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칩튠

last modified: 2015-02-27 12:40:14 by Contributors

Chiptune

Contents

1. 개요
2. 간략한 역사
3. 제작방법
4. 주로 사용되는 게임기
5. 주요 아티스트
5.1. Chiptune Classics
5.2. Chiptune Rock/Pop
5.3. Progressive
5.4. EDM Style
5.5. Art / Noise / IDM
5.6. Chip-Hop / Punk / Chipthrash
5.7. "Chiptune" Style / UNCE
6. 기타

1. 개요

사실 칩튠(Chiptune)이 무엇인가를 한두 문장으로 정의하기엔 몹시 힘들어서 심지어 영문 위키피디아 페이지에도 감히 정의를 따로 내리고 있지 않지만, 간략히 한글 위키피디아 페이지에 실린 내용을 소개하자면...

"칩튠(Chiptune)은 패밀리 컴퓨터로 대표되는 1980년대 게임기의 내장음원 칩으로 만들거나 그와 흡사한 음색[1]으로 만든 곡, 혹은 음악 장르를 일컫는다."

...라 되어 있다.

현대의 디지털 오디오는 음파 정보를 시간 단위로 분할한 후 디지털화하여[2] 그대로 기록, 재생하는 '파형 기록 재생'을 기본 원리로 하고 있는데 비해, 하드웨어와 기술력이 지금처럼 발달하지 않았던 1970, 1980년대의 개인용 컴퓨터나 게임기, 특히 패미컴 등에서 소리는 대부분 싼 단가 때문에 원칩[3] 음원을 사용했다. 이 런 칩들의 절대다수는 미리 지정된 소리의 기본이 되는 파형의 신호 여러 개를 수학적으로 겹치고 섞어서, 즉 합성해서, 원하는 음색을 만들어 내는 방식으로 음을 연주했다. 흔히 말하는 FM방식 음원이 이것에 해당하지만, 초기의 방식은 매우 단순한 방식이었다. 매우 간단한 방식이지만 엄밀히 말해서 이러한 원칩 음원도 신디사이저의 일종이며, 보통 이러한 회로들이 기본적으로 내는 파형은 깔끔한 곡선을 그리는 사인파가 아니라 전류의 ON/OFF를 반복시켜 생성하는 딱딱한 사각파이기 때문에 기계적이고 독특한 음색을 낸다. 칩튠의 음색은 여기에서 나오는 것.

흡사 고전 게임 배경음의 분위기로 시대를 망라한 음악들을 연주하는 것이 포인트. 진짜 악기를 쓰지 않고, 오직 음원칩의 한계에 의존[4]하여 음악을 연주하기 때문에 음색은 음원칩이 가장 많이 쓰였던 구세대 게임기, 그야말로 고전 게임 BGM의 느낌이 풀풀 난다. 그렇기에 '뿅뿅댄다'[5]고 하는 그 음색을 현대에 존재하는 악기들보다 더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환영받는 음악 장르이다.

돌려 말하면 구세대 게임기 내장 음원, 직설적으로 말하면 고전 게임 풍의 음악 장르이기 때문에 VGM(Video Game Music)과 혼동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은데, 단순히 게임에 삽입된 곡과 게임기의 칩을 이용해 만든 칩튠은 상당히 다르므로 구분할 필요가 있다. 또한 칩튠 자체가 지금은 하나의 음악 장르일 뿐 아니라 포괄적인 문화 형식으로 보아야 할 정도로 크게 성장하고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할 것이다.

파형을 모두 기록하는 음악보다 조합파형에 대한 정보만 기록하면 되기 때문에 저장 용량이 매우 적게 필요하다. 그래서 일명 키젠 뮤직이라고 불리우는 해커들의 자그마한 유틸리티들에 배경음으로 많이 삽입된다. 이러한 아주 적은 용량을 사용한 다양한 프로그래밍은 일명 '데모'라고 불리며 음악, 그래픽, 기능 등에 있어서 극히 적은 저장공간으로 다양한 것을 만들어 보여주는 해커들의 경쟁거리였다.

자세한 것은 유튜브에서 Chiptune으로 검색해 직접 음악들을 귀로 들어보며 느끼자. Keygen Music으로 검색해 보면 데모에 사용된 해커들의 칩튠 음악들을 들어볼 수 있다. 해당 음악이 들어있는 각종 유틸리티(주로 크랙류)들을 보면 얼마나 적은 용량이 필요한 지 알 수 있다.

추가적으로 keygenjukebox.com 에서 칩튠음악들을 들을 수 있다.

후일 칩튠용으로 개발된 트래커 소프트를 개량하여 실제의 악기 소리에 가까운 샘플링된 음원을 연주하는 형식도 나타나는데, 이러한 형태를 모듈 음악(서구권에서 부르는 이름은 트래커 뮤직)이라고 부른다. 다만 현재는 거의 쇠퇴해버린 상황이다보니 모듈 음악에 가까운 형식도 그냥 칩튠으로 칭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징으로, 백마스킹을 해도 음악이 그리 어색하지 않다.[6] 아닌 것도 있지만, 그 예로 슈퍼 헥사곤엔딩이 있다. 스포일러 조심.

2. 간략한 역사

1980년대에서 1990년대 전반까지의 가정용 게임기들은 동시 발음수 제한이나 파형 표현 등 성능상의 한계 때문에 표현력이 상당히 떨어졌다. 그렇기 때문에 주로 BGM이나 몇몇 효과음이나 겨우 낼 수 있었지만, 그런 제한적인 상황에서 나름 훌륭한 게임 음악들이 나오기 시작하자 게임기나 컴퓨터를 개조하거나 조작해 소리를 낸다는 당시로서는 기술적 허들이 상당히 높은 행위에 재미를 느끼기 시작한 사람들이 음원칩으로 음악 제작을 하기 시작했다.

특히 당시 서양쪽에선 게임기보다 코모도어 64를 필두로 해 아미가 등의 가정용 컴퓨터의 음원을 이용한 칩튠인 "SID music" 문화가 꽃피기 시작한다. 지금도 북미 등에서의 칩튠의 가장 큰 메인스트림 중 하나가 코모도어64 계열 칩튠이라 할 수 있다.

1987년 모듈 음악이 아미가에 등장했고, 폭발적인 인기를 끌자 이에 대해 반발하는 활동으로, 역으로 코모도어 64의 SID 음을 샘플링하여 모듈 음악으로 이를 에뮬레이션하는 경우도 등장했다. 샘플에 기반하여 원칩 음원의 음을 에뮬레이션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이러한 모듈 음악도 당연히 칩튠으로 분류된다.

90년대 중반 이후론 음성합성도 용이해지고 동시 발음 수도 크게 증가하는 등 기술적 진보로 인해 초기 칩튠 작곡자들이 느꼈던 '제한이 주는 매력'이 크게 감소하였다. 그래서 이 이후의 게임기들로는 칩튠이라 할만한 곡들이 거의 만들어지지 않았다.

2000년대에 들어서 칩튠 문화가 점점 널리 알려지고 확산되면서 현재는 메인스트림을 향해 한 발짝씩 다가가고 있다.

3. 제작방법

제작방법엔 크게 실기를 이용하는 방법과 샘플링/에뮬레이션을 이용한 방법이 쓰인다.

실기를 이용하는 방법은 말 그대로 실제기기나 실제의 음원칩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주로 실제 기기를 개조(Circuit Bending)하는 방법이나, 프로그램을 담은 카트리지/롬 등을 이용한 방법 등이 사용된다.



프로그램들은 주로 '트랙커(Tracker)'라 불리우는 것들이 사용되는데, 요즈음의 GUI기반의 편리한 작곡 소프트웨어들과는 달리 적응하는데에 시간이 다소 많이 소요된다.

기타 많이 사용되는 장치나 소프트웨어 등에 대해서는 여기를 참고하자. 일본 위키피디아 페이지에도 이를 제법 상세히 다루고 있다.

한편 샘플링/에뮬레이션을 이용한 방법은 주로 음원칩을 PC로 에뮬레이션하는 방법 등을 말한다. 게임기를 에뮬레이터로 구동하는 것과 같은 원리이다. PC용 트랙커든 뭐든 실제 게임기를 가지고 만드는 것 외에 PC에서 만드는 건 전부 여기에 포함된다고 보면 되겠다.

넓은 의미에서의 칩튠은 전자와 후자를 모두 포함하지만, 아직도 실기로 만들고 연주하는 곡만이 칩튠이라는 원리주의적 관점도 있다.

4. 주로 사용되는 게임기

일본/한국에선 패미컴이나 게임보이, 세가 마스터 시스템, 메가드라이브, MSX 등이 유명하나 서양쪽에선 아타리 2600 부터 ZX Spectrum, 코모도어 64, 아미가 등이 특히 발달되어 있다. 그 외에도 아타리 ST, PC-9801 계열, X68000 계열의 사운드칩 또한 칩튠에 사용되는 경우가 있다.

5. 주요 아티스트

상기한대로 칩튠음악은 1980년대 게임기의 내장음원 칩으로 만들거나 그와 흡사한 음색을 지닌 음악을 말하는데 칩튠 사운드를 이용한 모든 음악을 포괄하다보니 같은 칩튠 아티스트라도 음악 성향이 다른 경우가 있다.

5.1. Chiptune Classics

말 그대로 쌩 칩튠 사운드.
  • Bit Shifter
  • Nullsleep
  • Trash80
  • 8bitbetty
  • 8-bit weapon
  • Dubmood

5.2. Chiptune Rock/Pop

  • Bubblyfish
  • Anamanaguchi
  • J. Arthur Keenes Band
  • Bright Primate
  • George & Jonathan
  • Leeni
  • Sadnes
  • Infinity Shred (=Starscream)
  • YMCK

5.3. Progressive

  • Disasterpeace
  • Danimal Cannon
  • Cheap Dinosaurs
  • Jay Tholen
  • Shnabubula
  • C-Jeff
  • Derris Kharlan

5.4. EDM Style

  • Ultrasyd
  • Sabrepulse
  • MisfitChris
  • Electric Children
  • Smiletron
  • Henry Homesweet
  • Knife City
  • Mr. Spastic
  • Saskrotch

5.5. Art / Noise / IDM

  • Crystal Castles
  • Little Scale
  • Plain Flavored
  • Zan-Zan-Zawa-Veia
  • Environmental Sound Collapse

5.6. Chip-Hop / Punk / Chipthrash

  • Steady C
  • A_Rival
  • 10 Thousand Free Men and Their Families
  • Godinpants
  • Shitbird
  • Wizwarz
  • Razor1911
  • Fairlight
  • 그 외 크랙 제조가들

5.7. "Chiptune" Style / UNCE

  • Random
  • Chipocrite
  • ???
  • DeadBeatBlast
  • Chipzel[7]
  • Fighter X
  • IAYD
  • Kitsune^2

다양한 칩튠 페스티벌/공연 등이 있지만 특히 2006년부터 매년 열려왔던 Blip Festival은 화려한 비쥬얼과 유명한 아티스트들의 참가로 가장 큰 인지도를 얻고 있다. 칩튠에 관심있는 사람들은 영상이라도 꼭 확인해보자.
안타깝게도 2012년 10월 도쿄 개최를 마지막으로 무기한 휴지에 들어간다고 한다.

한국의 경우엔
  • 세계적으로 유명한 뮤지션 Bubblyfish(김해영)는 한국인이다. 뉴욕을 중심으로 활동하며 한국에 워크샵을 온 적이 있다.(홈페이지)
  • 주파수라는 곳에서 서킷벤딩과 칩튠을 주제로 공연이 이뤄진 적이 있다.참고로 현 항목에서 실기를 쓴 걸로 확인되는 팀/개인은 위 버블리피쉬 김해영님과 주파수 워크샵뿐이다.즉 공식적으로 실기를 쓴 인원은 이 둘 뿐이다.주파수 워크샵에서는 닌텐도 등 여러 종류의 3세대에 해당하는 게임기들을 개조해서 일반적으로 인터렉티브 뮤직이라고 말하는 장르를 시도하려 했던것으로 보인다.
  • 015B의 처음만 힘들지
  • 서태지의 "Human dream"
  • 힙합계에서는 Kingjoe라는 그룹이 쿵푸라는 아라한 장풍 대작전 OST에 사용된 곡에 처음 8bit 음원을 사용했고, 이후 B-free라는 뮤지션의 믹스테잎에서 SuperBfree라는 곡을 통해 한번 더 사용되었다. 이외에도 현재는 해체된 DJ팀 '버스트디스' 역시도 슈퍼마리오 음원을 이용한 퍼포먼스 DJ 쇼를 펼쳤는데, 아쉽게도 이는 비슷한 퍼포먼스를 일본 DJ팀 HiFana가 한 적이 있기는 하나 국내에선 처음 시도된 의미있는 공연이였다. 이것은 버스트디스의 1집에도 영상이 수록되어 있으며 그곳에 카오스패드/MPD 등 사용한 기기들이 나와있다.
  • Sabin Sound Star에 수록된 Applesoda의 「없잖아」라는 곡에 칩튠 계통의 음원이 일부 사용되었다.
  • DJMAX 시리즈 곡 중 설레임Croove칩튠 버전(Chip Chip Mix)으로 리믹스한 곡이 있다.
  • 인디 크로스오버 사운드 유닛 Crost Ensemble의 산하 레이블인 Sweet Dot Report(홈페이지)는 작곡가 Roy C.와 보컬/작사 설탕로(Sugar Reactor)로 이루어진 2인 칩튠 음악 팀이다. 현재 Ep 앨범 Good Night을 발매.
  • EZ2AC EC 수록곡 중 HiRODream Walker는 칩튠 계통의 음악이다.
  • 동무 려권내라우의 타이틀 BGM으로 리믹스된 장군님 축지법 쓰신다... 같은것도 있다.

6. 기타

칩튠의 경우엔 대부분의 음원들이 무료로 웹에 공개되어 있다. 막 나온 앨범의 경우엔 CD 판으로 구매할 수도 있지만 배송비가...

관심있는 분들은 아래 사이트들에 들러보자.

이 외에도 뮤지션들의 홈페이지나 레이블 페이지 등에서 쉽게 무료 다운로드 링크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레인보우 타이레놀이라는 칩튠 뮤직이 있는데, 어찌하다보니 필수요소가 되어버렸다. 상세한 것은 항목 참조.
Plastic Pop도 필수요소로 등극했고 합필갤까지 전해져 왔다.

직접 칩튠을 만들어보고 싶으신 분들은, 한 번 패미컴 트랙커인 Famitracker 등을 만져보자. 유튜브 등에 가서 Famitracker tutorial 등으로 검색해 보시기 바란다. 얼핏 인터페이스가 어려워 보이지만 막상 영상을 보며 배우면 생각보다 어렵지 않으니, 용기있는 분들은 직접 제작에 도전해보자. 시퀀서의 경우에는 특유의 음을 재현한 플러그인이 많이 개발되어있다. http://woolyss.com/chipmusic-plugins.php 이 외에도 Retro Music Editor, PXTONE[8]같이 자체적으로 음원을 제작해 미디를 찍을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우리나라도 칩튠 강국이 되어 Blip Festival 한 번 열렸으면...그런 거는 우리한테는 있을 수가 없어

인디 리듬게임 중 BIT.TRIP 시리즈는 칩튠 음악을 사용한다.

Cytus의 챕터 R은 전곡이 칩튠 음악이다. 하나 빼고
----
  • [1] 에뮬레이션과 샘플링 포함
  • [2] 양자화(Quantization)
  • [3] 말 그대로 칩 1개의 형태로, 칩 하나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내장한 것을 이렇게 부른다.
  • [4] 요즘에는 에뮬레이팅 덕분에 실제 음원칩이 없더라도 작업이 가능해졌다.
  • [5] 영어로는 beep-beep, 일본어로는 ピコピコ라 한다.
  • [6] 기본적으로 파형이 방형파(Square wave)라 그렇다.
  • [7] 슈퍼 헥사곤게임음악의 아티스트
  • [8] PXTONE은 사이트를 들어가보면 알겠지만 동굴이야기를 만든 Pixel씨의 작품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7 12:40:14
Processing time 0.145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