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체어샷

last modified: 2015-03-30 13:58:52 by Contributors

경고 : 절대로 따라하지 마세요!

이 문서나 상·하위 문서, 관련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에는 자신 또는 상대방에게 신체적·정신적·물질적인 피해를 끼치거나 그러한 위험이 있는 내용을 서술합니다. 혹은 이와 관련된 내용을 다룬 방송, 매체 등에 대해서 서술합니다. 리그베다 위키는 이 문서에 서술된 행위를 절대로 권장하지 않습니다. 숙련자의 지도 또는 체계적인 교육을 받지 않고 서술된 내용을 시도하다 발생하는 신체적·정신적 피해는 리그베다 위키에서 일절 책임지지 않습니다. 또한 이러한 행위를 다룬 실험 또는 매체의 내용은 전문가의 견해와 조언, 각종 사고 방지 대책을 통해 이루어졌습니다. 따라서 서술된 내용을 전문가의 자문이나 동의 없이 절대로 따라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주의 : 폭력적이고 잔인한 내용이 포함된 문서입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는 폭력적이거나 잔인한 요소에 대한 직접적, 간접적인 언급 혹은 설명을 포함합니다.
열람시 주의를 요하며,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a0015760_4ca15b91b2bf1.jpg
[JPG image (18.44 KB)]

상위 문서 : 프로레슬링/기술

프로레슬링에서 하드코어나 기타 연출 등을 위하여 사용되는 기술(?)로서 말그대로 의자로 때린다. 소림의 경찰에 안걸리는 7대 무기 중 하나인 접이식 의자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으며 프로레슬링에서도 접이식 의자를 사용한다.

WWE에서 에지크리스찬이 E&C 시절 콘체어토(Con-chair-to)라는 이름의 피니쉬 무브[1]로 쓰기도 했다. 의자왕은 이 기술과 관계없다 트리플 HRVD도 같은 이름의 다른 기술을 쓰기도 한다

게임 스맥다운 시리즈에도 구현되어 있으며, 심지어는 게이지를 소비하는 무기 피니시 무브도 존재한다. 체어샷의 바리에이션을 선보인 몇몇 선수는 그저 의자로 내리치는 디폴트 무브 외에 다른 무브를 구사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RVD는 상대에게 의자를 가볍게 토스하여 상대가 엉겹결에 그 의자를 잡으면 그 의자에 통렬한 킥을 날리며(반 다미네이터. 이 링크에서는 거꾸로 체어샷에 대한 카운터 무브가 되었다. #) 언더테이커의 경우 의자를 수직으로 세워놓고 모서리에 선수의 목 부분을 박아버린다.

아주 유명한 사건으로 프로레슬링 해설로 유명한 창욱 해설위원이 본의 아니게 실전에서 체어샷을 시전한 적이있다. WWA 경기 중계하다 레슬러와 인터뷰 중에 사소한 오해가 생긴게 몸싸움으로 이어지면서 벌어진 해프닝으로 당시에 같이 중계하던 동연 캐스터도 도중에 레슬러에게 레슬링 기술로 폭행 당한적도 있다. 그게 쌓이다 보니 분노한 천창욱 해설위원이 경기중에 난입해 체어샷을 날려버린것.(1),후에 밝힌 바로는 사전 각본이 있었는데, 상대가 생각보다 거칠게 나와 욱했다고 한다. 또한 프로레슬링 인식을 바꾸기 위해 당시에 마치 실제 상황인것처럼 이야기했다고도 한다.(2)

프로레슬링에서야 부상당하지 않게 알아서 때리고 있겠지만 선수들 사이에서 체어샷 금지 여론이 조성되기도 하며, 사망한 크리스 벤와와 '테스트' 앤드류 마틴의 부검결과 심각한 뇌손상이 발견되면서 이를 검진한 의사들이 체어샷 위험하다고 지적해 이 문제가 가볍게 지나가긴 어려워졌다. 자서전 쓴 프로레슬러들은 백이면 백 "체어샷 살살 때리는 걸로 착각하는데, 진짜로 세게 때린다. 제일 맞기 싫은 기술이다."라는 글을 남긴다고 한다.체어샷으로 때리는 의자는 사실 형식만 의자지 그 자체는 실제 의자와는 다르게 때리는 부분은 '그나마' 안전하게 만들어져있다. 때리는 법도 면적이 넓은 사람이 앉는 부분으로 치는것이며, 소리가 크게 나게끔 만들어져 있다. 물론 저렇게 만들고도 피가 날 만큼 위험하긴 하지만. 모서리 부분으로 복부를 가격하는 변칙기술도 존재.

한때 프로레슬링에서 체어샷에 제약이 없어서 머리에다 헤드샷을 날리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었으나 WWE에서는는 앞에 언급된 크리스 벤와와 테스트 사건등을 이유로 체어샷으로 헤드샷을 날리는 것을 금지시켜 버렸다. 한 예로 레슬매니아 27에서 트리플H가 언더테이커에게 체어샷으로 헤드샷을 날리는 장면을 보여주었는데 결국 체어샷의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가 WWE에 벌금을 지불했다. 아무리 두 선수가 고참 OF 고참이라고 해도 룰은 지키라고 있는 것이니 당연한 일이었으며, 두 선수도 그 정도는 각오하고 벌인 일일 것이다. 사실 레슬매니아 27이 워낙 망한 레슬매니아라 트리플H와 언더테이커의 이런 투혼이 없었다면 더 망했을 것이다. 다 늙은 선수들이 벌금까지 각오하면서 투혼을 보여줬는데 젊은 놈들이 현재는 주로 위 설명대로 복부를 먼저 가격한다음 웅크린 피폭자의 등짝에 의자자국을 찍어주는 식이 기본. 참고로 PG기준 방송으로는 체어샷 치는 장면도 스킵하거나 화면을 돌려서 소리만 들리게 한다.

오락실 등에서도 구사하는 자가 있는 실용적인 기술인데. 흔히 말하는 얍삽이, 개캐, , 비매너, 시체 훼손 등을 했을 때 리얼철권과 함께 발동한다. 현재는 매니아 공간이 되버린 오락실이라 보기 어렵지만 오락실이 성행하고 있었을 때는 심심찮게 볼 수 있던 실화였다. 흠좀무…. 파생되는 기술로는 의자던지기(...) 나 의자걷어차기(...)가 있다. 이걸 쓰는 경우는 아깝게 졌을때. 물론 민폐다.

셔플시리즈의 사이네리아도 훌륭한 체어샷 사용자. 유전인지 리시안사스도 잘 사용한다.
그리고 쓰르라미 울 적에 3기에서 후루데 리카호죠 사토코에게 체어샷을 선보였다. 리카 체어샷


식신(영화)에서도 자주 나온다. 특히 접이식 의자는 소림사의 일곱 무기 중 최고라고...

스컬걸즈베오울프(스컬걸즈)는 아예 의자에 허팅이란 이름을 붙여 무기로 사용한다.



성룡의 영화인 제출마라는 영화에서 원표가 접이식의자가 아닌 흔한 노점에서 쓰이는 목제 의자를 이용한 현란한 무술로 성룡을 압도하는 장면이 있다.*

e0040264_49a50cbbe692a.jpg
[JPG image (290.52 KB)]

[2]


물론, 잘못되면 사람 하나 황천길 편도 티켓 끊어주고 사용자는 경찰서 정모를 각오해야 하니 전과자가 되고 싶다면 사용은 알아서 하자. 실제로 개성중학교 살인 사건에서는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체어샷을 날려 살해한 사건이 일어났다.
----
  • [1] 말이 피니쉬 무브이지 그냥 둘이서 의자 하나씩 잡고 동시에 상대방을 타격하는 기술이다. 당연히 반칙기술이며, No DQ매치나 TLC매치때나 정당한(;;) 피니쉬기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에지가 단독으로 활동하게 되면서 상대 선수의 머리에 의자를 놔두고, 그대로 체어샷으로 머리를 후려쳐 2중으로 고통을 주는 기술로 변화되었다. 이름하여 One Man Con-Chair-to.
  • [2] 모 철권 커뮤니티에서 이 기술은 체살문(체어샷+나살문)으로 통한다. 철권6에서는 3타째에 바운드가 붙은 듯 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30 13:58:52
Processing time 0.184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