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콘도 마사히코

last modified: 2015-04-04 13:52:46 by Contributors

이 항목은 그의 별명인 맛치로도 들어올 수 있다.


전성기 웬 동남아 사람이...

최근 헤어스타일만 보면 김어준 내지 육중완이다.

쟈니스의 레전드지만 커리어가 꼭 인성과 비례하지 않는다는 걸 몸소 증명해 주신 분.

近藤真彦(1964~ )

일본의 가수로, 애칭은 '맛치(マッチ)'.
쟈니스 소속으로 현재 년대 등과 함께 왕고참격이다.

Contents

1. 활동
2. 나카모리 아키나와의 관계, 그리고 바닥을 보인 인성
2.1. 나이를 먹어도 답이 없는...

1. 활동

1979년 드라마 '3학년 B반 킨파치 선생'에서 대중에게 처음으로 얼굴을 비췄고, 1980년 가수로 데뷔. 같은 소속사인 타하라 토시히코, 노무라 요시오와 더불어 '타노킨 트리오'[1]로 불리우며, 특유의 거칠고 반항아적인 매력을 내세워 고 히로미, 사이조 히데키 등에 이은 최고의 남자 아이돌 스타로 등극했다.

그의 최대 히트곡은 단연 ギンギラギンにさりげなく(1981).[2] 일본 가요 청취가 거의 금지되다시피 했던 1980년대 대한민국에도 암암리에 전파되어 인기를 얻은 바 있으며[3] , 롤러스케이트장 등에서 쉽게 들을 수 있는 노래였다. 1987년에는 일본의 음악상 중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일본 레코드 대상>에서 싱글 <愚か者>로 대상을 수상했다. 시상식 전, 괴한에게 어머니의 유골을 도둑맞았고, 레코드 대상을 사퇴하지 않으면 유골을 돌려주지 않겠다는 협박을 받았다. 콘도는 협박에 굴하지 않고 레코드 대상에 참석, 결국 대상을 수상했다. 본인에게는 끔찍한 기억일 듯.이래서 사람이 비뚤어졌나?

여담으로, 쟈니스에게 있어서는 전설적인 인물이라고 볼 수 밖에 없는 것이, 쟈니스 최초의 밀리언셀러[4]를 기록하고, 최초의 일본 레코드 대상 수상을 이루어냈기 때문이다.[5] 사실 데뷔 때부터, 일본 레코드 대상 최우수신인상을 타는 등 상당히 인기가 높았던 아이돌이었다. 더불어, 2010년에 동 시상식 최우수가창상까지 수상하여, '최우수신인상-최우수가창상-대상'이라는 레코드 대상의 그랜드슬램을 달성하였다. 단, 이 2010년의 수상은 꽤 뜬금없는 것이라 논란이 있었다.대상 때도 논란이 있었는데

레이싱이 취미이자 특기로, 직접 드라이버 겸 레이싱 팀 감독으로 활동하기도 한다. 스승은 일본에서 가장 빠른 남자인 호시노 카즈요시.

1981년(제 32회)~1988년(제 39회), 1996년(제 47회) NHK 홍백가합전에 출장했다.

2. 나카모리 아키나와의 관계, 그리고 바닥을 보인 인성

한때 80년대의 전설적인 여성 아이돌 나카모리 아키나와 연인 관계였다. 같은 시기에 활동하는 톱스타들이었기 때문인지, 당시 음악프로에서 대놓고 이 두사람을 엮거나 같은 샷에 잡아주는 일이 많았다. 그가 레코드 대상을 수상했을 때에는 울고 있는 아키나까지 잡아주기도. 아키나가 난파선(87년)을 부를 무렵부터 사이에 이상이 있었다는 소문 등이 있으나 레코드 대상 수상 장면[6]을 보면 꼭 그런 것도 아닌 것 같다. 근데 이 대상수상도 아키나가 양보를 했다느니 소속사가 로비를 했다느니 하는 루머가 있다 어찌되었든, 이 이후에 두 사람이 사이가 다소 안 좋아진 것은 사실인 듯 하고, 여기에 마츠다 세이코가 얽혀 89년에 불미스러운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다. 콘도 마사히코마츠다 세이코와 미국서 바람을 피운 것. 가족문제를 비롯해 갖가지 문제들로 멘탈이 끝까지 몰렸던 나카모리 아키나는 이 일로 자살을 기도. 이 사건으로 인해 세 사람 모두 인기에 큰 타격을 입었으며 연말에는 아키나와 같이 물의를 일으킨 데에 대한 사과로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문제는 쟈니즈 측에서 기자회견을 계획하며 나카모리 아키나에게 콘도 마사히코와의 결혼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고 불러놓고 막상 아키나가 기자회견장에 도착하자 그녀가 물의를 일으킨 데에 대해 콘도 마사히코에게 사과하고 그가 그 사과를 받는(!) 사죄 기자회견으로 만들어 버린 것. 이때 기자회견장에는 일본에서 결혼을 발표할때 쓰는 금병풍까지 둘려쳐져 있었다. 대놓고 나카모리를 속인 것. 훗날 나카모리 아키나는 쟈니즈의 강압에 시키는대로 따를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아키나와는 연인 시절 빌렸던 약 7000만엔 가량의 채무 관계가 아직 남아있다고 한다.[7] 참고로 그 7000만엔은 결혼해 살 집을 마련하자고 빌렸다고. 앞서 말했듯 그는 나카모리 아키나결혼하지 않았다. 혼인빙자 사기꾼?[8] 그 외에도 이런저런 사고를 치고 다녀서 소속사에서 뒷수습하느라 고생깨나 했다고.현재 진행형. 그러면서도 선배라고 거드름피우고 다니는걸 보면 참 94년에 평범한 여성과 결혼했었으며, 2007년에 득남에 성공했다. 이름은 코스케(轟丞)라고.

2.1. 나이를 먹어도 답이 없는...

최근에는 후쿠시마 원전 사태가 벌어진 후 쟈니즈에서 이 지역의 구호를 위해 'Marching J'라는 이름으로 모금을 실시했는데, 이 돈을 중국에서 팬더를 빌리는데 쓰자고 해 일본 네티즌들로부터 욕을 바가지로 얻어 먹었다. 드는 비용이 5년에 수십억. 팬더를 유치해 관광객을 불러모아 지역 경제를 활성화 시키고자 하는 거라고 의도를 밝혔는데... 정말 답이 없다.

혹은 쟈니즈 후배의 고정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해 거들먹한 태도로 애정을 가장한 험담을 하는 등 그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해도 그 팬들에게는 그리 달갑지 않은 대상이다. 구누구 씨와 굉장히 비교된다. 예로 솔로활동이 많아서 본인들도 걱정이 많던 시절의 킨키키즈의 고정방송에 출연해 "언제 해체할거냐"는 등의 발언을 한다거나(... ) 연말 음악방송에 나와서 다른 쟈니즈 멤버들을 자기 들러리로 세우고는 혼자 시간을 다 까먹는다거나... 정말 답이 없다.
그래서 일부 쟈니즈 팬들에게서는 쟈맛치[9] 라고 불리며 그가 게스트로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는 팬들은 한탄을 금치 못한다. 오늘은 또 무슨 망언을 할까

2014년 연말 FNS가요제로 쟈니즈 전 팀이 모이는 기적같은 특방이 잡혔지만, 정체는 콘도 데뷔 35주년 기념 스페셜 메들리로, 콘도 노래만 7곡 완창에 25분동안 줄창 콘도 노래만 부를 계획이라는게 발표되어 타 그룹 팬들을 분노시켰다. 회사 입장에서야 콘도를 밀어줄 수 있다지만, 사실상 콘도 디너쇼를 위해서 후배들을 모조리 들러리 세우는 격이니... 근데 무대 자체도 바로 다음에 나온 일본어 잘하는 인도가수한테 묻혔다.(...)


----
  • [1] 3인의 이름 앞글자를 따서 '타노킨'이다.
  • [2] 읽으면 '긴기라긴니 사리게나쿠'. 대충 '화려하고 조용하게' 정도의 뜻이다.
  • [3] 심지어 1984년엔 표절까지 당했었다. 함윤상이라는 가수가 부른 '빨주노초파남보'라는 곡. 이 노래는 유튜브에서 찾을 수 있으니 스스로 찾아서 들어보자.
  • [4] 데뷔작 '스니커 블루스'
  • [5] 그가 수상한 이듬해인 88년에도 쟈니스의 히카루GENJI가 대상을 수상.
  • [6] 영상은 난파선 항목에 링크되어 있다.
  • [7] 현재의 현금 가치는 최소 그 3배 이상이다.
  • [8] 명시된 채무관계 이외에도 나카모리 아키나 돈을 제 돈 쓰듯 했다는 루머가 많다. 쓴 돈만 명시된 채무관계의 몇배는 될 거라고. 나카모리 아키나가 뼈빠지게 벌면 흥청망청 공중분해 아예 레이싱 팀을 나카모리 아키나 돈으로 만들었다는 설도 있다.
  • [9] 방해된다라는 뜻의 일본어인 '쟈마(邪魔-じゃま)'와 그의 애칭인 '맛치(マッチ)'를 합쳐 부르는 명칭. 한마디로 너 존나 방해된다고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4 13:52:46
Processing time 0.136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