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 사고/2015년 4월 5일

last modified: 2015-04-07 02:05:23 by Contributors


1. 타임라인

  • 관련 기사나 링크에서 구체적인 시간이 나와있는 경우만 타임라인에 넣습니다.

2015년 4월 5일
10시 00분4·16 가족협의회 등 도보행진단, 경기 광명종합장애인복지관에서 ‘희생자들의 형제자매’ 기자회견을 가짐.#
17시 00분4·16 가족협의회 등 도보행진단, 서울 광화문광장에 도착 후 촛불문화제 참석.#

2. 상세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부활절 연합예배 준비위원회’는 부활절인 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2015 부활절 연합예배’를 열었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겠다’(마태복음 28:20)는 말씀을 주제로 열린 예배에는 600여명의 성도들이 참여했다.(국민일보)

경기 광명종합장애인복지관에서 하룻밤을 묵은 유가족과 시민들(4.16 가족협의회,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등)은 오전 10시 다시 걸음을 떼기에 앞서 ‘희생자들의 형제자매’ 기자회견을 열었다. 1년 전 형과 누나, 언니와 동생을 먼저 보낸 74명은 “정부의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안을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도보행진단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도착했다. 광화문광장에서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부활절 연합예배’를 진행하던 시민 수백명이 행진을 마친 유가족과 시민들을 맞았다. 이들은 오후 5시 30분부터 촛불문화제를 열어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안 폐기와 선체 인양’을 정부에 호소했다.(한겨레),사진(뉴스1)

반면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인양, 이래서 반대한다(3不可論)’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첫째, 원형보존 인양이 어렵다. 둘째, 비용이 많이 든다. 셋째, 인양시 추가 희생이 우려된다.'라며 이유를 요목조목 설명했다.(경향신문)

이날 한국일보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세월호 1주기 대국민 여론조사’ 결과, 772명(77.2%)이 ‘세월호 선체 인양에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올해 2월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 설문조사에서 61%가 찬성 입장을 밝힌 것과 비교해볼 때 두 달 만에 15%포인트 이상 높아진 수치다. (한국일보)
이날 서울신문과 에이스리서치의 세월호 참사 1년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선체를 인양해야 한다’는 답변이 전체의 64.3%로, ‘인양이 불필요하다’는 의견(26.5%)보다 37.8% 포인트 많았다. 이 문제에 대한 무응답자는 9.3%였다.(서울신문)

해양수산부가 이날 인천시청에서 일반인 희생자와 가족 2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세월호 피해 보상 신청·지급 설명회’에서 배포한 안내책자를 보면 “배상금 등을 받은 때에는 국가와 재판상 화해를 한 것과 같은 효과가 있음에 동의하며 국가에 대하여 어떠한 방법으로도 일절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임을 서약하여야 한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었다. 해수부는 설명회를 통해서도 “세월호 특별법 제 16조에 ‘배상금 등을 받았다는 것은 국가와 신청인 사이에 민사소송법에 따른 재판상 화해가 성립된 것으로 본다’고 돼 있어 (배상금을 받으면) 더 이상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면서 “배상금을 받으면 국가에 대해서는 일절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고 서약해야 한다”며 부연설명했다. 이에 대해 설명회에 모인 일반인 유족 등은 “배상금만 받으면 진상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무조건 수용하라는 것이냐”고 반발했으나, 정부는 반드시 각서를 써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뷰스앤뉴스)

전국언론노조는 이날 성명을 통해 “세월호의 ‘세’자만 나와도 경기를 일으키는 청와대와 정부가 또 ‘패악질’이다. 우여곡절 끝에 통과된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이하 세월호특별법) 입법 취지를 무색하게 하는 정부 시행령안을 버젓이 입법예고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와 정부에 대해 진정으로 과오를 사죄하는 마음으로, 독립성이 보장된 특별조사위원회를 통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금강일보)

밀양 송전탑 반대 운동을 벌이던 할머니 두 분이 참사 1주기를 앞두고 희생자 가족들에게 위로의 편지를 보냈다. 이 편지는 이날 밀양 송전탑 현장을 출발해 팽목항으로 가는 성공회 신부들을 통해 세월호 가족들에게 전달된다.(팩트TV)

고려대 안산병원은 오는 9일 오후 2시 본관 2층 대강당에서 ‘단원재난의학센터&안산정신건강트라우마센터 4·16 세월호 사고 1주기 공동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4·16 세월호 사고 1주기를 맞아 안전대책이 미진한 국내 환경 속에서 각종 재난에 맞서 지역 내 거점 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마련됐다.(기호일보)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7 02:05:23
Processing time 0.152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