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초월이식

last modified: 2015-03-12 02:17:06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1.1. 초기 콘솔 시기
1.2. 중기 콘솔 시기
2. 대전액션게임의 콘솔 이식
3. 초월이식의 예
3.1. 대전액션게임
3.2. 타 장르
3.2.1. 이식 초기
3.2.2. 후기 이식

1. 개요

한국의 게임 관련 용어. 원작을 (좋은 의미로) 능가한 것으로 평가받는 이식작에 쓰이는 말이다.

원작 게임을 다른 콘솔로 이식했을때, 원작 게임이 가지고 있던 장점을 능가하는 새로운 것이 생기거나 원작에서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약점을 보완하는 등 원작보다 나은 게임으로 이식에 성공했을 때 붙이곤 한다. 이런 표현이 널리 쓰이게 된 것은 90년대 중반에 플레이스테이션이나 세가 새턴등의 등장할 때부터이다. 이 시기부터 가정용 게임기의 성능이 아케이드 게임기판과 얼추 비슷해졌기 때문에 아케이드 게임을 16비트 게임기 시절과 달리 비교적 원본 게임에 근접한 수준의 스펙을 바탕으로 이식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1.1. 초기 콘솔 시기

8비트∼16비트 시대의 게임기들은 오락실용 기판보다 성능이 많이 떨어져서 아케이드 게임을 이식해도, 그래픽이 떨어지거나 용량 부족으로 캐릭터나 스테이지가 삭제되는 등의 많이 부족한 이식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패미컴으로 이식된 게임들은 성능이 너무 떨어지는 탓에 처절한 다운 그레이드를 거쳐서 '이식했다'고 말하기에도 민망한 수준으로 거의 원작 분위기만 적당히 나는 수준이었다. 테크노스 저팬의 열혈 시리즈처럼, 제작사들이 궁리한 끝에 이식판이 원작과는 다른 테이스트를 바탕으로 독특한 재미를 가지게 되는 경우도 있었지만.

1.2. 중기 콘솔 시기

슈퍼 패미컴, 가 드라이브, PC엔진 등의 이식작은 겉모습은 어느 정도 비슷하게 만들었줬다. 하지만 프레임이 삭제되는 등 그래픽이 상당히 조약해지며, 용량 문제로 캐릭터가 삭제되거나 메모리 문제로 동시에 등장하는 적의 수가 줄어드는 등의 다운 그레이드를 감수해야 해서 결코 아케이드 게임과 같은 수준은 아니었다.

보통 게이머들 입장에선 하드웨어가 얼마나 크게 차이난다고 게임 다른 버전으로 개발하는게 그리 어렵나?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현실은 시궁창. 경쟁 콘솔일수록 호환성이 낮아 이식작을 제대로 만드는 게 쉬운일이 아니다. 심지어 옛날 하드웨어에서 요즘 하드웨어로 스펙이 올라가도 마찬가지. 그래서 몇몇 콘솔등은 이식을 염두에 두고 만들기도 한다. 네오지오는 MVS랑 똑같은 기판이라 그냥 오락실을 집에 갖다 놓은 수준이며 카트리지 꽂는 부분만 좀 다른정도이고[1], 원래 PSP 역시 PS1,PS2의 다운이식을 염두에 두고 만든 콘솔.

하지만 최근 게임의 경우는 대다수가 멀티 플랫폼으로 제작되고, 멀티 플랫폼이 못나올 정도면 게임사와 하드웨어사간의 내적,외적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아서 이식이 그렇게까지 돋보이지는 않는다.

2. 대전액션게임의 콘솔 이식

대전액션게임의 경우는 콘솔 이식 그 자체가 의미가 있기 때문에 따로 놓는다.

가장 큰 이유는 역시 돈. 오락실 종량제(...)서비스인 아케이드 게임과 달리, 콘솔게임은 일단 소프트비용만 지불하면 무한히 쓸수 있는 정액제 서비스라 할 수 있다. 따라서 깊게 파고들어 연구해야하는 현시대 대전액션게임은 콘솔로 원작 그대로의 수준만 뽑아내도 충분히 돈값을 한다. 그 다음은 유저들이 뽑아내는 거니깐. 이런 소비자들의 소비특성을 감안하여, 오락실의 실전에서 써먹기 위한 연습모드가 들어가고 오락실 게임에선 대전에 바빠 잊기 쉬운 스토리모드에 남은 용량을 투자하면 더욱더 게임을 뽑아먹을 거리가 많아진다. 거기에, 캐릭터 게임이라는 특성상 유저들의 수집욕구와 캐릭터 강화 욕구를 충족시키는 커스터마이즈 모드까지 넣으면 일석이조. 그리고 현시대 기술력의 강화로 네트워크 대전이 가능해지면서 고스펙 오락실 대전액션게임의 콘솔 이식에 대한 유저들의 갈망은 더욱 늘어나고 있다.

가정용 철권 시리즈를 시작으로, DC 이식판 소울 칼리버의 흥행 대성공으로 콘솔용 대전액션게임으로도 장사가 된다는 제작사들의 인식전환이 이루어지면서 현시대 대전액션게임은 콘솔과 아케이드가 거의 대등하게 시장을 형성할 정도.

3. 초월이식의 예

3.1. 대전액션게임

  • DC용 소울 칼리버
    초월이식계의 알파이자 오메가. 이 게임의 성공으로 소울 칼리버는 사실상 콘솔용 대전액션게임 시리즈로 전환했다.

  • Dead or Alive(게임)
    순수하게 게임성으로 초월이식을 논하기는 조금 어렵지만, 이식작을 통해 게임의 활로를 찾으며 이후에는 위 소울 칼리버처럼 완전히 콘솔용 대전액션게임 시리즈로 정착해 초기 XBOX의 판매고에 크게 기여한 케이스라 서술.

  • 가정용 철권 시리즈
    거의 모든 시리즈들에서 추가요소나 그래픽의 향상을 이루어 남코는 초월이식의 달인이라 불린다.[2]

  • 가정용 사이버 보츠
    아케이드판에서 사용 불가능한 쉐이드, 카구라 치요마루, 데빌로트 사용 가능 및 전용 스토리 추가, 각 캐릭터의 스토리 모드의 음성 추가.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9 에볼루션
    도트가 살짝 뭉개지는 것을 제외하고 아케이드판의 느낌을 거의 그대로 살린 것은 물론, 많은 버그가 수정되었고, 배경을 3D로 교체, 그리고 수많은 추가 스트라이커를 넣어 사실상 확장판에 가까운 구성을 선보였다.

  • PS2용 더 킹 오브 파이터즈 XI
    아케이드판에서 등장하지 않는 로버트 가르시아, 후타바 호타루, 푸르, 기스 하워드, 미스터 빅, EX 쿠사나기 쿄, 시라누이 마이이 참전. 사실 네오지오 배틀 컬리시엄 기반의 캐릭터들이라 빛이 바래지만 게임으로 미션을 수행하는 챌린지모드의 추가는 이후 Ps2로 발매하는 KOF 시리즈에 채용되며 전작처럼 밸런스가 조정된 버전인 '어레인지 버전'도 수록되어 있다. 무엇보다도 ATOMISWAVE기판의 한계로 로딩이 길었던 아케이드판에 비해 PS2판은 로딩이 전혀 없다고 봐도 무방할 광속 로딩속도를 보여주었다. 단 실기판보다 게임속도가 좀 빨라서 느낌이 좀 달라지긴 했지만....

  • 가정용 스트리트 파이터 4
    아케이드판에서 등장하지 않는 캐미 화이트, 페이롱, , 로즈, 카스가노 사쿠라, 히비키 단추가에 이어서 아케이드판에서 사용할수 없는 고우켄, 세스를 사용 가능하며 그리고 각 캐릭터의 프롤로그와 엔딩부분에 애니메이션 동영상을 추가.

  • 가정용 KOF XIII
    아케이드판에서 존재하지 않은 난입캐릭터추가 및 사이키 사용가능[3]과 인트로 영상을 새로 만듬. 그리고 별도의 스토리모드 비주얼 추가. 그 중에서도 주목할 점은 시스템과 밸런스를 대폭 조정함으로써 KOF 시리즈에서도 손에 꼽는 개념 밸런스의 작품으로 만들었다는 점이다. 이 밸런스 조정은 나중에 한정판 아케이드로 역이식된다.

  • SS, PS용 스트리트 파이터 제로 3
    원작에는 나오지 않는 가일, 페이롱, 디제이, T호크 등의 캐릭터를 추가함과 동시에 월드투어 등의 알찬 모드를 추가, DC용은 아케이드 원판에 비해서 게임성이 미묘하게 바뀌었기 때문에 초월이식이라 쳐주기가 뭐하다.

  • PS용 죠죠의 기묘한 모험
    작품 자체는 아케이드(CPS3)의 파워를 따라가지 못하여 상당수 다운그레이드된 면이 있었으나, 원작의 팬에게 어필하는 슈퍼 스토리 모드를 탑재, 다른 방향으로 초월이식을 이뤄낸 경우다.

3.2. 타 장르

3.2.1. 이식 초기

  • 가정용 솔 디바이드
    원작에는 없는 RPG 방식의 오리지날 스토리 모드가 추가되었다.

  • SFC용 페르시아의 왕자
    본래 페르시아의 왕자는 제한 시간이 60분이지만, 이쪽은 오리지널의 두 배인 120분을 준다. 다양해진 맵으로 인해 스테이지가 길어지고 새로운 적이나 트랩 등 여러 요소들을 대폭 추가하였기 때문이다.

  • MD용 스노우 브라더스
    원작을 충실하게 재현한 것뿐 아니라 중간데모를 삽입했고, 원작에는 없는 오리지날 2개의 스테이지(총 20층) 추가

  • MD용 타수진(타츠진)
    아케이드판을 뛰어넘는 BGM 및 효과음이 박력을 느끼게 해 준다. MD판을 하다가 아케이드판을 하면은 맥이 빠지는 수준. 다만 본디 세로화면이었던 게임을 가로화면으로 옮긴지라 좌우 전체가 한 화면에 보이진 않는다. 초월이식 덕분에 슈퍼 겜보이라는 이름으로 국내 발매 초기에는 타수진을 번들로 끼어주기도 했고, 광고에 쓰는 게임화면도 타수진을 많이 썼다.

  • MD용 슬랩 파이트
    아케이드판으로 플레이 시 아케이드판 BGM 및 메가드라이브 16비트 음원으로 리파인된 BGM 중 선택이 가능하고, SPECIAL 모드가 따로 있다. 이때는 아예 타이틀 로고가 SLAP FIGHT MD 로 새 모양과 함께 뭔가 미래적으로 바뀐다. 게임 내용도 다르다.

  • MD용 스트라이더 히류
    세가에서 이식. 캡콤 개발진이 극찬할 정도로 게임성을 완전 이식.[4]

  • 메가CD용 파이널 파이트
    세가에서 이식. 프롤로그 데모와 엔딩데모를 애니메이션 형식으로 했으며 일본 원판일 경우 아케이드판에서 없던 코디가이의 대화를 추가했다. 2인용 멀티플레이 지원 및 연습모드가 추가되었다. 다만 조작감이 원작보다 딱딱해져서 와리가리가 쉽지 않다는 문제가 있다.

  • SS용 레이디언트 실버건
    그 이식도는 게임 중 시나리오를 넣음으로 더더욱 완벽해졌다.

  • DC용 건버드2
    캡콤과의 계약으로 뱀파이어 시리즈의 모리건이 추가 캐릭터로 등장하였고 모든 대사에 음성지원이 붙었다. 아케이드에선 둘이 해야만 볼 수 있는 2인 스토리모드를 혼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한 건 덤.

3.2.2. 후기 이식

  • PSP용 페르소나 3 포터블
    여주인공 스토리 추가[5], 스킬카드 추가로 인한 노가다 완화, FES 추가요소 , 페르소나 4의 이동 시스템[6]과 전투시스템[7] 도입 등 기존 PS2 오리지널판보다 분량이 크게 늘었다. 다만 애니메이션 삭제, 맵의 커서화, 전투 그래픽 다운그레이드 등 제거된 요소도 많다. 그래픽을 간략화하고 게임성을 부각시킨 케이스.

  • PS Vita용 페르소나 4 더 골든
    말이 이식판이지 사실상 완전판. 무인판에서는 없었던 일상 이벤트, 3학기와 추가 커뮤니티, 그리고 전투 시스템의 개편으로 게임 진행이 훨씬 수월해지고 재미있어졌다. 게다가 전작인 페르소나 3 포터블과는 다르게 PS Vita로 출시되었기 때문에 용량 문제 없이 그래픽도 그대로 계승. TV 편성표라는 그 외 특전 요소도 다양하다.

  • PS2용 진삼국무쌍5 Special
    PS3에서 PS2로 이식했기 때문에 속도는 조금 떨어졌지만 무쌍모드 다수 추가일부 무장 모션 변경 때문에 PS3판을 산 사람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 역전재판(GBA) → 소생하는 역전(NDS)
    DS용으로 이식하고 영어판을 출시하면서 5화 '소생하는 역전'을 추가했는데, 과학수사 소재가 영어권에서 제대로 먹혔다. 다만 DS용 역전재판 2에는 추가요소가 없어서 영어권에서는 오히려 퇴보했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 PC 엔진용 더블 드래곤2
    패미콤판 더블드래곤2를 이식한 작품으로 그래픽의 개선과 여기에 동영상형식의 중간데모와 음성을 삽입했다.

  • PC 엔진용 진 여신전생
    ATLUS사가 직접 참여했으며 눈으로 ICBM이 떨어져 폭발하는 장면이 충실하게 재현되었다. 또한 3종의 악마가 새로 추가되는 등 SFC 사용자들을 부왘하게 만들었다.

  • PC 엔진용 헬파이어
    아케이드를 이식한 작품으로 2인용 멀티플레이가 완벽지원되고 여기에 아케이드판에서 없던 애니메이션형식의 중간데모가 삽입되었다.

  • MAC판 울펜슈타인 3D
    640x480 해상도의 고해상도로 그려졌다. 둠의 기본 해상도조차 320x200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당시로서는 높은 해상도. 거의 모든 스프라이트가 고해상도로 새로 그려졌다. 거기에 그치지 않고 화염방사기와 로켓런처가 신규 무기로 추가되었다.
----
  • [1] 대신 하드나 소프트나 둘 다 더럽게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 [2] 예외는 PS용 3. 이쪽은 하드웨어 스펙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다운이식이 되었다. 하지만 아케이드가 아닌 플레이스테이션으로 보면 그야말로 최고의 그래픽. 또 철권 6도 예외에 포함시키는 사람들도 있다. 일단 해상도가 일반적인 게임의 해상도인 720P에 비해 철권6의 경우 600P 정도.
  • [3] CPU버전은 당연히 사용불가.
  • [4] 거기에 이식을 소닉의 아버지인 나카 유지가 모두 해냈다.
  • [5] 발매 이후의 햄순이 전설을 낳게 한 아틀라스의 엄청난 도전이였다.
  • [6] □버튼으로 맵 이동.
  • [7] 전체 공격으로도 1More 발생, 다운되었다가 일어났을 때 바로 행동 가능.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2 02:17:06
Processing time 0.102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