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최무홍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배반으로부터 시작된 해태파 가문의 계승자로 생전에는 해태파 장문인이었으며 해태신공의 달인이었다. 최우장의 할아버지이며 후에 밝혀지는 바로는 최해태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육유두와는 젊어서부터 라이벌 사이였으며[1] 그와 쌍벽을 이루는 고수였다. 육유두에 의하면 사람 해치기를 좋아한 잔혹한 성격이다.[2] 또한 육유두가 이르기를 절대 내공의 소유자라고 하고도 하였다.

주작파에서 내려져오는 홍익인간의 전설을 믿지 않았고, 육유두가 김근성을 수제자로 들인 후 "그 홍익인간인가 뭔가만 없애면 내가 최강"이라고 생각하여 김근성을 습격하였다. 이때 홍익인간인 김근성이 의외로 강하게 역습하여 궁지에 몰렸으나 해태신공 잠해소비로 홍익인간의 내공을 꺾어 김근성에게 치명적인 내상을 입혔다.[3]

결코 단련할 수 없는 약점을 없애기 위해 뒤를 이을 아들인 최해태을 낳은 후에 스스로 거세를 했고, 아들인 최해태 역시 대를 이을 손자를 얻은 후에는 거세시키려고 했다.[4]

결국 이 때문에 아들인 최해태가 가출하여 달아난 후에는 손자 최우장에게 자신의 무공을 전수하였다. 최우장의 회상에 따르면 상당히 수련이 어렵고 까다로웠던 듯... 그래도 손자인 최우장을 강하게 키우기 위해 무공 시범에 사용할 쇳조각이나 항아리 등을 직접 제작하는 등 나름 정성을 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같잖은 허접데기들이 무공한다 설치는 꼴은 내가 못 봐준다"라며 여러 문파를 쓸어 버렸다. 이때에 낚시신공의 대가인 허황과 겨루었다가 한방먹고서는 이를 대단히 여기고 물러났다. 허황을 제외한 거의 모든 문파가 이때에 최무홍에게 처참히 발려버린듯.

후에 손자 최우장에게 자신의 라이벌인 육유두에 대해 설명하였을때는 자신의 유일한 맞수였다고 하였는데 문제는 육유두에 대해 이야기 하다가 "사실 그놈, 이름 처럼 젖이 6개야!"하고는 너무나 웃겨서 웃음을 멈추지 못하다가 사망하였다.(...) 이건 뭐 다윈상 수상감인듯..

이때 장문인인 최무홍이 어린 나이의 최우장을 두고 갑작스럽게 사망하면서 최씨 가문이 이어온 해태파도 무너지고 말았다. 다만 그의 아들인 최해태최우장이 해태신공을 쓸 줄 아니 그나마 명맥은 유지하고 있다. 또한 육유두에 대해 말하다가 웃음을 멈추지 못해 죽었던 일 때문에 손자인 최우장은 육유두를 철천지 원수로 여기게 되었다.

그런데 2부 프롤로그에서 그의 무덤에서 손이 솟아나온 것으로 보아 부활할 가능성도 있다. 부활인간 떡밥

결국 부활했는지 2부 56화에서 진짜 오래간만에 재등장. 청룡파 지붕위에 간지나게 다리꼬고 앉은채 김용의 웨딩드레스 입은 모습을 비웃는다. 그리고 김용을 발라버린다.

2부 59화에서 김용의 청룡열차를 빼앗아 타고 추자풍과 최해태의 결혼식에 난입. 어디서 많이 본 포즈로 낙하한다.[5] 그리고 "깊게도 묻었더구나 맨틀 구경 잘했다."란 대사와 함께 최우장의 머리를 암모나이트 화석으로 내리쳐 기절시킨다. 본격 할아버지가 손자 패는 역 패드립 그 뒤 연이여서 서명호 마저 주먹 한방으로 쓰러트려 버린다. 이런 만행에 라이벌인 육유두가 최무홍의 멱살을 잡는데 육유두가 폭삭 늙어버려서 순각적으로 육유두를 기억하질 못했다. 자신의 멱살을 잡은 자가 육유두란걸 알자 그가 추하게 늙은 것을 비웃으며 자신을 벤자민 최라 칭한다.

시즌 2 60화에서 추자풍최해태를 간단히 제압. 최해태에게 추자풍을 총으로 쏘라고 협박한다. 최해태가 추자풍을 쏘는 척하며 추자풍에게 치유탄을 쏴 치유시킨 다음 그 순간 추자풍이 최무홍에게 강력한 딱지신공을 날린다. 그러나 오히려 부활인간으로 각성해 한층 더 강해진 최무홍은 간단하게 둘을 발라버리고는 하와이로 날려버렸다.(...)

최무홍이 복덕과 육유두도 리타이어시키려는 순간 홍익인간으로 각성한 김정열에게 딱지신공 2[6]에 맞게된다. 하지만 김정열이 바보짓을 벌여 그틈에 그를 간단히 리타이어 시킨다. 육유두가 거대지체[7] + 초강력 유두빔 연계로 공격하나 간단히 피한 다음 역공을 가하고 이어서 복덕도 발라버린다. 흠좀무.

그러나 거만하게 웃고 있다가 허새만에게 귀싸다구를 맞게 되고 열받아서 자신을 때린 허새만을 묵사발 내려는 순간 허새만의 아버지 허황이 등장한다. 그리고는 과거보다 훨씬 처참하게 농락당한다. 안습

허황이 신선이 되어서 떠나버린 다음에는 다시 육유두와 대결하지만 간단히 육유두의 약점인 4번 유두를 찔러서 치명타를 입힌다. 그리고 육유두를 완전히 끝장내려는 순간, 갑자기 나타난 은모 귀신 때문에 죽이진 못하고 걷어 찬다. 이후 김정열의 지시를 받는(...) 은모 귀신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다가, 은모 귀신이 태양을 보고 육유두와 함께 도망치는 바람에 그걸로 끝. 처음 해조첨 한 대 맞춘 거 외엔 일방적으로 발리기만 했다.

결국 김정열과 싸우게 되는데, 반로환동의 부작용 젊음의 상징 여드름, 그 중 가장 큰 고통이라는 인중드립(인중에 난 여드름...)을 공략 당하다가 결국 터지고 주저 앉아 버린다. 참 서러울 듯(...).

주저 앉고 나서 퍼뜩 '아 그러고 보니 인중 터졌다고 진 게 아니잖아? 허황 이 놈 등장하고부터 계속 말리고 있었어!'하며 장조림 먹으려는 김정열을 잠해소비로 기습한다. 결국 정신을 잃은 김정열을 물에 던져버리고, 남은 세 명(최우장, 허새만, 원수현)을 조지려고 한다.

근데 김용이 다시 일어나 용 타고 오고 있어서...(거기다 옷까지 갈아입었다.)

결국 김용과 원수현[8]의 콤보공격에 털리고 리타이어 직전까지 몰리나 최우장을 속여 일부러 자신에게 잠해소비를 사용하게해 잠해소비의 불의 기운으로 다시 파워업한다.

그 뒤 허새만을 주먹 한방으로 발라버리고 악귀연통을 사용해 악귀까지 흡수한 것도 모자라 진 홍익인간으로 각성한 김정열마저 발라버리지만 태양신이 오래전 주작에게서 빌렸던 불의 힘을 정열에게 돌려줌으로써 주작인간으로 최종각성한 김정열의 공격으로 공중분해되어 비참한 최후를 맞는다.

시즌2-73화를 보면 예전에 은모귀신을 좋아했던 것 같다.(과거 회상)

----
  • [1] 육유두의 말에 따르면 좋은 라이벌 사이였고 험악한 사이는 아니였다.
  • [2] 하지만 어른인데도 불구하고 산타클로스를 믿는 순수함도 약간이나마 가지고 있다. 그 때문에 허황의 낚시신공 산타소환에 제대로 낚인 적이 있다.
  • [3] 이때 현장에 있던 김근성의 사형 추자풍이 침술로 이를 긴급치료하려 하였으나 과음으로 인한 수전증 때문에(...) 침을 잘못 놓아 김근성의 공력을 모조리 없애 버렸다..
  • [4] 추자풍도 이를 알고 있었는지 최무홍을 만났을때 진통제로 쓸 아편을 달라고 하자 누굴 또 거세시키려구라며 비꼬았었다.
  • [5] 이때의 대사가 "가정이 무너졌나?" 포즈와 더불어서 참으로 적절한 대사이다.
  • [6] 딱지 1번항목으로 공격.
  • [7] 내공을 조절해 자유자제로 몸을 변화시키는 기술.
  • [8] 완전한 백호인간으로 각성하였다. 사실 이미 서명호의 무공을 완전히 이어받앗으나 자신감이 부족해 힘을 완전히 끌어내지 못했다. 그러나 서명호와 다시한번 백호교미를 하면서 서명호의 무공을 완전히 흡수하엿다 생각하고(사실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이미 첫번째 백호교미때 무공을 완전히 전수하였다.) 각성완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6-19 18:34:27
Processing time 0.059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