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콜레라

last modified: 2015-04-02 10:31:29 by Contributors

이 문서는 의학적 지식을 다룹니다. 리그베다 위키에 등재한 의학 정보를 맹신하지 마십시오. 이 문서에서 언급하는 정보는 기초 상식이나 학술적인 설명으로만 이용해야 합니다. 만일 여기에 언급된 정보를 활용해서 불이익이 발생해도 리그베다 위키는 법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자신이나 타인의 건강이나 질병 진단은 반드시 병원·보건소 등 전문의료기관을 통하시기 바랍니다. 자격이 없는 자의 진단·진료 행위는 불법입니다. 이 문서의 목적은 객관적 정보의 전달입니다. 그러므로 읽는 이를 혼란스럽게 하거나 오해를 낳을 가능성이 있는 자의적인 생각이나 독자연구 내용, 또는 공인되지 않은 학설 등의 확인되지 않은 정보는 삽입하지 마십시오.



Contents

1. 개요
2. 매체에서
3. 참조

1. 개요

공산주의자[1]
콜레라균(Vibrio cholerae)이 일으키는 1종 법정 전염병.[2] 병균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 환자의 배설물등으로 전파된다.

과거엔 괴질 혹은 호열자(虎列刺)로 불렸다. 일본어로 虎列剌(코레라)라고 쓴 것에서 랄(剌)자를 자(刺)로 잘못 읽은 것에 '호랑이가 물어뜯는 병'이라는 의미가 붙은 것..

이 균에 감염된 환자의 특징은 대부분 열이나 오한등의 감기 증세 없이 물설사만 주룩주룩 하는 것으로, 죽는 이유는 설사로 인한 탈수 증세이다.

콜레라에 걸렸을 때의 설사는 갈색이나 황색 또는 먹은 내용물의 색깔이 아닌 밝은 황색이거나 흰 쌀뜨물같은 설사가 나온다. 때문에 설사가 지속되는 경우 배변상태를 잘 확인해야 한다.


콜레라가 간단한 설사와 달리 정말 무서운 이유는, 간단한 수분흡수장애 등이 문제가 되는 것이 설사라면, 콜레라의 경우 균이 내뿜는 독소(cholera toxin)이 장벽 세포의 단백질을 마비시켜 내부의 전해질(electrolyte)들을 있는대로 없는대로 죄다 장 내에 쏟아 붓기 때문이다[3]. 결국 세포는 전해질 부족으로 죽어가고, 장 내의 전해질 농도로 인한 삼투압 현상으로 몸의 수분이 계속 빠져나가게 된다.

이 때문에 물이 빠져나가는 속도가 어마어마하게 빨라, 급히 수분보충을 해주지 않는 다면 수 시간 내에 사망에 이르게 된다. 위에서 설명한 전해질 불균형 때문에 염도가 전혀 없는 순수한 물은 거의 흡수조차 되지 않는다. 그래서 보통 정맥에 관을 꽂아 공급하는 것이 일차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제 3세계과 같이 그런 기구들마저 부족한 경우를 위해 WHO에서는 입으로 전해질과 물을 공급하는 수액을 개발해서 사용한다.[4][5]

이렇게 치명적인 결과가 불과 수 시간 내에 이루어지는 이유는, 우리 몸에서 항상성(homeostasis)를 유지하기 위한 작용 중에 가장 서투른 작용이 첫째로 온도 조절이고 둘째가 염도 조절이기 때문이다. 몸이 어마어마한 속도로 수분을 잃어가게 되면, 피의 농도가 진해지고 그 와중에 몸이 미처 적응하지 못하고 죽어가는 것이다.

비슷한 연유에서 설사 증세가 있거나 땀을 많이 흘리면 수분과 전해질보충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이다. 각종 이온음료의 효과가 바로 수분과 전해질 보충 두가지를 도와주는 것.

사실 이 콜레라는 세균이라는 존재를 인류가 처음으로 각인하는 것에 공헌한 질병으로 1883년 독일로베르트 코흐가 인도의 캘커타에서 비브리오균이 콜레라의 원인균이라는 것을 증명하면서 세균이 병을 일으킨다는 사실이 입증되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세균이 병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믿지 않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그 중 독일의 과학자 막스 폰 페텐코퍼(1818~1901)는 1892년 10월 콜레라 환자의 설사에서 찾아낸 세균들을 한데 모아 먹기도 했다(...). 그것도 여러 사람들 앞에서 증명하고자 마셨다. 그런데 페텐코퍼는 약간의 설사증만 보였을 뿐 멀쩡했고, 자신의 생각이 맞는 것 같아 신이 난 그는 세균과 콜레라는 아무 상관없다고 주장하며 돌아다녔다. 당시 페텐코퍼가 실험을 조작한 것이 아니었음에도 페텐코퍼가 멀쩡한 이유에 대해선 몇가지 추측이 있는데 이중에는 페텐코퍼의 위장이 콜레라 원인균을 분해할 정도로 튼튼해서(...) 감염되지 않았다는 설도 있다.

그렇다고 페텐코퍼가 무능한 의사냐면 절대 아니고 오히려 이 사람은 집과 통풍, 대기와 의복 등의 관계를 밝힘으로써 현대 환경 위생학의 창시자로 불리던 유명한 의사이다. 그는 세균이 아니라 더러운 물이 병의 원인이라고 주장해왔기에 반대해왔던 것이었다. 하지만 국제적으로 세균 감염이 정설로 받아들이면서 페텐코퍼는 무척 실망했고 끝내 세균 감염설을 인정하지 않다가 세상을 떠났다.

실제 콜레라는 오염된 물을 통해 전파되는게 맞기 때문에 사실 페텐코퍼의 생각도 반은 맞았다(...). 단지 오염된 물에 사는 세균이 병을 일으킬 뿐. 실제로 영국의 존 스노우라는 의사는 콜레라 때문에 고통받던 마을에서 조사를 한 결과 지하수가 오염되었다는 결론을 내리고 지하수 펌프를 사용하지 못하게 막았다. 그리고 마을 사람들은 다른 지역에 가서 물을 길어 마시면서 콜레라에서 해방된 적이 있다. 지금도 이 마을에는 존 스노우를 기리기 위해 지하수 펌프 동상이 세워져 있다.

비슷한 일례로 차이코프스키도 음식점에서 식사할 때 음료로 끓이지 않은 생수를 주문한 다음 콜레라로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하지만 차이코프스키의 행적이나 생활상 등을 봤을때 이는 극히 의심스러운 사인이라고 한다.[6]

2. 매체에서


균이라면 얄짤없는 모야시몬에선 콜레라균 역시 모에화했다. Vibrio cholerae를 모에화.

타임슬립 닥터 JIN 및 드라마 닥터 진에서도 이 병에 대한 에피소드가 있다. 주인공은 이 병때문에 죽어나가는 사람들을 위해 소금설탕(닥터 진에서는 조청)[7]을 섞은 수액을 만들어 공급해준다.

바람의 검심의 주인공 히무라 켄신의 부모님 역시 이 병으로 사망했다고 한다.

----
  • [1] 공산주의자들은 호열자이다. 사람은 호열자와 같이 살 수 없다 - 이승만
  • [2] 환자 발견 즉시 의료기관에서 정부에 보고하도록 규정되어 있는 전염병.급성치사율이 높고 전염력이 매우 강해 순식간에 번지기 때문에 다른 전염병보다도 대책면에서 우선순위에 있다.
  • [3] 콜레라 독소는 이 때문에 특정한 생리학 실험등에 유용하게 쓰인다. 당연히 특별관리대상제제.
  • [4] UNICEF등의 구호기관에서 나온 안내책자등을 보면 설사증으로 죽어가는 아이를 살리기 위한 소금이 등장하는데, 이것이 바로 구강수액요법에 사용되는 전해질이다.
  • [5] 수액요법이 발달한 덕분에 콜레라 사망율은 어마어마하게 낮아졌다. 물론 공중위생이 좋아지면서 창궐 자체가 줄기도 했고. 대한민국의 경우만 해도 1990년대까지도 여름에 물난리가 나면 콜레라가 돌곤 했다.
  • [6] 콜레라는 당시 불치병이나 다름없었기에 이걸로 죽었다면 격리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의 장례식에는 무려 6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모였으며 러시아 모스크바 정교회 주교를 비롯한 고위 성직자들이 장례식 미사까지 하고 음악 동료,친구들,지인들,친척들도 죄다 참석했다. 그래서 지인들은 콜레라로 죽었다는 당국 발표에 대하여 장례식에서 무척 기분나뻐하며 이래놓고도 콜레라라고 허풍을 치네요? 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더불어 장례식 끝나고 콜레라라 유행했다는 것도 없었다. 그리고 차이콥스키는 해당 항목에 서술된 걸 봐도 꽤 부유하게 살았으며 활동 영역도 부유층.귀족층에게 살았다. 이들은 깨끗한 물을 마시고 당시 콜레라는 더럽고 가난한 빈민층이나 걸리는 병이었고 사실이었다. 당시 빈민층은 지저분한 물을 마시고 그런 환경에서 살아갔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콜레라에 걸려죽었다는 점에 있어선 지인들이나 당시 친척들도 참 어이없어 했다. 일각에서는 차이콥스키가 당대의 실권자인 스텐본크 톨몰 공작의 조카와 동성애 관계를 맺었고 이를 알아차린 공작에 의해서 음독자살을 강요당했다거나, 사건을 안 검찰부총장인 니콜라이 야코비가 자살을 종용했다는 주장도 있다. 이것은 차이코프스키가 콜레라로 고생했다는 증거로 언급되는 쌀뜨물 같은 설사가 비소를 먹은 경우에도 나타나는 증상이기 때문인데다, 당시 정교회 사회에서 동성애는 사형감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명백한 증거가 없는 탓에 확실하게 말하기는 어렵다.
  • [7] 한국에서 설탕이 제대로 보급된건 구한말~일제초기였으니 닥터 진 답지 않게 나름 고증에 충실(?)한 현지화. 여담으로 일본의 경우는 류큐시코쿠 일부 지역을 통해 설탕을 많이 확보할 수 있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2 10:31:29
Processing time 0.170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