성상 피리가 음량이 크지만 멀리까지 소리가 울리지 않는데 비해 대금소리는 멀리까지 잘 들린다고 하는데 그 이유가 청소리 때문이라고 한다. 또 대금이 역취 이상의 음을 다루지 않는 현악곡(중광지곡같은)을 연주할 때 청을 조금 느슨하게 붙여 잘 떨리게 하면 저취에서도 부드럽게 청 소리가 난다.

갈대 속껍질이다 보니 청은 매우 얇기 때문에 잘 찢어진다. 따라서 청을 보호하기 위해 금속으로 청가리개를 따로 만들어서 청공 위에 덮는다. 또 청가리개로 청공을 얼마나 덮어놓느냐에 다라 울리는 정도가 달라지는데, 저취가 주가 되어 청소리가 많이 나지 않아도 되는 곡에서는 청공을 4분의 3정도 가리고, 청소리가 많이 나야 하는 곡에서는 청공을 반정도만 가린다. 청가리개는 주로 황동으로 만드는데, 이것도 사치를 하려면 끝이 없는지라 구리도금한 것이나 순, 순 등 귀금속으로 만든 청가리개가 있다. 청가리개 위에는 , , 비파, 봉소, 편경, 편종, , 생황의 그림이 양각되어 있는 것이 암묵의 룰이다.

대금을 오래 불다 보면 청이 '닳아'서 두께가 일부 얇아진다. 이것을 '청이 곯는다'고 하는데, 이렇게 되면 청소리는 물론 대금소리가 전반적으로 영 좋지 못하게 된다. 이럴때는 청을 갈아 주어야 한다.

플라스틱 대금에는 청이 붙기 힘들기 때문에 청테이프를 쓰고, 대나무 대금을 쓰는 경우에도 소리를 내는 연습을 주로 하는 사람의 경우도 청 대신 청테이프를 쓴다. 가끔 초보자의 경우 테이프를 붙여놓기 때문에 청을 이라고 부른다는 기상천외한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건 절대 아니다.(...)

6. 과일 등을 당류에 숙성시킨 것

원래 을 가리키던 말로, 주로 과일류를 당류에 장기 숙성시켜 차로 마시거나 요리 등에 넣는다. 요즘은 꿀 대신 백설탕, 황설탕도 많이 쓴다. 대표적인 것은 유자청,매실청이 대표적. 귤이나 금귤, 오렌지, 모과, 생강, 무 등도 많이 쓰인다.
요즘에는 어찌된 일인지 효소라고 붙여져서 유행이다.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
  • [1] 예 :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기상청),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문화재청). 대한민국에서는 주로 이쪽을 많이 쓴다.
  • [2] 예 : Nation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소방방재청). 일본에서는 주로 이쪽을 많이 쓴다. 예를 들어 한국에서는 기상청의 청을 Administration이라 하는 데 비해 일본에서는 Agency라고 한다. 즉 Japan Meteorological Agency. 이는 다른 청들도 마찬가지.
  • [3] 예 :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특허청)
  • [4] 예 : Korea Forest Service(산림청)
  • [5] 적막(笛膜)이라고도 한다. 영어로는 중국어 독음을 따서 Dimo.
  • [6] 이렇게 나온 청 열 개를 하나로 묶은 것을 '한 꼭지'라는 단위로 부른다. 청을 팔 때는 주로 꼭지단위로 판다.
  • [7] 이 때이나 가위를 쓰기도 하지만 머리카락을 이용해 자르는 때도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8 03:59:42
Processing time 0.061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