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칼레시아드

last modified: 2015-01-28 23:00:49 by Contributors

아룬드 연대기에 등장하는 용어.

사람의 몸에 흐르는 마력을 끌어내어 정신과 의지를 '합일'시키는 것. 황혼검이나 여명검에 이를 해내면 검의 의지와 동화하여 엄청나게 강해지지만, 그것을 통제할 이성이 없기 때문에 매우 위험한 상태이다.

세월의 돌에서는 마치 검의 경지인것처럼 묘사되지만[1], 태양의 탑에서 제대로 언급되기를 원래는 마법을 익히는 단계중 하나이다. 전사인 파비안이 통제를 못하고 익히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도 어찌보면 당연한 일. 대마법사 혈통이라며 결국은 근육뇌

크리드를 이루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단계이기도 하며, 다른 말로는 합일.

마법사들은 스승에게서 배운 마법을 '합일'에 이루도록 하는 과정에서 직접 이름을 붙이고 주문을 만들어야 한다.
----
  • [1] 일행 중 유일하게 마법을 쓸 줄 아는 유리카 오베르뉴도 처음들어보는 용어라고 한다.설정구멍?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8 23:00:49
Processing time 0.061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