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축지법

last modified: 2015-04-04 11:22:28 by Contributors

P100328001.jpg
[JPG image (7.15 KB)]

본문 내용과 관련이 있을려나... 실제 있학원으로 서울 지하철 2호선 합정역 1번 출구 앞에 있다. 오래 전부터 있었던 곳이지만 현재는 간판만 남아있고 폐업한지 오래되었다. 뭐하는 곳이었는지는 정확하게 알려진 바 없는데 현재는 노래방이 그 자리를 사용하는 듯 하다. 대략 2000년도 초중반에는 남아 있었던 것 같은데 이 곳은 축지법, 공간비행술 외에도 음악치료 등도 병행하던 곳으로 보인다.

縮地法 포스 스피드

도술에 의하여 땅을 줄여 먼 거리를 가깝게 하는 술법. A에서 B까지의 거리가 100이라면, 땅을 주름지게 하여 겹쳐서 50내지 20으로 만들어 결과적으로 장거리를 단시간내에 이동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지축을 조정하는 사서 고생하는 도술. 발상 자체는 A-B까지 시공의 지름길을 만들어서 단시간내에 이동한다는 현대의 워프 개념하고 같다. 옛날부터 있던 문학, 창작물에서 빈번하게 나오는 꽤 전통있는 개념 및 술법이다.혹부리우스 장군님도 쓰는 것 같다.

차라리 을 하는게 나을 것 같지만 관련 서적을 살펴보면 발업은 따로 있고(…) 이 쪽은 이미 주술적인 영역으로, 서울에서 만주 안동현까지를 아침에 출발해서 저녁에 도착할 수 있다고 한다.[1] 한국에서는 흔히 비보(飛步)라고 했다고.

사명당이나 토정 이지함, 수호지대종도 축지법을 사용했다고 하는데 대종의 경우는 다리에 '갑마(甲馬)'라는 특별한 부적을 붙이면 얼마든지 시전이 가능했다고 한다. 그래서 별명이 신행태보. 게다가 본인 뿐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도 술법을 걸어줄 수 있었다. 술법을 건 뒤에도 본인이 같이 대동해야 한다는 한계는 있지만.

언제나 이런 초능력, 유사과학 계열이 그렇듯이 현실 세계의 인물 중에 사용이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인물은 제법 된다. 대표적으로 북쪽왕국의 국왕 혹부리우스, 뽀그리우스 부자[2]대한민국허경영이다. 뽀그리우스는 장군님 축지법 쓰신다 노래의 가사로 미루어보아[3] 혹부리우스에게 비보를 전수받은 듯 하다. 또 허경영이 스스로 축지법이 사용가능하다고 밝힌 것도 유명하다. 단, 여기 언급된 세 사람 모두 다른 사람들 앞에서 직접 시전해 보인 바는 없다.

무술, 차력 등으로 유명한 탤런트 이상인도 모 방송에서 축지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당시 말로는 가야할 곳을 바라보고는 가까워져라 하고 생각하면서 걷다보면 축지법이 된다고 했다. 가까워져라 하면서 그 쪽으로 걷다보면 필연적으로 가까워지지만 넘어가자 그외에 수많은 기인이사들이 시전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밖에도, 근현대사를 살펴 보면 의병장으로 유명한 신돌석도 썼다고 나오며, 보부상 출신으로 나중엔 고종의 심복이 되기도 한 독립운동가 이용익도 축지법을 썼다고 하는데, 실제로 전주에서 서울까지 걸어오는데 12시간이 걸렸다고 한다. 오늘날 버스로 오면 3시간 가량 걸리는 거리라는 점, 그리고 당시 도로 사정이 지금보다 훨씬 열악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엄청난 거다.[4]

한때 센세이션을 일으킨 단(丹)이라는 책에서도 축지법을 사용하는 이인, 기인들의 얘기가 수록되어 있다. 그런데 적당히 소개에서 그쳤으면 그나마 괜찮았을 텐데, 나중엔 수련법이 있으며 이를 익히면 누구나 터득할 수 있다고 을 팔았다(…). 그 말을 듣고 솔깃한 높으신 분께서 부르셨으니... 망했어요.

야사에 의하면 이라는 유학자가 건달일 시절에 친구 치근이(이 친구는 알다시피 임꺽정을 사로잡은 인물) 시비로 사람을 죽였는데 갑자기 이항이 나타나 시체를 한강물에 던져버리고 도주하여 그 날 전라감사를 만났다고 했다. 포졸들이 아무리 잡아넣으려고 해도 전라감사가 '난 분명히 봤는데 어찌 한양에서 시체를 숨기고 온 놈이 하루아침에 전라도에도 있었냔 말인가?'라고 끝까지 잡아떼는 바람에 이항을 잡아넣지 못했다고 한다.

옛 사람들이 많이 교통 수단이 발단한 지금보다 걷다보니 자연적으로 걸음걸이가 빨라진 것이고, 다른 사람들 눈에는 비상한 걸음걸이가 축지법을 사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도 카더라. 앞에 언급한 이용익이나 훗날 독립운동가로 유명한 남강 이승훈도 특별히 도술을 배웠다기 보다는 젊었을 적 장사로 팔도를 돌아다니다보니 자연스레 보폭이 늘어 남들 눈에는 축지법으로 보일만큼 걸음걸이가 빨라졌다고 한다. 그런데 이것도 좀 애매한게.. 이용익의 사례를 되새겨보면, 현재 서울~전주간 고속도로 거리가 214km이고, 이걸 12시간에 주파하려면 대충 18km/h로 달려야한다. 이 정도면 100m를 20초에 끊는 속도라 충분히 가능해보이기도 하나.. 문제는 이때가 조선시대라는 점. 고속도로 따위는 없다. 게다가 중간에 있는 산이나 강은? 괜찮아, 일위도강을 하면 된다 그리고 그 속도를 12시간 동안 유지해야 한다. 실화라면 마라톤 선수를 가볍게 상회할 체력을 가진 셈. 그리고 그렇게 뛰어왔다라면 땀범벅이 돼있거나 숨을 몰아쉬고 있거나 도착하자마자 주저앉아 쉬거나 등등 격한 운동을 했을 때의 생리적인 반응을 당연히 보일텐데 그런 걸 보였다면 축지법이라는 도술을 썼다고 기록돼 있을리가.

그 외에 축지라는 것은 땅과 바다를 가르는 도가의 특수 비법일 뿐 달리기와는 관계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이것을 이용해 소위 '땅 혈맥 끊기'를 시전할 수 있다고.

테니스의 왕자에서는 오키나와 출신의 히가 중학교 선수들 전원이 사용한다. 다만 다른 부원들은 좌우 축지만, 주장만 전후좌우의 축지가 가능하다. 주인공인 에치젠 료마도 무아의 경지를 통해서 축지법을 사용한 적이 있다.

트랜스포머메가트론쿠베라신 쿠베라 의 주특기라고 한다. 자세한건 항목참조.

동방 프로젝트오노즈카 코마치의 능력이 '거리를 조종하는 정도의 능력' 이라 축지법을 쓸 수 있다고 봐도 좋을 것이다. 단, 코마치는 거리를 줄이는 것도 가능하지만 늘리는 것도 가능하다. 그럼 이건 무슨 도술이지? 확지법(擴地法)

바람의 검심에서는 신속 이상의 움직임으로 '눈에 비치지도 않는 빠르기'라고 하며 세타 소지로가 사용하고 있다. 다만 이쪽은 발업에 가깝다.

마크로스 시리즈폴드도 이와 비슷.

지구용사 선가드한불새도 16화에서 축지법을 선보였다.

신의(드라마)의 우달치 부대원 오대만은 축지법의 약화버젼인 경공술의 달인이다.

커맨드 앤 컨커 레드얼럿 시리즈의 진영인 연합군의 준슈퍼무기 크로노스피어도 이쪽에 가깝다.

스타크래프트 2벙커로도 가능하다. 일명 벙커축지법

2006년에는 축지법 교본이라는 책도 나왔다. 흠좀무. 국립중앙도서관에 실제로 소장되어 있으며 아직도 재고가 남았는지 인터넷에서 판매 중이다.


----
  • [1] 신빙성은 물론 조금 떨어지지만, 당시 독립운동을 하던 이들 중에 이 축지법을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이 있었는데 일제의 검문을 피하기 위해 철도를 타지 않고 서울에서 만주 안동현까지, 당일 출발하여 그 날 안동현에서 전보를 보냈다고 한다. 거리는 약 400km 가량이며 한국의 산지 지형을 고려하면 이것이 실제 있었다는 가정 하에 그는 이미 보통 인간은 아니다. 이런 사람이 있는데 어째서 조선은 식민지가 되어야 했을까 사실 일본에도 닌자가 실존했기 때문이다
  • [2] 따로 언급은 없으나, 뚱땡이우스도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 [3] 한 때 여기에는 실제 가사가 적혀있었으나, 코렁탕을 우려하여 삭제되었다.
  • [4] 이 때 고종이 축지법의 비결을 묻자 "두루마기가 걸리적거리지 않게 잡은 다음 좀 빠르게 걷기만 하면 됩니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참 쉽죠? 그의 발걸음을 본 어떤 사람은 발이 보이지 않았다고 적기도 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4 11:22:28
Processing time 0.098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