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카예 뒤 시네마

last modified: 2015-01-31 08:08:34 by Contributors

Cahiers du Cinéma

프랑스의 영화 잡지. 1951년 4월 창간되었다.

이른바 누벨바그라는 영화사의 거대한 흐름을 이야기 할때 빼놓을 수 없는 잡지. 영화를 본격적인 예술로 대접받게 만들었다. 영화 감독인 장 뤽 고다르, 프랑수아 트뤼포, 로드 샤브롤, 릭 로메르 등이 여기 평론가 출신. 영화 감독의 가주의라는 개념도 여기서 탄생했다. 정확히 말하자면 저 네 사람이 주창한 것. 누벨바그도 네 명이 이끌었다.

프랑스 잡지 아니랄까봐, 영화 예술과 미학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다. 그래도 예전에 비해 지금은 많이 대중화 된 편. 최근엔 영어판도 나오기 시작했다.

매년 그해 프랑스에서 상영된 10대 영화[1]를 선정하여 순위까지 공개하는데, 누벨바그의 후예라서 그런 지 누벨바그 멤버들이 비평에서 손을 뗀 이후에도 계속 누벨바그 영화들이 10대 영화에 오른다. 그 중 대표적인 게 장 뤽 고다르의 영화들로, 50회도 안 되는 선정횟수 동안[2] 무려 24개의 영화가 선정되었다. 이는 그동안 선정된 영화의 4%가 넘는 수치로, 자기 영화가 20개 이상 선정된 영화 감독은 이 10대 영화 선정 역사를 통틀어 고다르가 유일하다. 10개 넘는 감독을 찾아봐도 역시 누벨바그 거장인 릭 로메르(12개)가 있고, 누벨바그를 제외한 감독으로 보면 잉마르 베리만(14개) 달랑 한 명이 있을 뿐이다.너무 니들끼리 선배들 밀어주는 거 아니냐?

박찬욱의 《올드보이》를 열심히 까기도 했다(....) 대신 홍상수김기덕은 밀어주는 편[3]. 특히 홍상수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데, 아마도 그의 영화에서 릭 로메르라는 프랑스 거장 감독 영화가 연상돼서 그런가 보다.

봉준호홍상수가 각각 자기 영화 2개, 4개가 10대 영화에 오른 적이 있다. 특히 봉준호의 괴물은 2006년 10대 영화에 이어, 2000년대(2000~2009) 전체 10대 영화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프랑스어가 되고 영화를 좋아한다면 읽어볼 만하다. 다만 오락적인 요소 보다 비평적인 요소가 강하고 프랑스인 특유의 장광설(...)이 있다는 점은 유념해둘 것.

이스라엘애니메이션바시르와 왈츠를》가 표지를 장식해 영화팬들 사이에서 잠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애니메이션이 표지를 장식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물론 자국 애니메이션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관대하다. 《페르세폴리스》가 예.)

1년의 차이를 두고 발간한 영화 잡지로 《지티프》 지가 있는데 사이가 정말로 좋지않다.[4] 어느 정도냐면 그냥, 연고대(혹은 고연대)의 프랑스판이라고 보면 된다. 그것도 더 심화된.

----
  • [1] 원래 초기 누벨바그 멤버가 비평가이던 시절에는 10개의 원칙을 철저히 지켰으나, 그들이 관여하지 않게 된 뒤로는 기준이 철저히 지켜지지는 않고 있어, 공동 10위 처럼 공동순위를 주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실제로는 11개~14개가 선정되기도 한다. 공동 10위가 5개인 적도 있고, 공동 8위가 4개인 적도 있고, 단독 11위가 있었던 적도 있다. 그러나 15개가 선정된 적은 없다.
  • [2] 잡지가 발간 된건 60여년 전이지만 10대 영화를 선정하지 않은 게 16회나 된다.
  • [3] 그러나 김기덕은 10대 영화에 선정된 적은 없다.
  • [4] 포지티프 첫 발간이 1년 뒤(1952년)인데도 별명이 프랑스의 문화 유산이다. 화가 안 날리가 있나.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31 08:08:34
Processing time 0.100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