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콜벳

Corvette.

Contents

1. 초계함
1.1. 홈월드 시리즈의 초계함
1.2.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에서의 콜벳
2. 차종
3. X 시리즈에 등장하는 카악 종족 콜벳함
4. 노바 1492의 LP

1. 초계함

© Uploaded by Captain Dashing from Wikia

원래 17세기쯤 쓰던 호위함보다 작은 크기의 함선을 칭했다. 현대에는 분류가 좀 애매하며, 호위함보다 약간 작지만 고속정보다는 더 큰 함선을 가리킨다. 크기 비례 자체는 별 차이가 없긴 하지만(…).

1.1. 홈월드 시리즈의 초계함


이 함급까지가 스트라이크 크래프트이다. 전투기처럼 큰 함선에 격납할 수 있다. 전투기보다 느리고 비싸지만 대신 튼튼하고 화력도 좋다. 대신 다루기 애매해서 잘 다루지 못하면 상극에 털릴 수도 있다.


Kushan Heavy Corvette


Kushan Multi-Gun Corvette


Kushan Salvage Corvette

1에서는 헤비콜벳의 차지샷이 스카웃 스웜이나 드론 프리깃을 바보로 만드는 데다가 멀티건 콜벳은 디펜더와 함께 적 스카웃 스웜을 미사일 구축함 나올 때까지 저지할 수도 있다. 다만 싱글 플레이 시에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콜벳 제한을 회수용 콜벳으로 쓴다. 회수용 콜벳으로 뺏을 수 있는 함선 개수에 제한이 없었기 때문.


히가라 펄사 건쉽 본격 주력함 관광용 콜벳


베이거 미사일 콜벳

2에서는 역시 전투기처럼 편대를 이루며, 한 대만 살아서 격납고에 들어가도 다 보충된다. 히가라의 건쉽은 대 전투기용이고 펄사 건쉽은 대콜벳 및 대프리깃이지만 일정량 모이면 주력함도 잡아버리는 무시무시한 놈이다. 반면 베이거의 미사일 콜벳은 대콜벳용. 그러면서도 전투기도 잘 잡는다. 그리고 스플래시 데미지도 들어가는 듯. 커맨드 콜벳은 베이거만의 시스템인데, 이 녀석이 주변 함선이나 전투기의 곁에 있게 되면 함선의 격추 정확성이 오르게 된다. 단, 사령선이 작용하는 범위를 넘으면 떨어지게 되므로 주의. 사령선은 다른 콜벳과 달리 덩치가 커서 표적이 되기 쉽다. 게다가 무장도 없기 때문에 주변에 플라즈마 전투기라든가 미사일 콜벳으로 호위를 붙어줘야 한다. 레이저 콜벳은 대프리깃 콜벳으로 호위함 레이드 갈 때 미사일 콜벳과 플라즈마 전투기, 레이저 콜벳을 적절한 비율로 섞어주면 된다. 하지만 격 호위함을 만나게 되면...


1.2.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에서의 콜벳


토르메키아군이 운용하는 항공병기.[1]

크샤나토르메키아의 황자들이 타고 다니는 걸로 나오는걸 보면 화력과 방어력에서 토르메키아 항공병기 중 가장 우수한 편으로 주력 전투함으로 보인다. 같은 크기의 앞날개와 뒷날개가 있으며 각 날개마다 하나씩, 총 네 구역의 엔진이 달려 있어 기동성도 꽤 준수한 편. 산성 호수에서 탈출한 크샤나의 부대를 보면 소규모의 병력수송도 가능한듯 하다.

기수에는 4문의 대구경 로켓발사기가, 기체 윗부분과 꼬리 끝을 비롯해 곳곳에 기관포가 설치되어 있다. 쿠르트와아스벨의 건쉽이나 토르메키아 제2군의 케치[2]를 공격할때를 보면 대구경 로켓의 경우 비유도식이란걸 알수 있다. 한번에 네발 모두 발사하는 방식.

자세한 언급은 되어 있지 않지만, 3황자가 타고 왔다가 괜히 벌레들에게 어그로 끌려 격추된 중장 콜벳(번역판에서의 표기. 중장갑 콜벳으로 보인다.)이 나오는걸 보면 기본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크기나 방호력 등의 차이는 존재하는듯 하다. 여담으로 중장 콜벳은 크샤나가 탄 콜벳보다 체급이 더 큰 편. 애니메이션에선 나우시카를 추격하던 도중 맞은 편에서 날아온 바람계곡의 건쉽의 공격에 일격에 격파당하며, 반면 코믹스 판에서의 중장 콜벳은 바람계곡 건쉽의 대구경 포탄에 피격 당했으나 생존, 도주할 정도로 방호력이 높다. 다만 역시 벌레 대군의 공격에는 중장 콜벳이라 해도 견디지 못하고 추락당한다.

사병 출신의 참모인 쿠르트와는 이 콜벳 조종에 매우 능숙해서, 전투시에는 이 사람이 조종을 맡고 휘하 병졸들에게도 출신도 그렇고 실력도 그렇고 해 '귀족 장교보다 훨씬 낫다'라는 평을 얻었다.


2. 차종



쉐보레 콜벳 항목 참고.

3. X 시리즈에 등장하는 카악 종족 콜벳함


콜벳.jpg
[JPG image (104.65 KB)]


카악 종족의 특징상 함선 이름은 그 함선의 함급과 동일하다.

때문에 함선의 이름은 그냥 콜벳.

XTM부터 등장했으며 소규모 파이터편대를 이끌고 나와 베타 카이온 이미터 빔을 날려준다.초보시절때는 상당히 무서운게 에너지 출력을 전부 사용하면 초보들의 파이터 함선쯤은 녹여버릴 수 있다.게다가 옆에는 파이터인터셉터가 붙어다니기 때문에 집단 린치의 가능성이 있으며 카악 소규모 편대의 편대장 역할을 주로 맡는다.

하지만 카악 특성상 디스트로이어 전단계의 함선들은 죄다 쉴드가 스플릿급 종이이기 때문에 역으로 파이터급 함선이 전 출력을 다 내면 쉴드가 순식간에 산화하기도 한다.물론 이건 콜벳함 혼자 다닐때의 스토리이고 주위의 파이터가 있다면 먼저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콜벳하고 1:1상황이 오고 나면 이미 레이저 에너지는 바닥을 빌빌 긴다.이럴 때에는 파이터가 기동성이 훨씬 우월하기 때문에 다수의 빔이 쏟아져 들어오는 전방을 피해 후방쪽으로 이동하자 물론 플레이어가 LX라면 그런거 없다.

역시 콜벳함이므로 보딩이 가능하긴 한데 그냥 보딩할 능력 있으면 디스트로이어에 도전하는게 이롭다.

4. 노바 1492의 LP


레벨 : 40
형태 : 비행형
하중 : 45
속도 : 100
와트 : 140

이 쪽의 표기법은 코벳.

패트롤에 이어 등장하는 두번째 비행형 부품. 비행형답게 동급 다리부품에 비해 높은 와트, 낮은 하중이 특징.카소보다도 비싸다

하지만 패트롤의 정신나간 하중보다는 공중 조합에 유리하게 설계되어 있다.[3] 그 덕에 OR,AR 가리지 않고 잘 쓰인다. OR에서는 주로 디숔 조합에 많이 쓰였고 AR은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범용성이 굉장이 높은 부품이지만 몇 안되는 단점 중 하나는 레이저+블릿칸+트라이 시리즈 등 범용성 높은 레이저 조합을 쓸수 없다는 점이다.

----
  • [1] 이 시대에서의 인류는 바다를 이용할 수 없다.라곤 해도 작중 도르크를 바다에서부터 상륙, 침공하는 걸로 보아 그것만도 아닌 듯.
  • [2] 콜벳보다 크기가 좀 더 작은 기체. 우군인 토르메키아 제2군을 외 공격하냐면 크샤나를 제거하려 하는 토르메키아 황자의 부대 소속이였기 때문이다. 크샤나의 정예부대는 제3군.
  • [3] 특히 OR의 경우에는 서브코어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패트롤 유닛은 대부분 쓰기 힘들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07 20:49:43
Processing time 0.9178 sec