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코스타리카의 돌 구체

Stone Spheres of Costa Rica

이 항목은 라스 볼라스로도 들어올 수 있다.

las-bolas.jpg
[JPG image (136.98 KB)]

코스타리카 국립박물관에 소장된 돌 구체. 출처 위키미디어 커먼즈.

코스타리카에서 발견된 구 형상을 한 일련의 돌덩어리들. 현지 언어로는 '라스 볼라스(Las Bolas)'로 알려져 있다.관련 기사

이 돌 구체들의 지름은 몇 센티미터 수준에서 2미터를 넘는 것까지 다양하게 나타나며, 무게는 최고 15톤에 달한다. 현재 300여개 가량이 남아있는 구체 대다수는 반려암으로 만들어져 있으며, 석회암이나 사암 재질로 되어있는 것도 존재한다.

이 돌 구체들의 제작시기는 대체적으로 서기 8세기에서 16세기 초까지 코스타리카 지방에서 번성했던 디키스 문화(Diquis Culture)의 시기와 겹쳐져 있어서 대체로 이 문화의 유산으로 여겨지고 있는데, 일부 구체가 기원전 2세기 경의 것으로 여겨지는 형식의 도자기와 함께 출토된 일이 있어서 다른 문명의 유물이 아니냐는 설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콩키스타도르의 진출과 함께 이 돌 구체들은 한동안 잊혀져 있었다가 1930년대에 코스타리카의 정글에서 바나나 농장 개간 작업을 하던 인부들에 의해서 다시 발견되어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세계 곳곳에서 발견되는 '돌 구체' 유물 중에서도 유난히 '완벽한 구'에 가까운 형상이다보니, 외계인이 만들었다느니 초고대문명의 잔재라는 식의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도 이 구체가 과연 어떤 용도로 어떻게 만들었는지 등에 대한 결론은 내려지지 않은 상태이다. 사실 심심해서 만든거다

대항해시대 2에서 '스톤 볼' 이라는 이름의 발견물로 등장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9 16:52:16
Processing time 0.094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