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칼로 흥한 자 칼로 망하리라

last modified: 2014-09-15 22:47:17 by Contributors

마태오 복음서 26장 51절~56절 (공동번역성서)
51 그 때 예수와 함께 있던 사람들 중 하나가 칼을 빼어 대사제의 종의 귀를 쳐서 잘라버렸다.
52 그것을 보시고 예수께서는 그에게 "칼을 도로 칼집에 꽂아라. 칼을 쓰는 사람은 칼로 망하는 법이다.
53 내가 아버지께 청하기만 하면 당장에 열두 군단도 넘는 천사를 보내주실 수 있다는 것을 모르느냐?
54 그러나 그렇게 한다면 이런 일이 반드시 일어나리라고 한 성서의 말씀이 어떻게 이루어지겠느냐?" 하시고는
55 무리를 둘러보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전에 내가 날마다 성전에 앉아서 가르치고 있을 때에는 나를 잡지 않다가 지금은 칼과 몽둥이를 들고 잡으러 왔으니 내가 강도란 말이냐?
56 그러나 이 모든 것은 예언자들이 기록한 말씀을 이루려고 일어난 것이다." 그 때에 제자들은 예수를 버리고 모두 달아났다.
 

Contents

1. 개요
2. 사례

1. 개요

성경에 나오는 격언으로, 예수가 한 말이다. 겟세마네 동산의 기도를 마치고 예수가 로마군인에게 체포당하게 되자 베드로가 나서서 칼을 휘두르며 한 대제사장의 종의 를 쳐서 잘라냈는데[1], 베드로를 막은 다음 말해주었다. 덤으로 베드로가 자른 종의 귀는 즉석에서 기적을 일으켜 붙여줬다.

사람들은 흔히 이 말을 속담으로 알고 있으며 원래는 칼을 쓰는 자는 칼로 망하리라였으나 이후에는 칼로 흥한 자 칼로 망하리라라는 말로 바뀐다.

본래의 의미는 격언 그대로의 의미일 수도 있으며 또는 자신의 재주를 믿고 설치다가 자신의 재주 때문에 망한다는 뜻으로 이 격언에는 칼 대신에 다른 단어를 넣어서 파생단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2. 사례

실제로 중국에서는 춘추시대 초공왕 시절에 나라와 나라와의 싸움에서 유기가 자신의 활 솜씨를 뽐내자 초공왕이 "활로 흥한자, 활로 망하게 된다"는 책망을 들었던 적이 있다. 그리고 뒷날 양유기는 노익장을 과시하면서 적군 깊숙이 돌진했다가 사수들이 쏜 화살에 고슴도치가 되어 전사했다. 역사적 시점을 고려한다면 이쪽이 원조.

한국에서도 사용된 예가 있다. 독립운동가 이상재 선생이 온건 개화파 관리였던 박정양의 도움으로 신사유람단에 포함되어 일본으로 건너갔을 때, 일본이 메이지 유신의 성과와 자국의 부강함을 과시하면서 일본 관리가 소감을 묻자, 이상재 선생이 "일본의 발달된 문물이 참으로 놀랍소. 헌데 성경에 보니 예수가 칼로 흥한 자는 칼로 망하리라라고 했으니 성인인 예수가 틀리지 않았다면 일본의 앞날이 참으로 걱정이오."라면서 우려를 빙자한 고단수의 까기를 시전했다는 일화가 있다. 그리고 군국주의의 폭주와 함께 일본은 이상재의 예언우려를 참으로 충실하게 재현했다.(…)

특히나 인터넷에서 말하는 병림픽이라 칭해지는 "키배로 흥한 자 키배로 망하리라." 라고 하는 말은 이 격언에서 파생된 말이다.

트리니티 블러드의 등장인물 위그 드 바토입버릇이기도 하다.

----
  • [1] 위의 인용구절(마태 26:51)에서는 대제사장이 대사제로 표기되었다. 참고로 종의 이름은 말고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15 22:47:17
Processing time 0.069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