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최민수(프로게이머)

last modified: 2015-03-30 22:29:52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플레이 스타일
4. 성적
4.1. LG 시네마 3D GSL May.
4.2. Sony Ericsson GSL Nov.


1. 개요

생년월일 1991년 10월 25일
소속 SlayerS → 무소속 →SKT T1
종족 프로토스
ID Brown

2. 상세


게이머 출신이 아니라 스타크래프트2 출시 이후 프로게이머의 길을 걷게 된 유형의 선수. 본래 대학생이며[1], 2011년 기준으로 학업과 프로게이머의 길을 병행하고 있다.

고등학생이나 중학생이 아닌 대학교 이상의 학업과 프로게이머를 병행한 선수는 많지 않은데, 안홍욱최성훈, 그리고 이윤열이 대표적인 선수. 하지만 안홍욱과 최성훈은 휴학을 하고 병행을 했으며 애초에 이윤열은 프로게이머 쪽이 본업이다.

무소속으로 예선을 두 번이나 뚫은 아마추어 고수 김성래 역시 대학생이지만 [2] 단 1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두 번의 코드 A 모두 초반에 탈락했다.

이에 반해 최민수는 첫 번째 코드 A 도전은 비록 초반에 탈락했지만 이후 빠르게 SlayerS 팀에 합류, 기량을 끌어올려 2011년 마지막 GSL에서 그야말로 파죽지세로 치고 올라가 가히 대회 최고의 업셋을 보여주고 코드 S로 승격, 또 다른 무서운 프로토스 유망주의 등장을 알렸다.

SlayerS 해체 이후 무소속으로 활동하다 2013년 2월 4일 부로 SKT T1에 입단했다[3]. 먼저 입단했던 원이삭과 마찬가지로 프로리그 출전은 군단의 심장으로 진행되는 4라운드부터.

그러나 프로리그에선 거의 패만 적립해 나갔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자, 프로리그 12-13시즌 종료 후 팀에서 방출되었다. 같은해 은퇴한 것으로 보인다.

3. 플레이 스타일


인터뷰에서 본인이 했던 말인 '프로토스는 이기려 하는 것 보다 지지 않으려 한다면 강한 종족이다' 라는 말에서 드러나 듯이 수비형 프로토스. 견제를 하고 멀티를 따라가주며 한방 병력을 모아 막고 막고 또 막다가 조합된 병력으로 한 방에 미는 스타일이다.

스타 2로 프로 경력을 시작하는 아마추어 출신 선수들은 사실 기본기가 좋지 않은 편인데, 최민수는 아마추어 출신 선수임에도 기본기가 굉장히 좋다. [4] 박대만 해설이 감탄을 했을 정도. 이 기본기를 바탕으로 상대방의 공격이나 견제를 버티고 버티다가 밀어내는 능력은 확실히 뛰어나다.

그렇다고 계속 수비만 하는 것이 아니라 과감하게 찌를 때에는 찌르는데, 황강호를 2세트에서 잡아낼 때에도 본래 찌르기를 준비한 빌드가 아니었지만 황강호의 2확장이 수비가 용이하지 못한 지역인 것을 확인하자마자 빌드의 방향을 찌르기로 바꿨고 이는 주효하게 들어갔다.

단점이라면 아직 검증되지 않은 프프전. SlayerS에 합류한 지 며칠 되지 않아 치른 서명덕과의 경기에서 서명덕의 4차관에 패배하며 광탈한 경력이 있긴한데, 기본기 싸움인 4차관 맞대결에서 지긴 했지만 기본기는 이미 SlayerS 에 들어가며 일신했고, 프프전은 이제 4차관이 생각만큼 강한 빌드가 아니다.

4. 성적


4.1. LG 시네마 3D GSL May.


무소속으로 예선을 뚫어내고[5] 이를 주목한 SlayerS 팀에 합류하지만 뭔가 제대로 준비하기에는 시간이 턱없이 부족했다. 하필 상대도 다른 건 몰라도 4차관 만큼은 장인의 경지에 올라있다는 서명덕. 서명덕을 상대로 한 세트는 불사조 견제 빌드로 따내지만 결국 폭풍 4차관에 당하며 1:2로 탈락하고 만다.

4.2. Sony Ericsson GSL Nov.


반년이 지나서야 다시 모습을 드러낸 최민수. 무소속 시절과 달리 팀에서 활동하게 되자 기량이 놀랍게 상승했다. 이미 예선을 뚫기 전에도 항상 래더 상위권에 위치해 있었다. 그리고 신정민, 김동원, 황강호를 모두 2:0, 한 세트도 잃지 않고 전승으로 제압하며 코드 S 를 획득한다.

이 시즌 부터 코드 S 입성의 관문이 넓어지긴 했으나, 상대한 선수들의 면면을 보면 만만한 선수는 없었다. 특히 황강호는 프로토스전 승률이 70% 대에 달했으며, 최민수 역시 '끝판왕' 이라 표현할 정도의 선수였다.

1세트는 팽팽한 와중에도 거신을 잃고 멀티가 견제당하는 등 밀리는 기색이 있었으나, 모선의 소용돌이가 타락귀에 적중. 호위를 잃은 무리군주는 그대로 있으면 거신의 호위를 받으며 다가오는 점멸 추적자와 집정관에게 밀릴게 뻔하기에 할 수 없이 같이 소용돌이 안으로 들어갔으나, 그러자 최민수 역시 집정관을 안에 넣어 버린다.

이후 소용돌이가 풀리고 밀집된 상태의 무리군주&타락귀는 집정관의 스플래시 데미지를 받고 전멸해 버린다. 황영재 해설의 말대로 이런 플레이를 막기 위해 소용돌이에서 풀려난 유닛은 수초동안 무적 상태가 되도록 해 놨으나 무리군주가 그 짧은 시간 동안 산개가 될 정도로 이속이 빠른 유닛은 아니다.

이후 2세트는 황강호가 자멸한 경기로 볼 수도 있는데, 무리하게 3시 확장을 가져가며 프로토스에게 찌를 여지를 주었고 결국 이곳 방어가 무너지며 프로토스의 공중군에게 본진 입성까지 허용. 맥을 못 추고 패배하고 만다.

이로써 무패로 코드 S를 획득, 스타테일의 원이삭과 함께 이 시즌에서 떠오르는 프로토스 신인으로 주목받게 된다.

----
  • [1] 첫무대인 LG 시네마 3D GSL May. 32강에서 해설진이 21살의 국민대 기계공학을 전공하는 대학생이라고 언급하였다.
  • [2] 연세대 물리학과 11학번
  • [3] 포스팅 시스템의 2번째 사례. 물론 입찰은 해당 팀 단독이긴 했지만 형식적으로라도 이 과정이 진행되지 않았다면 정식으로 선수가 될 수 없었을 것이다.
  • [4] 이런 유형의 또 다른 선수는 같은 팀의 저그 유저인 최종환.
  • [5] 예선 최종전에서 송현덕을 꺾고 올라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30 22:29:52
Processing time 0.131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