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건물 바깥지역

모노리스 제어 센터에서 자동 순간이동을 하면 오게 되는 곳. 여기부터 신나게 포털을 타고 놀아야 된다. 그리고 여기에도 당연하다면 당연하게 나타나는 모노리스개때들이 등장한다. 확실히 여기까지 오면 모노리스 보는것만도 지겨워 죽는다. 그래도 죽으라고 계속 나타난다. 야이!

그러나 여긴 모노리스 제어 센터나, 체르노빌 강화석관 지역보단 덜 빡세다. 왜냐면 적도 그만큼 많이 안 나타나고, 꽤 장거리에서 사격하기 때문이기 때문이다.아마 C-Consciousness가 이 두 지역에 있는 모노리스를 다 박아넣었기 때문일 것이다. 혹은 마크드 원의 손에 쉽게 죽으려고 하던가 그렇지만, 짜증나는 놈들이 있기에 아까 먹고 고이 모셔둔 가우스 라이플을 사용하자. 속도는 느리지만, 줌이 높고 파워도 쎄기에 저격하기엔 매우 좋다.

맵은 꽤 큰걸로 느껴지지만, 사실 포탈과 포탈 사이만 움직이기에 작은 맵들이 여러개 모여 있다. 어쨌든 포탈은 닥돌해도 들어가지기에, 짜증나면 닥돌을 해보자.

덩달아 잘못해서 땅으로 떨어지면, 방사능에 의해 통구이가 되어버리니 빨랑 빨랑 올라오던가, 아님 잘 뛰어야 된다.

어쨌든 거의 끝까지 오면, 모노리스 놈들이 헬기잡는 RPG로 마크드 원을 잡을려고 한다? 일단 거기까지 오면 일단 진 엔딩까지는 얼마 안남았다는걸로 생각하고, 상콤하게 RPG를 죽여준다. 그리고 사다리 밑에서 외골격을 벗고, 넝마SEVA나 주어온 Skat을 입고 올라간후에 빠르게 닥돌[1]하면, 그 위에서 소환되는 모노리스들은 총도 못쏘고 엔딩화면~ 만약 거기서 엉거주춤 하고 있으면 모노리스가 산채로 발라먹을려고 하니 그냥 닥돌하던지, 구석에 숨어서 싸우던지 그건 게임 스타일의 차이...

끝전의 포탈을 타게 되면, 시도르비치의 벙커에 들어가게 되는데 그때 시도르비치가 깜짝 놀라는 걸 볼수 있다. 자기 벙커로 모노리스가 안들어 온게 천만 다행? 아님 모노리스는 시도르비치와 거래를 하고 있었던 것이라는 뻘 설정을 붙일수도... 역시 악덕상인

스토커 클리어 스카이에서도 우정출연. 스카가 이리저리 스트렐록을 때려 잡을려고 클리어 스카이모 수도꼭지 회사 게임놀이를 한다. CS의 최후반부.

CS의 난이도가 너무 높아져서 모노리스 한명 한명이 고역이기 때문에 스트렐록을 빨리 저격해서 끝내버리는것이 상책이다. [2]
----
  • [1] 단 그 방어구를 입고 뛸수있는 무게는 맞춰야 한다.
  • [2] 모노리스들도 수류탄 덕후인데. 강화 수류탄을 던지기 때문에 더아프다! 더구나, 총알은 철갑탄!!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8 15:00:25
Processing time 0.054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